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5041.JPG




그야말로 푸르른 날들이다.

푸르름 사이에 분홍, 노랑, 하양, 보라 꽃들이 여기저기 얼굴을 내민다.

보기에도 좋은데 먹을 수 있는 것들도 많아서

, 냉이, 고사리, 달래를 캐서 국을 끓이고 나물을 만들어서 먹고 있다.

바다는 최근에 만난 친구로부터 유채꽃과 토끼풀 먹는 것을 배워서

싱싱한 유채꽃과 토끼풀을 골라 먹고 다니고.

 

식탁 위 작은 꽃병에는 들꽃이 꽂아져있고

토끼풀과 자운영으로 만든 화관을 쓰고 놀고

민들레 씨 불기를 하는 것이 매일의 놀이이고

집 앞 오름의 등선을 보면서 미세먼지의 농도를 예상한다.

어느새 자연이 우리의 일상에 깊이 들어와 있다.

 

아이들은 아주 작은 꽃들이 새롭게 피어나는 것을 보고 감탄하고

작은 벌레들을 발견하며 놀라고

큰 바위 가운데 고인 물에 꽃을 띄우고

해질녘 나무가 벽과 땅에 만드는 그림자를 가지고 논다.

 

언제 우리가 도시에 살았었나 싶다.

 

편의 시설도 없고 버스 정류장도 멀고 가족과 친구는 물론

매일 볼 수 있는 사람도 많지 않지만

자연이 주는 완전함과 풍요로움은 모든 것에 앞선다.

몸과 마음이 편안하고 힘이 생기는 것을 보면 그런 것 같다.

 

아이들 보고 집안일 하고 내 공부까지 하다보면 쉽게 지치는데

그래도 꼭 시간을 내서 하루에 몇 시간은 자연에 나가 있는다.

바람과 햇빛과 색깔들을 만나면 마음이 느슨해지고

없던 힘이 조금씩 올라오면서

몸과 영혼이 제자리로 돌아가는 기분이 들어서.

 

내일 서울에 가서 한 달을 친정에서 머물 계획인데

이 자연 없이 어떻게 지낼 수 있을지가 가장 걱정이다.

공부 때문에 가는 거라 공부에 전념해야지 하는데도 계속 신경이 쓰인다.

친정에는 부모님의 사랑이 있으니

자연 대신 그 힘으로 지내다 와야겠다.

 

매일 새로운 꽃이 피고 지는 이 곳.

오늘은 또 어떤 꽃이 봉오리를 틔웠을지 나가봐야겠다.

 

바다 하늘아, 산책 가자!  



 

1492133001055-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20대를 아낌없이 방황하며, 여행하며 보냈다. 딱 30세가 되던 해 충남 금산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지금은 여섯 살 바다와 네 살 하늘과 함께 네 식구가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으로 표현한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19736/3d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두 딸, 바다와 하늘을 괌에서 만났다. imagefile [4] 최형주 2014-12-19 11155
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 발이 닿네? imagefile [2] 최형주 2014-12-09 6949
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대봉님, 어여 익으소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1-28 6608
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째째~! (내가 내가~!) imagefile [1] 최형주 2014-11-20 6346
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바다와 냉온욕하는 재미 imagefile [2] 최형주 2014-11-14 6667
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멋을 알아가고 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4-11-05 6840
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제주도에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0-31 7048
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춤과 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4-10-23 6435
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한 이불을 덮고 imagefile [4] 최형주 2014-10-16 9688
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일 어린이집 imagefile [10] 최형주 2014-10-09 8388

Q.수면 거부에 대해 여쭙고 싶습니다.

저희 아기는 만 7개월 된 아기인데요, 밤이고 낮이고 졸려서 눈을 비비고 머리를 박으면서도 자는 것을 거부합니다...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