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1454-2.JPG

 

잠든 하늘이를 가만히 바라본다.

 

얼굴을 가까이 가져가 하늘이의 호흡을 느끼고

하늘이의 호흡에 맞춰 나도 같이 숨을 쉰다.

 

잠들기 전이나 자고 일어나서나 놀 때나

늘 나를 찾는 바다에 비해

 

혼자서도 잘 자고

일어나서도 나를 잘 안 찾고

아빠가 있을 때는 엄마보다 아빠를 더 찾는 하늘이가

나는 왠지 늘 아쉽다.

 

잘 크고 있는 것이겠지만

오히려 더 독립적이고 안정적인 것도 같지만

나는 왠지 늘

하늘이와 못 다 나눈 사랑이 아쉽다.

 

요즘은 그래서 틈만 나면 하늘이에게

하늘아, 사랑해~”라고 하고

하늘아, 엄마 사랑해라고 말해줘~” 라고 해서

사랑을 속삭이는 시간을 가진다.

 

그랬더니 하늘이가 예전보다 좀 더 많이 다가오고

뽀뽀도 해주고

나를 더 많이 바라보고 웃는 것 같다.

 

어제는 잠든 하늘이를 안고

바다를 데리고 길을 나서면서 바다에게

바다야, 엄마는 네가 참 좋아.”라고 했더니

품 속에 있던 하늘이가

나는~?”이라고 해서 깜짝 놀라 내려다보니

씨익 웃으면서 졸린 눈을 조금 뜨고 있었다.

 

이제 막 말이 늘기 시작한 하늘이의 그 물음이

너무나 반갑고 놀랍고 사랑스러웠던 나는

우리 하늘이도 엄마가 정말 정말 좋아하지~!”

정말 정말 사랑하지~!”하고 말하면서

얼마나 행복했는지 모른다.

 

그러고 보면

태교 때부터 하늘이가 태어나기 전 까지

나는 바다와 둘만의 오롯한 사랑을 나누었고

사실 하늘이가 태어나서도 얼마 동안은

하늘이 보다 바다한테 더 마음이 가서

바다와 교감을 많이 했다.

 

그러니 하늘이가 바다와 똑같이 나를 대하지 않는 게

자연스러운 것일 수 있고

어쩌면 언니가 늘 엄마를 찾으니

자기 자리가 없어 보일 수도 있겠다.

 

열 손가락 깨물어서

안 아픈 손가락 없다는 말이 딱 맞게

나는 정말 두 녀석이 다 예쁜데

바다한테 들인 사랑과 정성 만큼을

하늘이에게도 주고 싶은데

 

할 일이 많고

바다가 나를 많이 찾고

내 몸은 늘 힘이 달려서

하늘이에게 줄 에너지가 충분하지 않을 때가 많다.

 

그래서 종종 잠든 하늘이 얼굴을 보다가

아쉬운 마음을 달래려고

얼굴 가까이에서

하늘이의 숨을 나누어 쉰다.

 

사랑하는 내 아기,

더 크기 전에

더 많이 사랑하고

더 많이 느끼고 싶다.

     

 

DSC00740-1.JPG  

                                                                  <며칠 전, 하늘이와 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남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여섯 살 바다와 네 살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35018/94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두 딸, 바다와 하늘을 괌에서 만났다. imagefile [4] 최형주 2014-12-19 11321
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 발이 닿네? imagefile [2] 최형주 2014-12-09 7049
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대봉님, 어여 익으소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1-28 6716
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째째~! (내가 내가~!) imagefile [1] 최형주 2014-11-20 6437
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와 냉온욕하는 재미 imagefile [2] 최형주 2014-11-14 6749
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멋을 알아가고 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4-11-05 6935
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제주도에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0-31 7123
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춤과 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4-10-23 6517
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한 이불을 덮고 imagefile [4] 최형주 2014-10-16 9815
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일 어린이집 imagefile [10] 최형주 2014-10-09 84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