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요즘 아파트마다 유행하는 플랭카드가 하나 있다.

바로 "축구 금지, 야구 금지"

공놀이하지말라는거다.

아파트내 놀이터에서 되도록이면 얌전히 놀라는 말씀.

축구나 야구를 하려면 팀을 짜서 스포츠센터를 찾아가야한다.

결국 예체능 사교육비로 직결!

 

햇님군의 경우, 올해 초등학교 입학후 같은 반 친구들과 함께 축구를 하고 있다.

DSC09082.jpg

일주일에 한번하는 축구. 

운동장이나 잔디구장에서 축구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날씨가 흐리면 이렇게 실내에서 운동을 해야한다.

 

아이에게 운동을 시키겠다고 일부러 시간을 내고 돈을 내서 무언가를 한다는게 그리 쉬운 일은 아니다.

자연스럽게 틈날때 운동하는게 맞지않을까. 유난을 떨고 있는건 아닐까 생각하게 된다.

정말 일년내내 고민했던 것 같다.

이걸 지속해야하는걸까. 그만둬야하는걸까.

 

지금은 결론을 내렸다.

계속 하기로..

 

 

 

 

 

#2.

학교에서 선호하는, 필수 운동은 줄넘기다.

왜그런가 따져봤더니 크게 다칠 일도 없고 공간제약도 적고, 줄넘기 사는 비용을 빼면 비용도 적게 들고, 운동효과도 좋아서 그런 것 같다.  

그런데 학교의 줄넘기급수시험때문에 여기저기 음악줄넘기 수업이 생겼다.

 

어찌 생각하면 줄넘기는 혼자 연습하면 되는 거다.

그런데 혼자 연습해도 어찌어찌 안되는 팔푼이같은 아이도 있다.

우리 햇님군같은 귀엽지만 운동엔 소질없는 아이 ^^;

줄넘기.JPG

 

여름방학내내 동네 놀이터에서 학교 선배 누나형들이 코치를 해줬건만 도통 실력이 늘지 않더라.

오히려 잘못된 버릇이 생겼는지 한두번에 걸리고 말아 엄마 복장을 터지게 만들었다.

결국 가을학기 문화센터 수업 신청.

호랑이같은 선생님께 제대로 배우더니 50개를 가뿐히 뛰었다.

나는 이제 알겠다. 겪어보지않으면 말하지 말라는 그 말을!

 

 

 

 

 

 

 

 

 

#3.

겨울이 다가와서 그런가?

해가 금방 지고 추운 탓에 놀이터에서 아이들과 놀기가 쉽지않다.

DSC09063.jpg

어둠속에서 딱지치기 몇번 하고 엄마들 손에 붙잡혀 집으로 향하기가 일쑤.

 

 

 

조금 더 슬픈 이야기를 하나 해볼까나?

놀이터에 어떤 놀이기구가 있느냐에 따라 아이의 행동이 달라진다.

사진 속 저 곳은 모 공립초의 놀이터다.

일요일에 교회예배를 보고나서 들리는 곳인데 우리가 사는 아파트에 없는 놀이기구가 있다.

 DSC08783.jpg

 

DSC08784.jpg  

아이에게 낯선 운동기구는 구름사다리와 정글짐이다. 평소에 자주 놀지 못했던거라 겁을 엄청 낸다.

겁먹은 아이 모습을 보니 참 답답해졌다.

우리 아이학교, 우리 동네에도 좀더 다양한 놀이기구가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4. 아이의 스트레스를 풀어주되 운동효과를 낼 수 있는 곳이 어디있을까?

10월부터 나와 햇님군은 트렘폴린장을 주2회이상 다니고 있다.

여유있는 날은 1시간씩 뛰지만 보통 30분씩 가볍게 뛰고 온다.

금요일은 사람이 많은 편이지만 평일 저녁땐 거의 없다.

홀로 뛰는 아이를 보니 참 서글펐다.

 

요즘 아이들은 어디에서 뛰놀고 어떻게 뛰놀고 언제 뛰놀고 있을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은 누가 해야하는 것일까?

DSC00136.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전병희
대학에서 국문학을, 대학원에서 사회학을 전공한 이 시대의 평범한 30대 엄마. 베이스의 낮은 소리를 좋아하는 베이스맘은 2010년부터 일렉베이스를 배우고 있다. 아이 교육에 있어서도 기본적인 것부터 챙겨 나가는 게 옳다고 믿고 있다. 그런데 아이 교육 이전에 나(엄마)부터 행복해야 한다고 믿으며, 엄마이기 이전의 삶을 반성하고 성찰하면서 행복을 찾고 있는 중이다. 엄마와 아이가 조화로운 삶을 살면서 행복을 찾는 방법이 무엇인지 탐구하면서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
이메일 : hasikicharu@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bassm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7062/9a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5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이펜과 영어 교육 이야기 전병희 2014-08-20 9271
51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월호 참사 이후 엄마보다 아이 생각 imagefile [1] 전병희 2014-08-04 10759
50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월호 참사 이후 사교육 하나씩 끊어 imagefile [5] 전병희 2014-05-22 26103
49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영어 사교육이 아닌 다른 대안 실험해보기 전병희 2014-03-24 8359
48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햇님군의 사립초 생활기 2편- 나의 7가지 원칙 imagefile [1] 전병희 2013-12-19 18588
47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커밍아웃? 햇님군의 사립초 생활기-1편 imagefile [8] 전병희 2013-12-13 33733
»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요즘 아이들에게 필요한 놀이& 운동 공간은 어디에? imagefile [3] 전병희 2013-11-27 17599
45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예비초등맘에게 필요한 것은? imagefile [3] 전병희 2013-11-04 15540
44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음식물쓰레기를 먹는 지렁이가 우리집에 오다 imagefile [1] 전병희 2013-09-13 16720
43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생태수업을 통해 변한 것들.. imagefile [4] 전병희 2013-08-27 15029
4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햇님군의 새로운 꿈. 피아니스트-꿈속에서 발견한 기다림 imagefile [3] 전병희 2013-06-27 14035
41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독서와 한글떼기의 간극 imagefile 전병희 2013-05-31 16802
40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딩동! 햇님군의 성장? 아니 민폐?! imagefile [1] 전병희 2013-05-02 16170
39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초등입학전,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imagefile [4] 전병희 2013-04-09 17627
38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내가 찾은 사교육비 대안 두가지 imagefile [1] 전병희 2013-01-18 13946
37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예비초등맘의 분투기, 결론은 학원보다 대안 imagefile [3] 전병희 2013-01-10 12784
36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추첨인생, 나도 국기에 대한 맹세 좀 해보고 싶다. imagefile [19] 전병희 2012-12-06 29108
35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옷 한벌 갖춰입기 어려운 그대. 엄마라는 이름. imagefile [13] 전병희 2012-11-05 15676
34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아이 공부에 있어서 부모 역할 imagefile [1] 전병희 2012-10-25 15002
33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도시락과 김밥 사이-직장맘vs 전업맘? imagefile [8] 전병희 2012-09-12 177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