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기변환_DSCN7398.JPG


새봄이 오면 벌써 중2가 되는 큰아이.
자신의 새해소망을 담은 한자 사자성어를 골라 붓글씨로 써 가는게
겨울방학 숙제인 모양인데, 도대체 뭘 써야 할지 모르겠다며
한참을 고민하다 쓴 글씨가..

일진월보.

날로 달로
끊임없이 나아진다는 뜻이다.

새해가 밝은 뒤, 며칠 지나지 않은 겨울아침,
햇살이 비치는 거실 바닥에 아이가 써 둔 글씨를 보니
연말내내 무겁게 가라앉았던 내 마음이 밝아지는 기분이 들었다.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도 아이들은 이렇게
늘 미래에 대한 희망을 꿈꾸는 존재인가 보다.
1년 365일이 다 그날이 그날같은, 나같은 어른은
일단 형식적으로나마 신년의 꿈 같은 걸,
마음 속에 열심히 품어보긴 하지만
무능하고 게으른 자기자신을 매번 확인해야 하는 괴로움과
꿈을 이루기엔 이젠 너무 높은 나이와 현실의 벽에
실망할 준비부터 하고 있는 것 같다.

그래도.
나날이,
다달이,
끊임없이 무언가가 나아질 수 있다는 건
말만으로도, 글자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진다.
부디부디,
아이도 부모도 가장 넘기 어렵다는
올해 중2 라는 시간을
'일진월보'하며 잘 지낼 수 있길 간절히 바래본다.

어려운 우리 사회의 현실도
새롭게 시작된 한 해를 '일진월보'하며 잘 풀려갔으면 좋겠다.
며칠전에 본,
<썰전> 200회 방송에서 유시민 작가가 한 말을 인용해 볼까 한다.
그의 말 속에 지금 한국 사회에 필요한
새해소망이 잘 담겨있는 것 같았다.


우리나라를 보면,
100년이 안되는 짧은 시간동안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모든 것이 너무 빨리 변해왔기 때문에
때로 우리가 어디에 있는지,
잘 인식 못할 때가 있고,

어디에서 왔는지도 잊어버리고
어디로 가는지도 모를 때가 있습니다.
그저 어떤 소망만 갖고 있죠.

그래도 우리가 엉망으로 갈 땐 엉망으로 가지만
또 확 일어날 땐 일어나는 나라같아요.
그래서 올해는.
뭐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왠지 뭔가 될 것 같은 느낌을 가지고
올해엔 '해보자' 하는 분위기가 만들어지기를...
그러면 잘 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합니다.




15살 아이의 새해소망인 '일진월보'처럼
나 자신의 삶도
우리가 몸담고 있는 사회도
그리고 점점 심각해져만 가는 한일관계도
날로, 달로,
끊임없이 나아질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또 행동하는
2017년이 되도록 노력하고 싶다.

올해는 뭔가 잘 될 것 같은,
그런 느낌적인 느낌...이 부디 적중하기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현재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어린이식당 운동’활동가로 일하며, 계간 <창비어린이>에 일본통신원으로 글을 쓰고 있다.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685849/13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연말모임에 강추! 초간단 <스키야키>요리법 imagefile [3] 윤영희 2012-12-14 26679
1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이불터널놀이와 <브리콜라주> imagefile [2] 윤영희 2012-12-12 17670
1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바다건너 도착한 아빠와 아들에 관한 두 권의 책 [4] 윤영희 2012-12-10 12789
1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나에게 주는 크리스마스 선물^^ imagefile [4] 윤영희 2012-12-07 16351
1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가족문화공간으로 진화하는 어린이서점 - 한국 / 일본 imagefile [1] 윤영희 2012-12-04 14284
1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북카페와 마당과 동물이 있는 어린이서점을 아시나요? imagefile [12] 윤영희 2012-11-30 24146
1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의 어린이의료환경] 아이들이 아프면 지갑없이도 병원간다. [2] 윤영희 2012-11-29 13918
1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과한알 먹으면서도 방사능 걱정.. imagefile [3] 윤영희 2012-11-27 16465
1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이중언어환경에 대한 환상 - 조기영어교육 반대! imagefile [16] 윤영희 2012-11-22 20820
1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세 가족이 함께 사과따고 왔어요! imagefile [3] 윤영희 2012-11-19 17292
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지브리의 어린이집, 에니메이션 성공보다 사원들의 복지가 우선 imagefile [8] 윤영희 2012-11-16 14198
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스트레스에는 갓구운 빵냄새가 효과적이라네요. imagefile [2] 윤영희 2012-11-15 12159
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육아, 10년해도 여전히 힘들다.. [4] 윤영희 2012-11-13 12426
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의 어린이집 이야기 imagefile 윤영희 2012-11-09 17345
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노벨상 수상과 아이들의 과학교육 imagefile [8] 윤영희 2012-11-08 23896
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전업맘과 워킹맘이 함께 육아모임을 만들다! imagefile [6] 윤영희 2012-11-04 15438
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아파트의 공동부엌 이야기 imagefile [10] 윤영희 2012-11-03 24563
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의 육아는 아직 아날로그 감성시대 imagefile [3] 윤영희 2012-10-31 17787
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산부인과 체험기 imagefile [10] 윤영희 2012-10-30 22174

Q.마음이 여린아이,,,

올해 만 4세, 6세인 남자아이입니다, 다른 학습적인 부분이나 친구관계, 유치원 생활은 문제없이 잘 하는편이나...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