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0508-3.JPG



“하늘아 큰~하늘 어디 있어?”

“쩌꺼!”

“아기 하늘 어디 있어?”

“이꺼!”

 

와,

하늘 어디 있냐고 물으면 항상 자기를 가리키던 하늘이가

오늘은 하늘이 머리 위에 있다고 손짓하며 말했다.

며칠 전에 산책을 하면서 너랑 이름이 같은 하늘이 저 위에 있다고,

저 하늘은 큰~ 하늘이라고 알려주었는데 그 때 이해를 한 것일까?

기특하고 신기하다.

 

바다는 두 살 정도 되었을 때 큰산이 큰 바다를 가리키며 “바~~~~~~다!”라고 하고

아기 바다를 가리키며 “바다!”라고 해서 길고 짧게 소리를 내어 가르쳐주었다.

그 때도 그걸 이해하는 바다가 참 예뻤는데.

 

높고 넓고 아름다운 하늘을 볼 때 마다

하늘이 너도 저 하늘이랑 똑같다고,

크고 깊고 신비로운 바다를 볼 때 마다

바다 너도 저 바다랑 똑같다고,

둘째 딸 하늘이와 첫째 딸 바다에게 이야기해준다.

 

산책을 할 때 마다 가려지지 않은 큰 하늘과

멀리 보이는 파도치는 바다를 보니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저 하늘과 내가 같고

저 바다와 내가 같다고

생각하게 되지 않을까.

라고 여겼는데,

바다는 자기 이름이 저 바다랑 똑같아서 마음에 안 든다며

도대체 왜 그렇게 지었냐고 따진다.

마음에 안 들면 네가 네 이름을 지으라고 했더니

하루에도 몇 번씩 이름을 바꾼다.

오늘은 “나 이름 바꿨어. ‘음머’야.” 라고 자기 이름을 소개했다.

아직 어리니까 그 이름이 어떤 이름인지 모르는 거라고 ‘음머’엄마는 생각하고 있다.

 

임최바다.

임최하늘.

큰산의 성 ‘임’과 나의 성 ‘최’를 함께 쓴 ‘임최’라는 성과

자연 에너지가 가득한 바다와 하늘이라는 이름을 두 딸에게 주며

얼마나 가슴이 뛰었는지 모른다.

아이들이 뱃 속에 있을 때 큰산과 함께 수없이 감탄하며 아이들의 이름을 불렀다.

푸른 바다 냄새를 맡듯이 “바다야...”를 부르고,

높은 하늘을 바라보듯이 “하늘아...”를 불렀다.

 

하늘이가 자연의 하늘과 자신의 이름을 구분한 오늘.

바다 그리고 하늘

두 이름을 지어줄 때의 그 떨림을 다시 느끼고

매일 바다와 하늘을 만나며 아이들 삶에 자연의 기운을 불어넣어줄 수 있는 것이

얼마나 고마운 일인지를 생각한다.

 

고맙다.

아이들 이름과 같은 바다와 하늘이라는 자연에게 고맙고

아이들이 잘 크고 있는 것이 고맙고

제주도에 살고 있는 것이 고맙고

이렇게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쓸 수 있는 것도

고맙다.


아이들 덕분에 

참 많은 것이 

고맙다.

 



DSC00196-1.JPG



DSC00466.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남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여섯 살 바다와 네 살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678853/e4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우리의 소중한 야성 본능 imagefile [1] 최형주 2017-02-09 5671
6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내 마음의 고향, 할머니 imagefile 최형주 2017-01-31 5306
6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 곧 돌아올게 imagefile 최형주 2017-01-20 5220
6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부슬비 내리는 날, 김치 배달 imagefile [5] 최형주 2017-01-04 7010
6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고마워요, 고마워~ imagefile [2] 최형주 2016-12-16 8528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하늘 imagefile [1] 최형주 2016-12-10 7373
6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여섯 여자 imagefile [1] 최형주 2016-12-02 9883
6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가장 먼저 사랑을 해 imagefile [1] 최형주 2016-11-10 7262
6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춤은 나의 밥, 춤바람 났다 imagefile 최형주 2016-10-31 9690
6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이제 진짜 베이비시터 imagefile [2] 최형주 2016-10-17 7915
6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의 남자사람친구 imagefile [3] 최형주 2016-10-08 15833
5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담배가 준 시원한 생각 imagefile [1] 최형주 2016-08-07 7050
5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를 너라고 부를 때 imagefile [1] 최형주 2016-06-20 8835
5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제주의 새벽 imagefile [2] 최형주 2016-04-29 7282
5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커다란 나무 아래 작디작은 바다 imagefile [6] 최형주 2016-04-18 6284
5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사랑이야 imagefile [2] 최형주 2016-04-08 5876
5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복 받아라! imagefile [6] 최형주 2016-04-01 5761
5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둘이 함께 멋진 공감 imagefile [2] 최형주 2016-03-22 9104
5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야생의 자연이 일상 imagefile [8] 최형주 2016-03-14 6394
5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를 안고 벤치에 누워 낮잠을 imagefile [10] 최형주 2016-02-22 6528

Q.연년생 형제 관게에 대해 조언 구합니다.

안녕하세요..첫째가 만23개월, 둘째가 만8개월입니다.  첫째는 아주 아기때는 잠투정이 좀 있긴 했지만그래...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