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770-3.JPG

 

‘어! 비 오네?’

하늘이를 업은 채로 우산을 쓰고 옥상에 널어놓은 이불을 걷어 내려오는데

1층 할머니가 말린다고 널어놓은 고추가 보인다.

‘이거 비오면 내가 걷어놓기로 했는데...’

저번에 비 오는 날에 산에 가셨다가 고추 때문에 급히 뛰어오셔서는

힘들어서 계단에 쭈그리고 앉으시는 걸 보고

다음에는 내가 걷어놓겠다고 나도 모르게 말을 해버린 것이다.

말하면서 ‘아차, 힘들지도 모르겠는데’ 했지만 ‘이미 뱉은 말이니 어쩔 수 없다.’ 했다.

비는 오고, 하늘이는 업어서 재우고 있고, 바다는 자기를 안아달라고 울고 있는데 어떡하지.

아, 어떡하지.

고민하는 사이 빗줄기는 우산으로 해결되지 않을 정도로 거세어져 버렸다.

그래도 약속을 지켜야겠다는 생각으로 하늘이를 내려놓고 우는 바다를 뒤로 한 채

새 우비를 꺼내어 입고 옥상으로 올라갔다.

고추는 많았고 그 위에 모기장도 설치되어 있었고

한 번에 잘 안 옮겨져서 옆으로 흐르는 고추를 다시 손으로 주워 담으며 옮겼다.

그러면서 생각했다.

‘큰산 같으면 고추 걷을 생각은 하지도 않고 나중에 할머니한테 아이를 재우고 있어서 못 했다고

쿨 하게 한 마디 하는 걸로 끝냈을텐데. 아니, 아예 걷어놓겠다는 말을 안 했겠지.‘

‘바다가 울고 있는데 고추를 걷고 있는 게 맞는 거야?’

‘다음에는 못 한다고 얘기를 해야겠지?’

이러면서 고추를 다 걷었고 흠뻑 비를 맞은 우비를 벗어서 문 앞에 걸어 놓고는 집으로 들어왔다.

바다는 울음을 그쳤고 하늘이는!

그 새 잠이 들어 있었다. 와...!

내가 옥상에 올라가지 않았다면 하늘이를 업은 상태에서 바다를 달래느라 진땀을 흘렸을 것이고

둘 다 잠을 못 자고 엄청나게 울고 불고 했을 것이다.

하늘이 방문을 닫아주고 가벼운 걸음으로 바다에게 가서 안으며 생각했다.

‘이거 뭐지? 더 잘 됐네?

참, 계산하는 대로 안 된다. 할머니를 위해서 한다고 한 게 나를 위한 것이 되었네.

세상은 이렇구나. 이렇게 연결되어 있구나.‘

아이들을 키우면서 내 울타리 밖을 잘 못 보고, 잘 안 보고 있던 요즘.

신선한 경험이었다.

 

2015. 8. 28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03759/84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일 어린이집 imagefile [10] 최형주 2014-10-09 10674
7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요즘 바다의 최고 간식, 다시마! imagefile [7] 최형주 2015-03-01 10656
6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지 열 벌의 재탄생 imagefile [10] 최형주 2015-01-21 10632
6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달빛 이불 imagefile [4] 최형주 2015-04-28 10238
6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목 잡아, 목!” imagefile [16] 최형주 2015-02-06 10174
6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정신에도 근육이 잡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5-09-29 10168
6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림이 마구마구 나온다 imagefile [2] 최형주 2015-11-09 10062
6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떻게 이렇게 예쁠 수가 있지? imagefile [3] 최형주 2015-12-12 9866
6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조용하고 풍요롭게 지나간 2015년 3월 23일 imagefile [11] 최형주 2015-03-27 9822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층 할머니의 고추를 걷다 imagefile [1] 최형주 2015-08-31 9733
6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는 밤을 미친듯이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6-01-17 9716
6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날 뜯어 먹고 사는 놈들 imagefile [10] 최형주 2015-03-12 9712
5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빨리 자라 자라 좀! imagefile [6] 최형주 2015-09-25 9672
5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남편이 말했다. "머리를 길러야겠어." imagefile [4] 최형주 2015-04-30 9553
5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6-12-10 9484
5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가장 먼저 사랑을 해 imagefile [1] 최형주 2016-11-10 9470
5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양은 냄비 여섯 개의 꿈 imagefile [4] 최형주 2015-08-26 9446
5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의 복수 imagefile [8] 최형주 2015-10-17 9271
5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야, 우리 빗소리 듣자 imagefile [10] 최형주 2015-04-04 9161
5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네 눈 안에 나를... imagefile [6] 최형주 2015-06-08 9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