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짝 겁이 난다.

홍석천이 커밍아웃했을 때 이런 느낌이었을까?

 

다음주면 올해의 학교생활이 어느정도 마무리가 되고, 크리스마스 이브엔 겨울방학!

초등학교 1학년을 잘 보낸 것 같아 햇님군의 학교생활에 대해 커밍아웃을 해보고자 한다.

 

분위기 파악을 잘 못하고 있었고, 두려운 마음이 컸기 때문에

섣불리 학교생활, 내 주 관심사였던 아이 교육에 대한 이야기를 술술 풀어낼 수 없었다.

눈치밥 일년 먹었고, 일년동안 생과 사를 오가는 큰 일들을 겪어내면서 조금은 초연해졌다.

고로 나는 조금 더 담대해졌다.

  

작년에 나는 사대부초를 지원해서 떨어졌고, 모 사립초에 원서를 넣어 합격했다.

모사립초는 햇님군의 유치원과 연결된 부속초등학교로 초등학교 탐방도 이곳으로 다녀왔었다.

동네 유치원 절친들도 모두 여길 간다고 하는 상황에 햇님군 마음도 오죽했을까.

자긴 여길 가고 싶다고 이야기하더라.

사립초의 학비가 부담스러웠지만,

자연스럽게 학교에서 영어를 할 수 있다는 점과 무엇보다도 아이가 원한다는 점에서 추첨에 도전해볼만 했다.

2대 1의 경쟁률에서 당첨되었고, 아이는 동네 유치원 절친들과 초등학교에 입학했다.

  

다니고 싶어했던 학교여서, 그리고 여러가지 점에서 익숙했기때문에 아이는 제법 잘 적응하고 잘 지낸 것 같다.

무엇보다 적응스트레스가 클 것같아 나는 매주 내 나름대로의 보상책을 생각해서 실천했다.

아이 입장에서 좋아할법한 이벤트를 만들었는데 주로 친구, 형님들과 노는 시간을 갖는 거였다.

아파트 광장이 잘 되어있고, 제법 사교적인 편에 속하는 아들 덕분에 열심히 애쓰지않아도 나만의 이벤트는 쉽게 이루어졌다. 

 

방과후를 2과목하긴 했지만 유치원 하원 시간과 비슷했기 때문에 유치원때의 나돌아다니는 습관도 버리지 못했다.

학교도 가고, 친구만나 놀고, 체험도 다니고, 학기별 핵심 과제(1학기엔 받아쓰기, 2학기엔 일기쓰기)를 헉헉대며 했다.

  

어떤 기준으로 1년을 보냈는지는 다음 글에서 하나씩 풀어볼까 한다.

  

< 다음 편을 위한 떡밥-올한해 기록들>

올 한해..

남편도 아팠고, 친정어머니도 아프셔서 참으로 정신없었던 한해.

 

나와 햇님군이 생활했던 기록들을 풀어보겠다.

아주 열심히 살았던거 같진 않다.

그냥 몇가지 기준을 정해놓고 생활하니 가능했던 일이고, 연말에 학교상장으로도 돌아온 결과물들이다.

 

베이비트리 송년회에서도 이야기했던 것이지만, 자연스럽게 아이를 키우면서도 자본주의사회에서 살아남고, 승리할 수 있는 법.

내가 햇님군과 해낼 수 있는지에 대한 현재진행형의 실험.

그것들을 2013년 이후. 앞으로의 칼럼에서 풀어내고 싶다.

 

 20131212_8copy.jpg

  

 

+ 우리의 일년 생활을 담은 햇님군의 일기장.

일기장에 교장선생님이 남겨주신 글을 사진으로 올려본다.

DSC00378.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전병희
대학에서 국문학을, 대학원에서 사회학을 전공한 이 시대의 평범한 30대 엄마. 베이스의 낮은 소리를 좋아하는 베이스맘은 2010년부터 일렉베이스를 배우고 있다. 아이 교육에 있어서도 기본적인 것부터 챙겨 나가는 게 옳다고 믿고 있다. 그런데 아이 교육 이전에 나(엄마)부터 행복해야 한다고 믿으며, 엄마이기 이전의 삶을 반성하고 성찰하면서 행복을 찾고 있는 중이다. 엄마와 아이가 조화로운 삶을 살면서 행복을 찾는 방법이 무엇인지 탐구하면서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
이메일 : hasikicharu@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bassm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9479/1b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5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이펜과 영어 교육 이야기 전병희 2014-08-20 9269
51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월호 참사 이후 엄마보다 아이 생각 imagefile [1] 전병희 2014-08-04 10757
50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월호 참사 이후 사교육 하나씩 끊어 imagefile [5] 전병희 2014-05-22 26100
49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영어 사교육이 아닌 다른 대안 실험해보기 전병희 2014-03-24 8357
48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햇님군의 사립초 생활기 2편- 나의 7가지 원칙 imagefile [1] 전병희 2013-12-19 18586
»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커밍아웃? 햇님군의 사립초 생활기-1편 imagefile [8] 전병희 2013-12-13 33730
46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요즘 아이들에게 필요한 놀이& 운동 공간은 어디에? imagefile [3] 전병희 2013-11-27 17596
45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예비초등맘에게 필요한 것은? imagefile [3] 전병희 2013-11-04 15537
44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음식물쓰레기를 먹는 지렁이가 우리집에 오다 imagefile [1] 전병희 2013-09-13 16719
43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생태수업을 통해 변한 것들.. imagefile [4] 전병희 2013-08-27 15026
4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햇님군의 새로운 꿈. 피아니스트-꿈속에서 발견한 기다림 imagefile [3] 전병희 2013-06-27 14033
41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독서와 한글떼기의 간극 imagefile 전병희 2013-05-31 16800
40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딩동! 햇님군의 성장? 아니 민폐?! imagefile [1] 전병희 2013-05-02 16168
39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초등입학전,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imagefile [4] 전병희 2013-04-09 17624
38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내가 찾은 사교육비 대안 두가지 imagefile [1] 전병희 2013-01-18 13945
37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예비초등맘의 분투기, 결론은 학원보다 대안 imagefile [3] 전병희 2013-01-10 12784
36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추첨인생, 나도 국기에 대한 맹세 좀 해보고 싶다. imagefile [19] 전병희 2012-12-06 29103
35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옷 한벌 갖춰입기 어려운 그대. 엄마라는 이름. imagefile [13] 전병희 2012-11-05 15675
34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아이 공부에 있어서 부모 역할 imagefile [1] 전병희 2012-10-25 15001
33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도시락과 김밥 사이-직장맘vs 전업맘? imagefile [8] 전병희 2012-09-12 177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