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4-2.JPG



부슬비 내리는 날, 김치 배달

 

비가 부슬 부슬 내리는 날.

바다, 하늘이와 우산을 쓰고 김치 배달을 했다.

전라도 시댁에서 여기 제주도까지 맛있는 김치를 보내주셨는데

나누어 먹고 싶은 이웃 몇 분이 생각나서 두 포기씩 봉지에 담아 집을 나선 것이다.

아이들과 나는 신이 나서 “누구도 주고~”, “누구도 주고~” 하면서 배달을 시작했는데

비도 오고 힘이 드니 나중에는 바다가 지쳐서 김치 봉지를 내밀며 “엄마가 들어...” 한다.

걸어서 5분 거리도 안 되는 곳들인데 비가 오고 손에는 묵직한 김치가 들려있어서 

나도 왠지 발걸음이 무겁게 느껴졌다.

 

배달을 다 하고 와서 김치에 대한 생각을 다시 해봤다.

어머님과 아버님이 텃밭에서 배추와 무와 고추와 갓을 키워서, 뽑고 따고 손질해서, 

김치를 담구고 포장을 해서 여기까지 보내주신 거구나. 

그 긴 시간과 노동과 우리가 잘 먹을 것이라는 기대와 사랑이 이 김치에 버물어져서 온 거구나.

이 가슴 벅차는 사랑을 조금이라도 나눌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

나눌 수 있는 분들이 있어서 고마웠다.


우리 집에는 가끔 홍시로 익혀서 먹는 대봉이 한 박스, 고구마가 한 박스, 쌀이 한 가마니, 

땅콩이 한 가득, 말린 호박이 한 가득, 참기름과 들기름이 몇 병씩 배달되어온다. 

멀고 먼 전라도에서. 

그래서 그 음식들을 쌓아놓고 매일 눈으로 먹고, 입으로 먹고, 마음으로 먹는다.

큰산과 나는 “우리 참 풍요롭다.”라는 말을 자주 하며 부모님께 감사를 한다.

이렇게 사랑 받는 것을 느끼고 감사를 드린다.

 

그래서 제주도에서 아이 둘을 키우는 것이 크게 힘들거나 외롭지가 않나보다.

음식의 모습으로 우리 곁에 늘 함께하는 부모님의 사랑이 있기 때문에.

아이들도 그런 사랑을 느끼고 감사하며 맛있게 먹고 건강하게 자라는 것 같다.

 

사랑이 넘쳐흐르는 곳이 한 군데 있으면 그 주변은 메마르지 않고 

사랑과 고마움으로 늘 촉촉하게 젖어있다.

부모님이 흘러 보내주신 사랑을 나도 잘 흘러 보내고 싶다.

나의 아이들에게 뿐만 아니라 큰 세상에.


김치가 참, 달다.



+ 비 오는 날, 로즈마리 목욕! 사랑이 코 끝과 온 몸에 머문다. ^ ^


20170104-3.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684872/2a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제주도에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0-31 7216
5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담배가 준 시원한 생각 imagefile [1] 최형주 2016-08-07 7193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부슬비 내리는 날, 김치 배달 imagefile [5] 최형주 2017-01-04 7181
4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올 여름의 기억 imagefile [10] 최형주 2015-09-19 7161
4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 발이 닿네? imagefile [2] 최형주 2014-12-09 7131
4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를 위한 두 시간. 진작 이럴 걸! imagefile [2] 최형주 2015-05-31 7097
4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무조건 사랑하고 무조건 춤추기 imagefile [4] 최형주 2016-01-01 7082
4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서울 살이 끝 집 imagefile [4] 최형주 2015-11-12 7073
4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앗! 이 소리는? imagefile 최형주 2015-01-09 7065
4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귀한 웃음 imagefile [1] 최형주 2015-09-06 7038
4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멋을 알아가고 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4-11-05 7036
4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온 가족의 엄지로 만든 '하늘'나비 imagefile [5] 최형주 2015-06-13 7027
3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꽁꽁 추운 날, 놀이터에서 빵을 imagefile [1] 최형주 2015-11-02 7018
3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첫 감기 imagefile [1] 최형주 2015-08-31 7016
3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네 손이 내 손 만큼 커질거라니! imagefile [2] 최형주 2015-05-08 6945
3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와 냉온욕하는 재미 imagefile [2] 최형주 2014-11-14 6835
3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대봉님, 어여 익으소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1-28 6823
3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들을 바라보며 사부작 사부작 imagefile [2] 최형주 2015-12-05 6662
3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를 안고 벤치에 누워 낮잠을 imagefile [10] 최형주 2016-02-22 6643
3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춤과 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4-10-23 6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