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 이름.

지키기 위해서 물지만 또 지키기 위해 막아야 하는 숙명.

아빠에겐 호랑이보다 무서운 것이 요놈의 모기다.

 

어떻게 우리의 투쟁이 시작했을까?

원래부터 몸에 해로운 성분에 대해서는 굉장히 민감한 아내이다보니

그 흔한 킬러도 향도 피워보질 않았다.

방충망 안의 방, 방안의 모기장을 쳤는데도

모기는 웽웽 거리며 모기장에 붙어 피를 빤다.

 

지켜줄 사람이 생겨서인지 웽웽거리는 것이 생기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 전자 모기채를 들고 한 시간이나 잡으니

이건 본능 아니면 설명할 방법이 없다.

천천히 어릴적을 복기해보면 내 아버지가 그렇게 잡았을 것이고

아마 그 것은 인류 역사상 가장 오래된 아빠의 역할일 듯하다.

 

아이를 임신하고부터는 웽웽소리가 마치 데시벨높은 자명종소리처럼 들렸으니

여름부터 가을까지 새벽에 제대로 잠을 이루지 못했다.

새벽잠이 부족하다보니 일하기도 너무 힘들어 결국 생각해낸 것이 재래식 모기퇴치법.

인터넷을 한시간 뒤져서 이스트에 계피를 넣고 여차저차해서 만드는 재래식 모기향은

모기가 싫어하는 냄새를 만든다나.

만들어 놓고 편히 발을 뻗고 잔다고 했는데

결국 두고두고 아내의 비웃음만 샀다.

뭔가 효과가 있겠거니하고 이사할 때도 부적처럼 챙길 정도로 미련을 버리지 못했다.

 

아이를 낳고는 어떨까. 모기소리에 세상에 이런 무조건반사가 따로 없다.

엥하고 사이렌소리가 울리면 불을 켜고 어리맡에 둔 전자모기채를 들고

천장을, 벽을, 침대를 샅샅히 탐색한다.

걸리면 다행이고 걸리지 않으면 불을 켠채 사이렌소리가 들리길 기다린다. 선잠을 자며.

아이가 모기에라도 물려서 우는 날에는.

 어릴적 엄마따라 산에 나무하러갔다가 땅벌에 쏘였을때 아버지 심정과 같다.

산에 불을 놓듯 화염방사기라도 있으면 불사르고 싶은 심정이다. 정말이다.

아내는 내 속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태평으로 자고 있어 가끔 미울 때가 있다.

전자모기채가 없는 날에는 맨손으로 불을 켜고 잡아야 했으니

책임감이 느껴지면서도 한편으론 이런 노동이 없다.

 

이제 아이 낳은지 29개월. 아빠도 슬슬 요령이 생긴다.

엥소리가 들려도 일단 잔다.

잠을 자고 있다가 귓전에서 사이렌소리가 들리면 바로 철썩.

왠만하면 다 잡는다. 이놈들이 여름모기다.

하지만 가을모기는 다르다. 우선 요놈들의 동선을 잡기 힘들다.

눈에 보인다 하더라도 예측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영리한 놈들에겐 편법을 써야 한다.

사이렌이 울리면 마을 잔치때 얻어온 킬러로 장롱위는 살짝 뿌려준다.

물론 아내가 깊은 잠에 빠졌을때다.

그리고 유해를 찾는다. 찾지않는 이상 포기란 없다.

 

이것이 바로 가을모기를 대하는 아빠의 심정이다.

 

<백일아이를 무는 모기. 아빠는 무조건반사도 이런 무조건반사가 없다>

*아래 사진을 클릭하시면 맛있는 감귤을 까먹는 세살 소녀를 만나실수 있어요 ㅋㅋ

P100912001.jpg   

 

우리, 블로그 밖에서도 만나요 (^^)/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튜브 +핀터레스트 + 메일로 받아보기 + 팟캐스트 구독 + 내 소개 & 스토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85267/a5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워킹맘에 완패한 아빠, 그래도 육아대디 만한 남편없다 - 토크배틀 TV프로그램 출연기 imagefile [6] 홍창욱 2012-01-31 31869
1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도 별수 없다 imagefile 홍창욱 2012-01-25 14854
1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 아이 키우며 제일 힘든거? imagefile [4] 홍창욱 2012-01-16 15160
1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엄마는 외계인? imagefile [4] 홍창욱 2012-01-09 16159
1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신년특집선물] 구멍양말 콩쥐 imagefile [4] 홍창욱 2012-01-03 14177
1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기막혔던 뽀뇨의 첫 이사 imagefile [2] 홍창욱 2011-12-26 31867
1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왜 하필 왼손잡이로 태어났을까 imagefile [7] 홍창욱 2011-12-20 16242
1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배시시 웃음의 정체 imagefile [4] 홍창욱 2011-12-12 14624
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두 얼굴 imagefile [22] 홍창욱 2011-12-05 15344
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워킹파파의 절규, 둘째는 안돼 imagefile [2] 홍창욱 2011-11-29 24389
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 베이비시터 되다 - 잘키운 이웃 아저씨, 열 아주머니 안 부럽다? imagefile [4] 홍창욱 2011-11-21 16907
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안 해!' 라고 말할 수 있는 용기 imagefile [8] 홍창욱 2011-11-14 27346
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쭈쭈 없는 아빠의 설움 imagefile 홍창욱 2011-11-07 36030
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육아의 적들...답이 어디에? imagefile [4] 홍창욱 2011-11-01 15794
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엄마표 돌잔치? 이제 대세는 아빠표 돌잔치다 imagefile [2] 홍창욱 2011-10-25 31324
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뽀뇨가 커서 아빠를 원망하진 않을까? imagefile 홍창욱 2011-10-18 20276
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전업육아 다이어리를 열며 imagefile [8] 홍창욱 2011-10-12 417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