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896-2.JPG

 

아, 너무 힘들어. 재우는 거.

이 시간이 나는 제일 힘든 것 같다.

완전히 도를 닦는 기분이다.

하고 싶은 일이 있는데!

해야 할 일이 있는데!

씻고 싶고, 먹고 싶은데!

바다는 뒤척이면서 내 팔을 조물조물 만지고 있다.

한참을 지나서 ‘잠이 들었나?’ 싶었는데

어둠 속에서 조용히 “엄마...” 라고 부를 때 나는 미쳐버릴 것 같다.

알아서 자주면 얼마나 좋을까.

하루 종일 웃으면서 잘 지내다가 재울 때 목소리가 안 좋아진다.

“왜 안자~ 빨리 좀 자~” 하고 솔직한 말을 하기도 하고.

바다가 서운할 것 같아서 미안하다.

아, 정말. 이 부분만은 좀 빨리 컸으면 좋겠다.

 

2015. 9. 15

 

 +

바다가 "엄마!" 부르며 자다가 깼을 때 제가 안 자고 있을 경우에는 달려가 옆에 눕습니다. 

바다는 저의 몸을 만지며 다시 잠이 드는데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는 알 수 없습니다.

예전에 '노예 12년' 이라는 영화를 보다가 세 번을 불려가서 누워있었는데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여기 노예 2년이요... ' ㅋㅋㅋ 

 

침대에 눕히고 이마에 뽀뽀해주며 굿나잇~! 하고는 불을 꺼주고 나오는 외국 영화 속 징면 자꾸 생각납니다.

언제 그게 가능할까요?'

요즘들어 가끔 제가 하늘이를 재울 때 아빠 팔을 만지며 잠들기도 하는 걸 보니 아주 먼 이야기는 아닐 것 같습니다.

그 때 까지 노예 생활 충실히 하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10925/cc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일 어린이집 imagefile [10] 최형주 2014-10-09 10681
7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요즘 바다의 최고 간식, 다시마! imagefile [7] 최형주 2015-03-01 10661
6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지 열 벌의 재탄생 imagefile [10] 최형주 2015-01-21 10641
6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달빛 이불 imagefile [4] 최형주 2015-04-28 10242
6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목 잡아, 목!” imagefile [16] 최형주 2015-02-06 10180
6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정신에도 근육이 잡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5-09-29 10176
6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림이 마구마구 나온다 imagefile [2] 최형주 2015-11-09 10065
6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떻게 이렇게 예쁠 수가 있지? imagefile [3] 최형주 2015-12-12 9870
6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조용하고 풍요롭게 지나간 2015년 3월 23일 imagefile [11] 최형주 2015-03-27 9828
6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층 할머니의 고추를 걷다 imagefile [1] 최형주 2015-08-31 9738
6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는 밤을 미친듯이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6-01-17 9717
6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날 뜯어 먹고 사는 놈들 imagefile [10] 최형주 2015-03-12 9715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빨리 자라 자라 좀! imagefile [6] 최형주 2015-09-25 9677
5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남편이 말했다. "머리를 길러야겠어." imagefile [4] 최형주 2015-04-30 9559
5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6-12-10 9488
5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가장 먼저 사랑을 해 imagefile [1] 최형주 2016-11-10 9473
5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양은 냄비 여섯 개의 꿈 imagefile [4] 최형주 2015-08-26 9449
5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의 복수 imagefile [8] 최형주 2015-10-17 9277
5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야, 우리 빗소리 듣자 imagefile [10] 최형주 2015-04-04 9162
5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네 눈 안에 나를... imagefile [6] 최형주 2015-06-08 9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