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웹툰카툰_제목new.gif

 

 

 

 

 

 

 

 

 

워킹맘카툰아줌마퇴사1.jpg 

아줌마 1호 :

아기 키워주시던 친정 엄마가 허리 다치셔서
7년동안 다니던 회사 그만 둠.

 

 

 

 

 

 

 

 

육아카툰아줌마퇴사2.jpg

 

 

아줌마 2호 :

첫째 아이 초등학교 입학, 둘째 아이 다섯살,
아이들이 엄마의 손이 너무도 필요한 때라…
고민, 고민하다 결국, 10년 다니던 회사 그만 둠.

 

 

 

 

 

 

 

 

 

 

육아웹툰아줌마퇴사3.jpg

 

아줌마 3호 :

서른 일곱살, 적지않은 나이로 둘째 임신하다가
몸이 안좋아져서 13년째 다니던 회사 그만둠.

 

 

 

 

 

 

 

 

 

 


아… 아줌마들이 회사다니기 이렇게 어려운가.

 

 

 

육아휴직도 보장 안되는 우리 회사~~

 

결국 그 많던 아줌마들
하나둘씩 회사 그만두더니…

 

이제는 생계형 맞벌이인 아줌마,

두 사람만 남았네.

 

 

 

 

 

워킹맘카툰베이비트리4.jpg

 

 

 

 

 

 

 

 

 

 

 

 

 

<즐거운 아줌마> 블로그에 놀러오셔요~ ^^;

http://heihei9999.blog.me/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지호엄마
직장다니며 아기키우기 참~ 힘든 세상에서 그 짓거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신기하게 커가는 아들래미의 모습을 보며 삶의 의미를 찾고, 틈틈이 블로그 운영을 하면서 그림과 카툰을 통해 삶의 즐거움을 같이 나누고자하는 아줌마입니다. 자주 찾아 뵐께용~ 꾸벅
이메일 : heihei9999@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ihei9999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00274/79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105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남편이 본 아내의 임신 - (3)입덧 image [3] 김외현 2012-05-07 39130
210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3편] 엄마! 북한이 뭐야? imagefile [4] 지호엄마 2013-04-17 39099
»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2편] 결국~~~다 가버렸네~ㅠ.ㅠ imagefile [3] 지호엄마 2013-03-15 39040
210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2편] 누가 감히 내 아들한테 소릴 질러!!! imagefile [8] 지호엄마 2012-06-26 38731
210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19편] 엄마의 선택, 아~ 발도르프여!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2-12-27 38558
210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5편] 아~추석 명절에 변신 로봇이 된 까닭은 imagefile [3] 지호엄마 2012-09-28 38338
209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육아의 적, ‘큰아들’ 남편 imagefile 신순화 2010-10-20 38134
20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가 병원이 아닌 곳에서 세 아이를 낳은 이유 imagefile 신순화 2010-04-27 37375
209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쭈쭈 없는 아빠의 설움 imagefile 홍창욱 2011-11-07 37048
209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하루만에 젖떼기 성공! 시원섭섭한 엄마 마음 imagefile [4] 양선아 2011-10-12 36550
209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오늘은 제가 밥 사드릴께요 imagefile [2] 신순화 2019-02-08 36271
209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 남자와 자는 일이 이렇게 힘들줄이야... imagefile [10] 신순화 2013-11-19 35932
209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알아버렸다. ‘살아 있는 맛’ imagefile 신순화 2019-04-03 35745
209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라져가는 동네 가게들에 대한 아쉬움 imagefile [3] 윤영희 2019-01-24 35713
209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동생 출산 함께 한 다섯살 아이 imagefile 신순화 2010-06-21 35707
2090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두달 뒤 마흔!, 센티(?)한 아줌마의 푸념 혹은 넋두리 imagefile [15] 김미영 2013-11-08 35646
2089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아들 2호야, 미안. 아! 미안 imagefile [6] 김외현 2012-12-21 35646
208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30인분의 비빔밥을 준비한 날 imagefile [1] 신순화 2019-02-01 35571
208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의 방학은 엄마의 특별근무!! imagefile [2] 신순화 2011-12-26 35460
2086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쭈쭈, 먹이기보다 끊기가 어렵네 imagefile 김은형 2011-08-23 35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