** 2018년 새해가 시작된 지도 벌써 석달 째네요.

새해 소망이나 포부에 대해 이야기하긴 조금 늦은 시기같지만,

더 늦으면 이 주제로는 정말 못 쓸 듯 해서

3월이 시작되는 오늘, 올려봅니다.

새 봄, 새로운 시작을 하는 모든 아이들을 응원합니다!



크기변환_DSCN8348.JPG


베이비트리에 처음 아날로그 육아기를 쓰기 시작했을 때,
딸아이는 초등3학년이었습니다.
6년이 훌쩍 지난 올해 봄, 딸은 중3이 됨과 동시에
험난한 고교 입시를 앞둔 수험생이란 타이틀도 짊어지게 되었지요.

딸아이가 다니는 중학교는 해마다
자신의 새해 포부를 담은 사자성어를 붓글씨로 쓰는 것이
겨울방학 과제입니다.
올해는 도저히 뭘 골라야 할지 모르겠다며,
그냥 포기할까?
하며, 밤늦게까지 늦장을 부리는 걸 보다가
"어차피 네 숙제인 걸!"

한마디 툭 던지고 저는 자러 갔습니다.

다음날 아침, 일어나 부엌으로 가보니
냉장고 앞에 커다란 붓글씨가 붙여져 있었어요.

"일일일생"

좀 심하다 싶을 만큼,
심플한 사자성어를 보고 있자니
웃음이 나더군요.
흠흠,
'획수가 적어서 쓰기엔 쉬웠겠구나.'
생각하며
아침밥을 준비하는데,

가만 생각헤보니,
새해 다짐으로 꽤 어울리는 말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늘 하루가 생의 전부인 것처럼
산다는 것.

과거에 대한 미련과
미래에 대한 불안 때문에 시간을 낭비하지 않고
오늘 하루,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한다는 것.
수험생에게 이것만큼 잘 어울리는 말이 있을까,
싶을 만큼
붓글씨를 볼수록
마음에 드는 글이었답니다.

군더더기없이 깔끔하고 단순하게
정갈한 마음으로
하루하루 살아간다는 것.
완벽하게 실천할 수 없다 해도
그렇게
마음에 새기는 것 만으로도
뭔가 든든하고 잘 할 수 있을 것 같은
용기가 생깁니다.

이 아이를 키우며 지내온
지난 15,6년을 돌아보니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매일매일 그러진 못했지만,
아이의 그 순간, 그 상황, 그 마음에
할 수 있는 한 집중하려 노력했다는.

지금 이 순간밖에 없는 것처럼,
오늘이 마지막인 것처럼
작은 것에 기뻐하고 행복해하며
그렇게 하루하루 살아왔습니다.

그런 하루하루가 겹겹이 쌓여
아이의 내면을 이루었다고 생각해요.
이제, 그 내면의 재료로
아이는 자신의 인생과 미래를 가꾸고 살아가야 합니다.

일일일생.

마흔을 훌쩍 지나 이제 쉰을 바라보게 된
이 엄마의 새해에도 필요한
건강하고 고운 말이네요.
아이를 통해
늘 삶의 힌트를 얻는 것,
육아가 가진 가장 큰 미덕 아닐까요?

새로 선물받은 365일.
아이도 부모도
소중하게 쓸 수 있는
2018년이 되길 바라며.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현재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어린이식당 운동’활동가로 일하며, 계간 <창비어린이>에 일본통신원으로 글을 쓰고 있다.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73074/18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9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 생일날 받은 타인의 선물 imagefile [6] 윤영희 2016-06-17 5617
19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땅 속의 사과, 감자 캐러 가자! imagefile [2] 윤영희 2016-06-14 11226
19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새로운 시대, 새로운 육아를 imagefile [4] 윤영희 2016-06-06 6258
19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가난과 어린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들 imagefile [9] 윤영희 2016-05-31 14670
19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의 재능, 찾아도 걱정 imagefile [2] 윤영희 2016-05-24 7297
19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취미를 가진 아이, 삶에 대한 자신감이 쑥쑥! imagefile [6] 윤영희 2016-05-11 8564
19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와 평화로운 외식을 위한 식당찾기 imagefile [4] 윤영희 2016-05-06 15468
19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모가 부모에게 보내는 감동적인 편지 imagefile [6] 윤영희 2016-04-25 14037
19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태양의 후예' 속 지진이 현실이 된다면 imagefile [7] 윤영희 2016-04-20 7836
18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우리집 100년 레시피 imagefile [5] 윤영희 2016-04-10 7513
18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이 터졌다, 관계의 몸살 imagefile [4] 윤영희 2016-04-08 9967
18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부엌공동육아모임, 이렇게 만들어 보세요 imagefile [2] 윤영희 2016-04-07 6872
18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음식은 부모가 아이에게 건네는 제2의 언어 imagefile [5] 윤영희 2016-03-24 7434
18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시리즈] 요리하는 아이, 수학과 과학공부가 저절로 imagefile [2] 윤영희 2016-03-17 10184
18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시리즈] 채소 싫어하는 아이, 이곳으로 보내라?! imagefile [4] 윤영희 2016-03-14 10497
18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8살이 만드는 주말 브런치 imagefile [6] 윤영희 2016-03-11 10625
18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첫아이 중학교 보내기 imagefile [6] 윤영희 2016-03-07 8615
18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독서에도 다이어트가 필요해 imagefile [5] 윤영희 2016-02-25 11099
18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방 물건 다이어트, 추억과의 사투 imagefile [7] 윤영희 2016-02-19 12328
17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와 함께 하는 초콜릿 요리 imagefile [5] 윤영희 2016-02-15 8360

Q.아이가 본인머리며 뺨을때리고 엄마때려를 계속해요...

아이가 언제부터인지 마음에 안들면 본인얼굴을 엄청세게 때리고 땅에 머리를박기시작했어요 처음엔 그러다가말겟지 했...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