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1454-2.JPG

 

잠든 하늘이를 가만히 바라본다.

 

얼굴을 가까이 가져가 하늘이의 호흡을 느끼고

하늘이의 호흡에 맞춰 나도 같이 숨을 쉰다.

 

잠들기 전이나 자고 일어나서나 놀 때나

늘 나를 찾는 바다에 비해

 

혼자서도 잘 자고

일어나서도 나를 잘 안 찾고

아빠가 있을 때는 엄마보다 아빠를 더 찾는 하늘이가

나는 왠지 늘 아쉽다.

 

잘 크고 있는 것이겠지만

오히려 더 독립적이고 안정적인 것도 같지만

나는 왠지 늘

하늘이와 못 다 나눈 사랑이 아쉽다.

 

요즘은 그래서 틈만 나면 하늘이에게

하늘아, 사랑해~”라고 하고

하늘아, 엄마 사랑해라고 말해줘~” 라고 해서

사랑을 속삭이는 시간을 가진다.

 

그랬더니 하늘이가 예전보다 좀 더 많이 다가오고

뽀뽀도 해주고

나를 더 많이 바라보고 웃는 것 같다.

 

어제는 잠든 하늘이를 안고

바다를 데리고 길을 나서면서 바다에게

바다야, 엄마는 네가 참 좋아.”라고 했더니

품 속에 있던 하늘이가

나는~?”이라고 해서 깜짝 놀라 내려다보니

씨익 웃으면서 졸린 눈을 조금 뜨고 있었다.

 

이제 막 말이 늘기 시작한 하늘이의 그 물음이

너무나 반갑고 놀랍고 사랑스러웠던 나는

우리 하늘이도 엄마가 정말 정말 좋아하지~!”

정말 정말 사랑하지~!”하고 말하면서

얼마나 행복했는지 모른다.

 

그러고 보면

태교 때부터 하늘이가 태어나기 전 까지

나는 바다와 둘만의 오롯한 사랑을 나누었고

사실 하늘이가 태어나서도 얼마 동안은

하늘이 보다 바다한테 더 마음이 가서

바다와 교감을 많이 했다.

 

그러니 하늘이가 바다와 똑같이 나를 대하지 않는 게

자연스러운 것일 수 있고

어쩌면 언니가 늘 엄마를 찾으니

자기 자리가 없어 보일 수도 있겠다.

 

열 손가락 깨물어서

안 아픈 손가락 없다는 말이 딱 맞게

나는 정말 두 녀석이 다 예쁜데

바다한테 들인 사랑과 정성 만큼을

하늘이에게도 주고 싶은데

 

할 일이 많고

바다가 나를 많이 찾고

내 몸은 늘 힘이 달려서

하늘이에게 줄 에너지가 충분하지 않을 때가 많다.

 

그래서 종종 잠든 하늘이 얼굴을 보다가

아쉬운 마음을 달래려고

얼굴 가까이에서

하늘이의 숨을 나누어 쉰다.

 

사랑하는 내 아기,

더 크기 전에

더 많이 사랑하고

더 많이 느끼고 싶다.

     

 

DSC00740-1.JPG  

                                                                  <며칠 전, 하늘이와 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35018/cf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9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내가 사는 제주도 집에 가족들이 왔다 imagefile 최형주 2019-05-27 2239
9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의 결혼기념일 imagefile [2] 최형주 2018-07-26 2426
8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가 어린이집에 다닌다 imagefile [2] 최형주 2018-06-30 2740
8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살살 잡은 손 imagefile [4] 최형주 2018-06-17 2772
8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야 이거 어떡해! 너무 맛있어! imagefile [4] 최형주 2018-02-19 2723
8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파서 고마운 지금 imagefile 최형주 2018-01-19 4202
8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큰 바다 손 위에 작은 자연 imagefile [7] 최형주 2018-01-09 3390
8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너를 사랑하는 만큼 나를 사랑하고 싶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9-21 4855
8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적이냐 친구냐를 부모에게 배우는 아이들 imagefile [1] 최형주 2017-08-30 4085
8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위풍당당 임최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7-08-21 4372
8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의 품, 우주의 품 imagefile [1] 최형주 2017-08-14 4564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쉬움을 달래려고 숨을 나누어 쉰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8-02 4312
7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장발의 바다에게 온 시련 imagefile [4] 최형주 2017-07-25 3950
7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에게 더 잘해주고 싶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7-06 3997
7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 달 imagefile [2] 최형주 2017-05-31 5266
7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부처야, 생일 축하해 imagefile [2] 최형주 2017-05-03 6280
7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자연 생활 imagefile [2] 최형주 2017-04-20 6738
7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해피 버스 데이 투 미 imagefile [4] 최형주 2017-03-29 5643
7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큰 힘에 몸을 싣고 흐르면서 살아라 imagefile [2] 최형주 2017-03-14 5826
7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사랑을 주는 엄마' 가면 imagefile [2] 최형주 2017-02-28 8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