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0464.JPG

 

엄마가 되기 전 나는 밤을 미친 듯이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군밤을 사먹을 수 있어서 겨울을 좋아했고

밤빵에 박혀있는 밤을 보면 항상 흥분했고

밥 대신 빵은 싫어도 밤이라면 오케이인 밤 마니아였다.

밤은 고구마같이 크지가 않아서 먹어도 먹어도 부족한 것 같고

한 입에 가득 넣을 수가 없어 언제나 아쉬운

그래서 더 홀리게 되는 나의 페이보릿이었다.

 

그런데 엄마가 되고 나서 나는 밤에 대한 욕구를 완전히 상실했다.

간밤에 누가 와서 밤에 대한 나의 흥분 촉수를 싹 잘라간 것처럼

나는 그저 밤을 좋아하는 바다를 위해 1년 365일 밤을 찔 뿐이었다.

크고 통통하고 썩지 않아서 바다가 충분히 먹을 수 있길 바랄 뿐이었다.

어쩌다 밤이 남거나 흘러있거나 배가 아주 고파서 내가 먹을 때도

옛날 그 맛이 아니었다.

그리고 더 놀라운 것은 이 날이 있기 전에 나는

내가 그토록 밤을 좋아했던 사람이었다는 사실 자체를 망각하고 있었다.

 

이 날, 나는 바다를 재우고 방에서 나와 식어가는 밤을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었다.

배가 출출했고 밤 말고도 바다가 먹을 것이 있었기에

문득 내가 밤을 파서 내 입에 넣어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했다.

그러다가 이 한 그릇의 밤을 온전히 나에게 먹여주자는 생각까지 했다.

가슴에 찌릿하고 전기가 왔다.

그리고 나는 거실 한 켠에 앉아 조용히 밤을 파먹기 시작했다.

온전히 나를 위해 수고롭게 밤을 파서 내 입에 넣어주었고

나는 무척 오래간만에 맛있게 밤을 먹었다.

그리고 그 장면을 그림으로 그리고 나서야 알게 되었다.

내가 밤을 그토록 미치게 좋아하는 사람이었다는 사실을.

 

엄마가 되면서 이상하리만치 새까맣게 까먹게 된 나의 어떤 부분들.

또는 변한 부분들이 있다.

나는 변화를 좋아하는 부류의 사람이기 때문에 이런 변화들이 무척 흥미롭지만

한편 엄마라는 존재가 조금 무섭게 느껴진다.

어떻게 이렇게 완전히 변할 수가 있지?

엄마를 변화시키는 자식이라는 존재는 더 무섭다.

그것은 두려움의 무서움이 아니라

너무나 크고 원초적인 힘 앞에서 무한히 작아지는 무서움 같은 것이다.

 

그래, 밤을 평생 좋아할 이유는 없다.

내가 좋아했던 밤이 내 자식이 좋아하는 밤이 될 수도 있고

나중에는 같이 좋아하는 밤이 될 수도 있겠지.

그리고 새롭게 좋아진 것들은 또 즐기면 된다.

 

엄마가 된다는 것,

동시에 어른이 되고 나이를 먹는다는 것이

이렇게 나를 완전히 탈바꿈시키는 일이라는 사실이 너무나 놀랍고 무서우면서도 좋다.

 

2016. 1. 16

 

+

어떠세요? 겨울나기.

여기 제주도는 춥지만 초록 들판이 있고 꽃이 있고 파란 하늘이 있어요.

친구 가족이 한 달 동안 놀러 와서 바다는 친구가 생겨 신이 났고

하늘이는 요즘 외출이 많아져서 그런지 조금 찡찡거리며 피곤해하네요.

저는 요즘 잠을 많이 잤더니 몸이 훨씬 가벼워진 느낌이고요.

충분한 수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건강 잘 돌보시고 하루하루 즐거우시길 바래요.

아기 엄마들! 특히 잘 드시고 많이 주무세요~

힘내요, 우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34817/8d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를 안고 벤치에 누워 낮잠을 imagefile [10] 최형주 2016-02-22 6782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는 밤을 미친듯이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6-01-17 7765
4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무조건 사랑하고 무조건 춤추기 imagefile [4] 최형주 2016-01-01 7235
4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떻게 이렇게 예쁠 수가 있지? imagefile [3] 최형주 2015-12-12 8116
4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들을 바라보며 사부작 사부작 imagefile [2] 최형주 2015-12-05 6829
4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살갗이 까이도록 imagefile [6] 최형주 2015-11-27 6486
4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침 산책이 제주도로 이사 가는 이유야 imagefile [7] 최형주 2015-11-20 9458
4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서울 살이 끝 집 imagefile [4] 최형주 2015-11-12 7214
4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림이 마구마구 나온다 imagefile [2] 최형주 2015-11-09 8346
4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꽁꽁 추운 날, 놀이터에서 빵을 imagefile [1] 최형주 2015-11-02 7182
4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보다 결혼 잘 한 사람 있나 imagefile [4] 최형주 2015-10-27 8705
4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의 복수 imagefile [8] 최형주 2015-10-17 7380
3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정신에도 근육이 잡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5-09-29 8389
3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빨리 자라 자라 좀! imagefile [6] 최형주 2015-09-25 7549
3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올 여름의 기억 imagefile [10] 최형주 2015-09-19 7279
3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귀한 웃음 imagefile [1] 최형주 2015-09-06 7181
3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층 할머니의 고추를 걷다 imagefile [1] 최형주 2015-08-31 7901
3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첫 감기 imagefile [1] 최형주 2015-08-31 7175
3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첫 상처 imagefile [2] 최형주 2015-08-31 6229
3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양은 냄비 여섯 개의 꿈 imagefile [4] 최형주 2015-08-26 76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