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272-3.JPG

 



'현민' 꽃 피어난지 100일.

오빠의 둘째 아들, 현민 꽃이 태어나 피어나기 시작한지 100일 되는 날.

가족들이 모여 생명을 상징하는 엄지손가락을 찍어 현민 꽃 그림을 만들었다.

짙은 노랑색의 제일 쪼꼬만한 꽃 잎이 주인공 현민이의 엄지손가락!

이 꽃의 시작에는 심장을 정지 시키고 잘못 연결되어있는 혈관을 바로 잡는

어마어마한 수술이 있었다.

덕분에 인생 개화 초반에 엄청난 내공을 쌓았겠지.

그리고 과감한 꽃잎을 마구 마구 피울 준비를 하고 있겠지.

생각할수록 현민 꽃의 개화 과정과 만개가 기대된다.

그리고 지금 우리 곁에 웃으며 함께 있어줘서 무한히 고맙다.

고마워 현민아.

너는 우리가 너의 존재 자체를 그냥 고마워하게 만들었구나.

대단해!

 

2015. 5. 24

 

 

+

현민이 100일 잔치에 가기 전날 밤,

아이들을 재우고 옥상에 올라가 노래를 들으며 하늘을 올려다보니

그날따라 별이 많더군요.

별을 좋아하는 오빠가 첫째 아들, 현준, 둘째 아들, 현민이를 양쪽에 끼고 행복하게

별을 올려다보는 모습이 상상되었습니다.

만약 현민이가 하늘의 별이 되었다면 오빠는 별을 볼 때 마다 얼마나 아플 뻔 했나

하는 생각이 들어 가슴이 뻐근하게 다행스럽고 감사했습니다.

게다가 그때 듣고 있던 곡 제목이 ‘with or without you (너와 함께 혹은 너 없이)' 라니!

듣고만 있을 수가 없어 조용히 따라 불렀는데

집에 있던 큰산이 올라와 노래는 부르지 말라고, 무섭다고 했지요. ㅋㅋ

부모님, 오빠 가족, 우리 가족이 함께 아이디어를 모아

현민 꽃 그림을 찍어 만들면서 또 고맙고 행복했습니다.

고맙습니다. 그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73692/99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를 위한 두 시간. 진작 이럴 걸! imagefile [2] 최형주 2015-05-31 9128
3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대봉님, 어여 익으소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1-28 9115
2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를 안고 벤치에 누워 낮잠을 imagefile [10] 최형주 2016-02-22 9068
2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춤과 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4-10-23 9049
2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들을 바라보며 사부작 사부작 imagefile [2] 최형주 2015-12-05 9016
2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살갗이 까이도록 imagefile [6] 최형주 2015-11-27 8683
2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 달 imagefile [2] 최형주 2017-05-31 8649
2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커다란 나무 아래 작디작은 바다 imagefile [6] 최형주 2016-04-18 8629
2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해피 버스 데이 투 미 imagefile [4] 최형주 2017-03-29 8614
2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야생의 자연이 일상 imagefile [8] 최형주 2016-03-14 8590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현민'꽃 피어난지 100일 imagefile [6] 최형주 2015-05-26 8553
2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첫 상처 imagefile [2] 최형주 2015-08-31 8363
1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너를 사랑하는 만큼 나를 사랑하고 싶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9-21 8337
1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사랑이야 imagefile [2] 최형주 2016-04-08 8236
1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우리의 소중한 야성 본능 imagefile [1] 최형주 2017-02-09 8205
1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웃음을 기다려 imagefile [2] 최형주 2015-05-20 8201
1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의 품, 우주의 품 imagefile [1] 최형주 2017-08-14 8179
1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쉬움을 달래려고 숨을 나누어 쉰다 imagefile [2] 최형주 2017-08-02 8144
1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복 받아라! imagefile [6] 최형주 2016-04-01 8069
1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위풍당당 임최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7-08-21 7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