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JPG

 

 

날이 밝아오며 펼쳐지는 자연의 세계는

정말이지 싱싱하다.

그리고 매일 조금씩 다른 느낌으로 아름답다.

내 방에서 이 신성한 아침을 맞이할 때면

내 몸은 집 안에 있지만 내 영혼은 자연과 섞여

함께 숨을 쉬고 있는 것 같다.

저 안에서 우리가 놀지.

별 거 없이 꺄르르 웃으며 편안하게 놀지.

... 좋다.

자연이 우리 곁에 이렇게 크게,

싱싱하고 아름답게 있어줘서

정말 고맙다.

 

2016. 4.29

 

+

오늘 저희 가족은 서울에 며칠 지내러 왔어요.

그래서 오늘따라 제주의 새벽 자연이 더 아름답게 보이더라고요.

덕분에 그림으로 담고 싶은 열망이 생겨서 그리기 시작했고

그림을 그리는 동안 색연필 색깔이 잘 안 보일 정도로 어두웠던 주변이 점점 밝아오면서

나무와 풀들이 모습을 드러내고 새소리가 더 많이 들려오고

오름 바로 뒤에서 밝은 빛이 터져 나오기 시작했어요.

딱 그때쯤 아이들이 제 방 문을 열고 엄마! 하고 나타났고요.

제가 늦게 일어나거나 아이들이 너무 일찍 일어나서 이 시간을 혼자 못 보낼 때도 있는데

오늘은 오롯이 혼자 새벽을 만나서 더군다나 그림을 그리며 더 많이 바라보아서 좋았어요.

 

제주도에 이사 오기 전에 친정 가까이에 살까 싶어 집을 보러 다녔던 아파트 동네를

오늘 지나오면서 든 생각은, 제주도를 선택하면서 인생의 방향이 많이 달라졌다는 거예요.

눈에 보이는 것이 상점의 새로운 물건과 식욕을 불러일으키는 음식들, , 많은 사람들인 곳.

눈에 보이는 것이 산, 나무, , , , 바다, 그리고 몇 몇 사람들인 우리가 사는 곳.

마음의 바탕이 달라지는 것 같아요.

좀 더 자연, 생명과의 일체감을 느끼고 편안하고 내가 진정으로 바라는 것을 알게 되고

또 그것을 하게 되고. 점점 더 있는 그대로의 나를 만나게 되는 것 같아요. 큰 애씀 없이.

 

오늘도 오래간만에 친구와 통화를 하다가 제가 제주도에 사는 것이 부럽다고 하길래

1년에 한 달씩 두 세 번 만 제주도에 머물러도 좋을 거라고 했어요. 시간이 될 때 와서

대자연과 튜닝하는 시간을 갖는 것도 좋을 것 같아서요.

도시에서 보는 부분적인 자연과 많이 달라요. 자연이 전체예요. 거기에 사람들이 집을 지어서 살고.

비바람과 눈보라가 거침없이 휘몰아치고 아름다운 절경들도 가차 없이 심장을 파고드는 곳이에요.

오세요, 심장이 두근거리신다면.

날씨 좋은 5월엔 좀 더 밖에 많이 머물려고요.

하지만 도시에서도 얼마든지 행복할 수 있죠. 행복하시길 바래요 진심으로.

또 소식 전할게요.

    

 

  

DSC03237.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58011/f6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제주의 새벽 imagefile [2] 최형주 2016-04-29 9069
5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부슬비 내리는 날, 김치 배달 imagefile [5] 최형주 2017-01-04 8965
4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제주도에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0-31 8955
4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 발이 닿네? imagefile [2] 최형주 2014-12-09 8906
4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올 여름의 기억 imagefile [10] 최형주 2015-09-19 8880
4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의 업그레이드 버전, 하늘 imagefile [6] 최형주 2015-03-20 8871
4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귀한 웃음 imagefile [1] 최형주 2015-09-06 8856
4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서울 살이 끝 집 imagefile [4] 최형주 2015-11-12 8835
4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자연 생활 imagefile [2] 최형주 2017-04-20 8827
4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무조건 사랑하고 무조건 춤추기 imagefile [4] 최형주 2016-01-01 8793
4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꽁꽁 추운 날, 놀이터에서 빵을 imagefile [1] 최형주 2015-11-02 8786
4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네 손이 내 손 만큼 커질거라니! imagefile [2] 최형주 2015-05-08 8783
3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첫 감기 imagefile [1] 최형주 2015-08-31 8769
3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멋을 알아가고 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4-11-05 8747
3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앗! 이 소리는? imagefile 최형주 2015-01-09 8700
3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를 위한 두 시간. 진작 이럴 걸! imagefile [2] 최형주 2015-05-31 8690
3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온 가족의 엄지로 만든 '하늘'나비 imagefile [5] 최형주 2015-06-13 8689
3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와 냉온욕하는 재미 imagefile [2] 최형주 2014-11-14 8640
3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대봉님, 어여 익으소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1-28 8619
3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부처야, 생일 축하해 imagefile [2] 최형주 2017-05-03 8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