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769-2.JPG

 

 

하늘이가 다쳤다.

보송보송한 머리카락 사이로 검붉은 선이 그어졌다.

유모차가 뒤로 넘어지는 바람에 떨어져서 머리를 시멘트 바닥에 찍고 만 것이다.

잠시 큰산에게 맡기고 집에 올라온 사이 일어난 일인데

부엌 창문에서 그 장면을 목격했을 때는

큰산이 넘어진 유모차에서 찌르는 듯한 소리로 울고 있는 하늘이를 안아 올리고 있었다.

“여보!!!!!"

나는 잔뜩 찌푸린 얼굴로 큰산을 불렀다.

내가 집에 올라오기 전에 유모차에 탄 하늘이가 몸을 움직여서 위로 올라가고 있는 걸 봤지만

별 다른 조치 없이 그냥 맡기고 온 내 잘못도 있다는 걸 알았지만 무조건 화가 났다.

큰산이 아이를 살펴보고는 “어, 많이 다쳤다.” 하며 집으로 안고 올라올 때

내 마음은 쪼그라들고 있었다. 하아! 머리에 피!

“아, 정말!!!!”

큰산에 대한 원망이 점점 커져서 나의 온 몸을 채웠다.

흙을 씻어내고 지혈을 하는데 이 부드러운 살이 찢어진 고통이 나에게 전해져 신음을 하며 안고 있었다.

하늘이의 상처를 보는 것 자체가 고통스러웠다.

병원에 가니 의사 선생님이 두개골이 함몰 된 곳은 없는지 상처 주위를 엄지손가락으로 꾹 꾹 눌러봤는데 하늘이는 또 다시 크게 울었다.

다행히 크게 다친 것은 아니어서 바르는 약을 처방받아서 왔고 큰산에 대한 원망도 조금 사그라졌다.

하루에도 여러 번 하늘이의 상처를 소독하고 약을 발라주고 그 때 마다 우는 하늘이를 달래주었다.

목욕을 시킬 때 마다 물이 닿지 않게 조심하고 자면서 약이 이불에 다 닦이지 않는지

유심히 바라보며 재웠다.

아이들의 상처.

상처를 바라보는 내 마음.

참 힘들다.

나로 인한 상처는 더더욱 아프다. 몸에 생긴 상처는 물론 마음에 생긴 상처도.

인간인 이상 이 아이들도 수많은 상처를 받으며 클 텐데 그 때 마다 내가 그걸 봐야 한다는 게

정말이지 무섭다.

내 상처를 잘 들여다보는 것이 우선이겠지. 그 상처를 껴안는 것이 먼저겠지.

아이들의 상처를 잘 보기 위해 내 상처를 들여다보고 껴안을 작정까지 하게 되다니.

엄마가 강한 것은 순전히 아이가 그렇게 만들어주기 때문이구나. 아이 덕분이구나.

그래, 네들 덕 좀 보자.

네들 덕에 나는 아마 철인이 될 것 같다.

고맙다, 이 녀석들아!

 

2015. 7. 10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03734/44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를 위한 두 시간. 진작 이럴 걸! imagefile [2] 최형주 2015-05-31 9122
3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대봉님, 어여 익으소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1-28 9101
2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를 안고 벤치에 누워 낮잠을 imagefile [10] 최형주 2016-02-22 9057
2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춤과 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4-10-23 9042
2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들을 바라보며 사부작 사부작 imagefile [2] 최형주 2015-12-05 9007
2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살갗이 까이도록 imagefile [6] 최형주 2015-11-27 8677
2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 달 imagefile [2] 최형주 2017-05-31 8627
2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커다란 나무 아래 작디작은 바다 imagefile [6] 최형주 2016-04-18 8626
2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해피 버스 데이 투 미 imagefile [4] 최형주 2017-03-29 8601
2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야생의 자연이 일상 imagefile [8] 최형주 2016-03-14 8587
2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현민'꽃 피어난지 100일 imagefile [6] 최형주 2015-05-26 8540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첫 상처 imagefile [2] 최형주 2015-08-31 8355
1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너를 사랑하는 만큼 나를 사랑하고 싶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9-21 8320
1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사랑이야 imagefile [2] 최형주 2016-04-08 8228
1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웃음을 기다려 imagefile [2] 최형주 2015-05-20 8197
1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우리의 소중한 야성 본능 imagefile [1] 최형주 2017-02-09 8194
1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의 품, 우주의 품 imagefile [1] 최형주 2017-08-14 8139
1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쉬움을 달래려고 숨을 나누어 쉰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8-02 8124
1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복 받아라! imagefile [6] 최형주 2016-04-01 8061
1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위풍당당 임최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7-08-21 7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