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021-2.JPG

 

 

미니 버거, 미니 파운드 케익, 집에 있던 초.

큰산, 바다, 하늘과 작은 식탁에 둘러 앉아 초를 켜고 내 생일 축하 노래를 불렀다.

선물이 없어도, 케익이 아닌 작은 빵들이어도 마음이 풍족했다.

어젯밤 내가 나에게 준 편지가 있고

남편과 두 딸이 있어 더 이상 필요한 것이 없었다.

평범하게 조용히 생일날이 저물어 간다.

좋다.

 

2015. 3. 23

 

 

+ 아, 너무 조용했어~ 생각해보니까~

선물도 미리 미리 얘기해서 챙길 걸 그랬고~

그 땐 풍요로웠는데 지나고 보니 좀 아쉽네요~ ㅋㅋ

 

둘째는 훨씬 여유롭게 키울 거라고 생각했는데 새로운 상황과 실수의 연속입니다.

열심히 넣어서 빨았던 산소계표백제에 형광증백제가 들어있었고

목욕을 거의 못 시킨 하늘이 겨드랑이에 찐득한 태지가 심하게 끼어있었고

아직 어린이집에서 낮잠을 안 자고 버티고 오는 바다가 많이 피곤했던지 열과 콧물 증세가 있습니다.

저는 회음부 수술한 부위가 덧나서 재봉합 수술을 할 수도 있을 것 같고요.

배는 계속 고픈데 먹을 건 없고, 내가 해서 먹어야 하는데 손목은 시큰거리고.

이렇습니다. 대충. ㅋㅋ

그런데 하늘이가 참 잘 먹고 잘 자고요

바다는 어린이집이 낮잠은 자기 싫지만 재미있나봐요.

아침에 어린이집 가자고 아빠 손을 잡고 끌더라고요.

큰산은 일이 재미있고 글도 마구 마구 써져서 피곤하지만 행복해하고요.

저도 이렇게 글 쓰고 그림 그리면서 행복하고요.

최근에 읽은 책에서 나의 그림자를 인정하고 받아들일 때 그 사람은 온전해지고 매력적이된다고 했는데

저의 일상도 이렇게 빛과 그림자를 가지면서 온전하고 재미있어지나봅니다.

 

아, 젖이 찡하게 도네요. 하늘이가 먹을 때가 되니.

저는 또 한바탕 젖을 물릴게요.

평화롭고 즐거운 봄 날 보내시길 바래요.

제 몫까지 긴 긴 산책도 많이 즐겨주시고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51253/c1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일 어린이집 imagefile [10] 최형주 2014-10-09 10663
7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요즘 바다의 최고 간식, 다시마! imagefile [7] 최형주 2015-03-01 10649
6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지 열 벌의 재탄생 imagefile [10] 최형주 2015-01-21 10624
6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달빛 이불 imagefile [4] 최형주 2015-04-28 10230
6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목 잡아, 목!” imagefile [16] 최형주 2015-02-06 10168
6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정신에도 근육이 잡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5-09-29 10161
6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림이 마구마구 나온다 imagefile [2] 최형주 2015-11-09 10056
6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떻게 이렇게 예쁠 수가 있지? imagefile [3] 최형주 2015-12-12 9861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조용하고 풍요롭게 지나간 2015년 3월 23일 imagefile [11] 최형주 2015-03-27 9816
6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층 할머니의 고추를 걷다 imagefile [1] 최형주 2015-08-31 9723
6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는 밤을 미친듯이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6-01-17 9705
6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날 뜯어 먹고 사는 놈들 imagefile [10] 최형주 2015-03-12 9702
5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빨리 자라 자라 좀! imagefile [6] 최형주 2015-09-25 9667
5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남편이 말했다. "머리를 길러야겠어." imagefile [4] 최형주 2015-04-30 9545
5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6-12-10 9477
5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가장 먼저 사랑을 해 imagefile [1] 최형주 2016-11-10 9461
5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양은 냄비 여섯 개의 꿈 imagefile [4] 최형주 2015-08-26 9434
5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의 복수 imagefile [8] 최형주 2015-10-17 9263
5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야, 우리 빗소리 듣자 imagefile [10] 최형주 2015-04-04 9153
5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네 눈 안에 나를... imagefile [6] 최형주 2015-06-08 9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