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056-2.JPG

 

 

타닥 타닥.

빗소리를 듣는다.

바다를 꼭 껴안고.

촛불을 켜고.

아, 행복해!

 

2015. 3. 31

 

 

 

+ 하늘이가 젖을 먹고 곤하게 자주어서 바다와 오붓한 저녁 시간을 보낸 날.

마침 분위기 있게 비님이 내려 창문 앞에 촛불을 켜고 앉아 빗소리를 들었습니다.

노래도 흥얼 흥얼 하면서요.

얼마만에 느껴보는 고요인지...

바다도 저도 충만한 시간이었습니다.

그 시간을 그림으로 그리고 싶어 며칠을 벼르다가 그렸는데 남편은 팔을 못 알아보더군요.

왼쪽에 아랫 쪽 큰 방망이 같은 것 두 개가 저의 팔, 위에 작은 방망이 두 개가 바다의 팔 입니다.

안고 있는 모습. 다 알아보셨죠? ㅋㅋㅋ

그림을 그리고 있는데 하늘이가 깨서 젖을 주며 완성한 그림이라 더 애정이 가네요.

아크릴 물감의 특성상 짜놓은 물감이 금방 말라버리기 때문에 일필휘지로 그려야했습니다.

젖 이야기도 바다를 안고 그렸었드랬죠.

요즘은 그림이 저의 기쁨이요 희망입니다.

'아, 이거 그려야지.' 하는 설렘으로 하늘이 젖 주느라 계속 집에 있고,

밤에 잠 못 자는 피곤을 잊습니다. (어느 정도)

그림을 그릴 수 있는 것에 감사하고, 이렇게 글과 그림을 나눌 수 있는 베이비트리 가족들에게 감사합니다.

봄 비, 봄 향기 흠뻑 즐기시길 바랄게요. ^ ^

 

DSCF9039-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55165/bd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일 어린이집 imagefile [10] 최형주 2014-10-09 10682
7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요즘 바다의 최고 간식, 다시마! imagefile [7] 최형주 2015-03-01 10667
6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지 열 벌의 재탄생 imagefile [10] 최형주 2015-01-21 10642
6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달빛 이불 imagefile [4] 최형주 2015-04-28 10244
6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목 잡아, 목!” imagefile [16] 최형주 2015-02-06 10181
6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정신에도 근육이 잡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5-09-29 10178
6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림이 마구마구 나온다 imagefile [2] 최형주 2015-11-09 10065
6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떻게 이렇게 예쁠 수가 있지? imagefile [3] 최형주 2015-12-12 9871
6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조용하고 풍요롭게 지나간 2015년 3월 23일 imagefile [11] 최형주 2015-03-27 9830
6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층 할머니의 고추를 걷다 imagefile [1] 최형주 2015-08-31 9739
6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는 밤을 미친듯이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6-01-17 9718
6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날 뜯어 먹고 사는 놈들 imagefile [10] 최형주 2015-03-12 9716
5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빨리 자라 자라 좀! imagefile [6] 최형주 2015-09-25 9680
5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남편이 말했다. "머리를 길러야겠어." imagefile [4] 최형주 2015-04-30 9559
5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6-12-10 9489
5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가장 먼저 사랑을 해 imagefile [1] 최형주 2016-11-10 9475
5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양은 냄비 여섯 개의 꿈 imagefile [4] 최형주 2015-08-26 9450
5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의 복수 imagefile [8] 최형주 2015-10-17 9281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야, 우리 빗소리 듣자 imagefile [10] 최형주 2015-04-04 9163
5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네 눈 안에 나를... imagefile [6] 최형주 2015-06-08 9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