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0207.JPG

 

 

씻고 싶었다. 너무나.

새벽 3시 반에 일어나 아이들 사진 인화 주문하고

하늘이 깨서 젖 주고 아침밥, 이유식 만들기로 이어져서 오후가 되고

미술 학원 종강 날인데... 가야 되는데...

큰산도 나 학원가라고 집에 일찍 왔는데 어쩌지... 고민했다.

머리도 안 감은지 며칠 되고 얼굴도 푸석하고 몸도 찌뿌둥한데

그래도 학원을 가?

가자! 옷을 입고 모자를 눌러 쓰고 가방을 매고 집을 나서는데

아빠랑 낮잠 자러 방에 들어갔던 바다가 빼꼼히 방문을 열고

“엄마랑 자고 싶어...” 한다.

“어? 엄마 그림 그리러... 아니다, 같이 자자.”

지금 바다에게 내가 필요하구나 싶어서 옷을 다시 갈아입고 누웠다.

곧, 잠이 드는 바다.

그리고 자다가 깨서 울다가 젖을 조금 먹고 다시 자는 하늘.

그래, 오늘은 애들 잘 재우고 씻자!

그리고 씻었다.

창문이 있는, 고마운 이 집 욕실에서 가만히, 천천히 씻었고

진짜 좋았다.

 

2015. 10. 28

 

목욕 직후 몸에 물을 잔뜩 묻힌 채 욕실 앞에 서서 그리다.

 

+

애들은 그렇게 열심히 씻기면서 나는 왜 그렇게 씻기가 힘든지 몰라요.

시간에 쫓기고, 힘이 달리고.

그런데 깨끗이 씻고 나니 욕구가 충족이 되면서 마음의 여유가 생기고

몸이 개운하니 기분도 깨끗해져서 화도 많이 안 나더라고요.

이 날을 시작으로 계속 하루에 한 번씩 욕조에 몸을 담그는 목욕을 하는데

아이들과 같이 하면 효과가 반감되긴 하지만 아이들이 좋아하니 또 좋아요.

서울 집에서 특히 좋았던 곳,

창문이 있는 널찍한 욕실!

고마웠어!

제주도로 이사를 왔고요 정말 정말 정~말 좋아요.

제주 살이 이야기도 곧 들려드릴게요! ^ ^

그림이 마구 마구 나오고 있다는 ^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19288/a8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일 어린이집 imagefile [10] 최형주 2014-10-09 10669
7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요즘 바다의 최고 간식, 다시마! imagefile [7] 최형주 2015-03-01 10653
6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지 열 벌의 재탄생 imagefile [10] 최형주 2015-01-21 10629
6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달빛 이불 imagefile [4] 최형주 2015-04-28 10236
6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목 잡아, 목!” imagefile [16] 최형주 2015-02-06 10172
6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정신에도 근육이 잡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5-09-29 10165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림이 마구마구 나온다 imagefile [2] 최형주 2015-11-09 10059
6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떻게 이렇게 예쁠 수가 있지? imagefile [3] 최형주 2015-12-12 9864
6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조용하고 풍요롭게 지나간 2015년 3월 23일 imagefile [11] 최형주 2015-03-27 9820
6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층 할머니의 고추를 걷다 imagefile [1] 최형주 2015-08-31 9730
6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는 밤을 미친듯이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6-01-17 9714
6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날 뜯어 먹고 사는 놈들 imagefile [10] 최형주 2015-03-12 9707
5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빨리 자라 자라 좀! imagefile [6] 최형주 2015-09-25 9669
5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남편이 말했다. "머리를 길러야겠어." imagefile [4] 최형주 2015-04-30 9551
5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6-12-10 9482
5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가장 먼저 사랑을 해 imagefile [1] 최형주 2016-11-10 9468
5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양은 냄비 여섯 개의 꿈 imagefile [4] 최형주 2015-08-26 9442
5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의 복수 imagefile [8] 최형주 2015-10-17 9267
5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야, 우리 빗소리 듣자 imagefile [10] 최형주 2015-04-04 9156
5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네 눈 안에 나를... imagefile [6] 최형주 2015-06-08 9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