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715-2.JPG

 



나에게는 꿈이 있었다.

아이 넷을 낳아 재미있게, 왁자지껄하게 사는 꿈.

이 그림을 그린 날은 참치 김치 볶음밥을 아주 쉽게, 아주 맛있게 만들어 먹고서는

역시, 아이들이 많으면 이런 것도 같이 해먹고 얼마나 재밌고 좋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바다를 낳기 한 달 전 쯤.

 

미쳤지.

몰랐지.

아으~~~!!!

 

둘째 하늘이가 이유식을 시작하면서는 더 정신없이 바쁜데 매번 업고 재우고

밤중에 깨면 젖 주고 다시 재우고 똥 씻기고 목욕 시키고 짬 내서 놀아주고

얜 왜 이렇게 안 웃지? 생각하다가 빨래하고 밥 해먹고, 그림 뭐 그릴까 고민하고

기적적으로 아이들과 함께 잠이 안 든 날은

무거운 몸을 일으켜 앉아 그림 좀 그리다가 아기 깨면 다시 재우고 나도 잠들고.

그러는 와중에 이런 저런 고민과 걱정, 처리해야 하는 일들에 대한 생각이 겹치고

아이들이 기침감기로 콜록이면 더 마음이 무거워진다.

바다의 고집은 더 없이 강해지고 있고 정신없는 와중에 내 뱉는 “안 돼!”, “바다야~ 그러지마~!”

같은 말들에 대한 바다의 거친 반응이 나를 죄책감으로 밀어 넣는다.

 

통제되지 않는 상황의 연속.

예상할 수 없는 사건의 연속.

풀리지 않는 피곤함.

내 시간의 부재.

이런 게 육아인 줄 몰랐다.

어지럽다.

중심을 세우고 싶은데 폭풍을 맞는 나무처럼 휘청거린다.

 

그런데 넷이면... 어떨까?

ㅋㅋㅋㅋ 도대체 어떨까?

요즘 계속 생각이 나서 찾아본 이 그림.

그 때 내 꿈만큼이나 명랑한 느낌이 전해진다.

ㅋㅋㅋㅋ 그 땐 몰랐지?

 

혹시 내가 육아 무공을 쌓고 부부 금술도 좋아서 아이 넷을 낳게 되고

이런 맛있는 비빔밥을 먹게 된다면 그 땐 또 지금은 모르는 세상이 있겠지?

참, 힘들지만 어쨌든 재미있다.

하, 재미있다는 말을 하고있네.

재미있다.

 

2015. 8. 26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02604/18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일 어린이집 imagefile [10] 최형주 2014-10-09 10663
7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요즘 바다의 최고 간식, 다시마! imagefile [7] 최형주 2015-03-01 10649
6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지 열 벌의 재탄생 imagefile [10] 최형주 2015-01-21 10623
6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달빛 이불 imagefile [4] 최형주 2015-04-28 10228
6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목 잡아, 목!” imagefile [16] 최형주 2015-02-06 10166
6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정신에도 근육이 잡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5-09-29 10160
6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림이 마구마구 나온다 imagefile [2] 최형주 2015-11-09 10054
6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떻게 이렇게 예쁠 수가 있지? imagefile [3] 최형주 2015-12-12 9860
6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조용하고 풍요롭게 지나간 2015년 3월 23일 imagefile [11] 최형주 2015-03-27 9813
6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층 할머니의 고추를 걷다 imagefile [1] 최형주 2015-08-31 9722
6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는 밤을 미친듯이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6-01-17 9703
6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날 뜯어 먹고 사는 놈들 imagefile [10] 최형주 2015-03-12 9701
5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빨리 자라 자라 좀! imagefile [6] 최형주 2015-09-25 9665
5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남편이 말했다. "머리를 길러야겠어." imagefile [4] 최형주 2015-04-30 9540
5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6-12-10 9477
5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가장 먼저 사랑을 해 imagefile [1] 최형주 2016-11-10 9460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양은 냄비 여섯 개의 꿈 imagefile [4] 최형주 2015-08-26 9428
5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의 복수 imagefile [8] 최형주 2015-10-17 9263
5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야, 우리 빗소리 듣자 imagefile [10] 최형주 2015-04-04 9150
5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네 눈 안에 나를... imagefile [6] 최형주 2015-06-08 9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