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0184.JPG

 

+

정말 추웠거든요.

손이 얼 정도로.

그래도 바다는 빵을 꼭 놀이터에서 먹겠다고 하더라고요.

다행히 준비해간 따뜻한 차가 있어서

차에 찍어서 냠냠쩝쩝 맛있게 먹고

그네와 미끄럼틀을 신나게 더 타고

늦게 늦게 집으로 들어와 더 늦게 늦게 잠을 잤어요.

신기한 건, 참 모든 순간을 즐기는 바다의 모습이에요.

작년 12월, 괌에 갔을 때 새벽 비행기를 탔는데

피곤해할 줄 알았더니 저보다 더 잘 적응하면서

딱 자고, 딱 일어나 걸어가더라고요. 그것도 되게 즐거워하면서.

고정관념이 없어서 그런 걸까요?

생각에 갇히지 않은 자유인.

아, 부럽다.

엄마의 협박만 없으면 계속 어느 정도는 자유로울 거예요 아마.

 

서울의 밤도 이제 안녕이네요.

서울 밤의 마지막 풍경이 이 놀이터여서 좀 더 아련하게 남을 것 같아요.

심쿵하는 사이처럼 보이는 중딩 남여를 봤거든요.

참 예쁘더라고요.

여학생은 줄넘기를 하고 있고, 남학생은 그 여학생 앞에 약간 수줍게 서서 웃으면서 보고 있고.

음, 사람 냄새 나는 서울.

고마웠다. 그리고 재밌었다.

 

2015. 11. 1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18153/b0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제주도에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0-31 7217
5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담배가 준 시원한 생각 imagefile [1] 최형주 2016-08-07 7194
4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부슬비 내리는 날, 김치 배달 imagefile [5] 최형주 2017-01-04 7182
4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올 여름의 기억 imagefile [10] 최형주 2015-09-19 7162
4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 발이 닿네? imagefile [2] 최형주 2014-12-09 7132
4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를 위한 두 시간. 진작 이럴 걸! imagefile [2] 최형주 2015-05-31 7099
4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무조건 사랑하고 무조건 춤추기 imagefile [4] 최형주 2016-01-01 7083
4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서울 살이 끝 집 imagefile [4] 최형주 2015-11-12 7073
4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앗! 이 소리는? imagefile 최형주 2015-01-09 7066
4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귀한 웃음 imagefile [1] 최형주 2015-09-06 7039
4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멋을 알아가고 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4-11-05 7037
4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온 가족의 엄지로 만든 '하늘'나비 imagefile [5] 최형주 2015-06-13 7029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꽁꽁 추운 날, 놀이터에서 빵을 imagefile [1] 최형주 2015-11-02 7018
3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첫 감기 imagefile [1] 최형주 2015-08-31 7017
3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네 손이 내 손 만큼 커질거라니! imagefile [2] 최형주 2015-05-08 6946
3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와 냉온욕하는 재미 imagefile [2] 최형주 2014-11-14 6838
3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대봉님, 어여 익으소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1-28 6824
3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들을 바라보며 사부작 사부작 imagefile [2] 최형주 2015-12-05 6663
3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를 안고 벤치에 누워 낮잠을 imagefile [10] 최형주 2016-02-22 6644
3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춤과 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4-10-23 6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