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사건이 벌어지고나서 지금까지.

나는 참 많이 우울했다.

 

황망한 현실앞에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하는지에 대한 질문만 던져졌을 뿐.

내게 주어진 일을 열심히 하며 살기엔 기본적 믿음도 무너진 것 같아서 답답했다.

 

아이에겐 '남이 시키는대로 사는 인생 살거냐'는 잔소리를 추가했다.

9살이 알아듣기엔 어려운 말이다.

그런데도 잔소리 타이밍엔 꼭 그 말을 했다.

 

아이 스스로 상황판단을 하고,

옳고 그름에 대해 그 누구의 눈치를 보지 않고 이야기할 수 있으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아이의 말과 행동에 눈치를 주지 않되 스스로의 행동에 대한 책임을 지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세월호 사건 이후 나는 여러가지 사교육들을 하나씩 정리했고, 아이와 조금더 많은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다. 다양한 경험을 한다는 측면에서, 예체능은 기본이니 하는 이유 등으로 이것저것 했던 것들을 끊기 시작했다.

 

하면 좋은 것들인데, 그것들을 하고 나면 아이가 빈둥대며 자기 결정을 할 시간들이 없었다.

정해진 시간에 해야하는 그것들.

그리하여 본의아니게 줄어들었던 아이의 '선택의 시간'

 

이제 아이는 그 시간에  무엇을 할 지 한번 생각하고, 몸을 여유롭게 굴려본다.

아이에게 생각의 틈을 줄 수 있어야 아이를 키울 수 있다.

 

사교육이냐 엄마표냐.

그것이 문제가 아니다.

 

돈? 그것 또한 문제가 아니다.

 

우리 아이들에겐 스스로만의 생각에 빠질 시간. 그 시간이 있는가?

생각한대로 행동할 수 있는가?

실수를 통해 배울 기회가 있는가?

 

 

 

DSC07198.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전병희
대학에서 국문학을, 대학원에서 사회학을 전공한 이 시대의 평범한 30대 엄마. 베이스의 낮은 소리를 좋아하는 베이스맘은 2010년부터 일렉베이스를 배우고 있다. 아이 교육에 있어서도 기본적인 것부터 챙겨 나가는 게 옳다고 믿고 있다. 그런데 아이 교육 이전에 나(엄마)부터 행복해야 한다고 믿으며, 엄마이기 이전의 삶을 반성하고 성찰하면서 행복을 찾고 있는 중이다. 엄마와 아이가 조화로운 삶을 살면서 행복을 찾는 방법이 무엇인지 탐구하면서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
이메일 : hasikicharu@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bassm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64573/b2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5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이펜과 영어 교육 이야기 전병희 2014-08-20 9269
51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월호 참사 이후 엄마보다 아이 생각 imagefile [1] 전병희 2014-08-04 10756
»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월호 참사 이후 사교육 하나씩 끊어 imagefile [5] 전병희 2014-05-22 26099
49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영어 사교육이 아닌 다른 대안 실험해보기 전병희 2014-03-24 8357
48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햇님군의 사립초 생활기 2편- 나의 7가지 원칙 imagefile [1] 전병희 2013-12-19 18586
47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커밍아웃? 햇님군의 사립초 생활기-1편 imagefile [8] 전병희 2013-12-13 33730
46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요즘 아이들에게 필요한 놀이& 운동 공간은 어디에? imagefile [3] 전병희 2013-11-27 17596
45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예비초등맘에게 필요한 것은? imagefile [3] 전병희 2013-11-04 15535
44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음식물쓰레기를 먹는 지렁이가 우리집에 오다 imagefile [1] 전병희 2013-09-13 16718
43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생태수업을 통해 변한 것들.. imagefile [4] 전병희 2013-08-27 15026
4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햇님군의 새로운 꿈. 피아니스트-꿈속에서 발견한 기다림 imagefile [3] 전병희 2013-06-27 14031
41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독서와 한글떼기의 간극 imagefile 전병희 2013-05-31 16799
40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딩동! 햇님군의 성장? 아니 민폐?! imagefile [1] 전병희 2013-05-02 16166
39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초등입학전,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imagefile [4] 전병희 2013-04-09 17622
38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내가 찾은 사교육비 대안 두가지 imagefile [1] 전병희 2013-01-18 13943
37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예비초등맘의 분투기, 결론은 학원보다 대안 imagefile [3] 전병희 2013-01-10 12783
36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추첨인생, 나도 국기에 대한 맹세 좀 해보고 싶다. imagefile [19] 전병희 2012-12-06 29100
35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옷 한벌 갖춰입기 어려운 그대. 엄마라는 이름. imagefile [13] 전병희 2012-11-05 15672
34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아이 공부에 있어서 부모 역할 imagefile [1] 전병희 2012-10-25 15000
33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도시락과 김밥 사이-직장맘vs 전업맘? imagefile [8] 전병희 2012-09-12 17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