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아들녀석을 혼냈다. 아침 돌봄교실을 가지 않았다고 했다.

아침 돌봄교실은 학교 정규수업 시간 이전에 등교하는 아이들을 돌봐주는 프로그램이다.

왜 안 갔냐고 물었더니 요즘 돌봄교실에서 수학 문제집을 각자 풀게 하는데 시간도 오래 걸리고 여러모로 그게 싫었단다.

 

그런 이유로 돌봄교실을 건너뛰고 비밀번호 눌러 교실로 직행해 학습만화를 읽었다고 했다.

수학 문제를 풀기 싫어서 그랬다니 누굴 닮아서 그러는 건지.(음... 내가 수학을 싫어하긴 했다)

여튼 그런 중대한 스케줄상의 변화는 아빠와 상의해야 한다고, 아침 돌봄교실은 가야 한다고 못박았다.

 

녀석이 요즘 돌봄교실에서 푸는 수학 문제집은 작년에 집에서 하던 학습지 중에 풀지 않고 쌓아둔 것이다.

손바닥만한 크기에 몇쪽 안 되는 분량이다. 그런데 그게 싫다고 하니... 오늘 저녁밥을 먹으며 녀석이 돌봄교실에 흥미를 잃지 않을 '묘수'를 냈다.

 

 

456.jpg

 

 

“돌봄교실에서 바로셈 쉽게 하는 방법이 있어.”

“뭔데?”

“그 전날 집에서 바로셈 절반 정도를 먼저 해가는 거야. 그러면 돌봄교실에서 나머지 푸는 데 시간 많이 안 걸릴 거잖아. 남는 시간에 만화책 읽어도 되고.”

 

흐흐. 이건 뭐, 완전 조삼모사다. 원숭이보다 나은지 한 번 던져봤는데...

 

“그런데 전날에 그거 할 시간이 없을 거 같은데?”

“왜 없어. 태권도 다녀와서 해도 되고, 잠자기 전에 해도 되고.”

“에이, 시간 없을 거 같아. 그냥 돌봄교실에서 할래.”

 

‘그래, 니가 원숭이보다 낫구나’하고 대화를 마치려는데 녀석이 던진 한 마디.

“아빠 잔머리가 좋으시네요.”

헉.

 

“뭐라고?”

“잔머리가 좋으시다고요.”


의표를 찔렸지만 나는 평정심을 유지하며 다시 물었다.

“너 잔머리가 무슨 뜻인지 알아?”

“무슨 뜻인지는 모르는데 엄마랑 아빠가 쓰는 말 들었어.”

 

무슨 뜻인지 모른다는 녀석은 그 뜻을 정확히 알고 있었다.

나의 얕디 얕은 '음모'는 이렇게 되치기 당했다.

 

*5월21일 개인 블로그에 올린 글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김태규 기자
서른두살 차이 나는 아들과 마지못해 놀아‘주다가’ 이제는 함께 잘 놀고 있는 한겨레 미디어 전략 담당 기자. 부드럽지만 단호하고 친구 같지만 권위 있는 아빠가 되는 게 꿈이다. 3년 간의 외출을 끝내고 다시 베이비트리로 돌아왔다.
이메일 : dokbul@hani.co.kr      
블로그 : plug.hani.co.kr/dokbul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77303/4d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39 [하어영 기자의 철딱서니 없는 육아빠] 육아빠의 은밀한 고민 imagefile [2] 하어영 2015-12-24 12652
238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8편] 드라마 <송곳>을 보며~ imagefile [6] 지호엄마 2015-12-10 16272
237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짝퉁 만리장성에서 터닝메카드를 imagefile [2] 권귀순 2015-11-27 20127
23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7편] 역사교과서, 제발 부탁이야! imagefile [2] 지호엄마 2015-11-13 12611
23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3살 아들, 죽음을 돌보다 imagefile [4] 신순화 2015-09-23 21195
234 [하어영 기자의 철딱서니 없는 육아빠] 초보 아빠, 2차는 없었다 imagefile [1] 하어영 2015-09-17 18057
233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소년, 야구인생 최대 위기 imagefile [3] 김태규 2015-08-07 12149
232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야구소년-그림소녀, 소개팅 어그러진 까닭 imagefile [1] 김태규 2015-07-23 17645
231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야구장에 나타난 귀인 imagefile [4] 김태규 2015-06-29 12073
230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메르스가 부른 완전범죄? imagefile [5] 김태규 2015-06-10 13425
229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드디어 알아낸 아들 약점 imagefile [4] 김태규 2015-06-07 13123
»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빠 음모 되치기한 아들 imagefile [5] 김태규 2015-06-04 14008
227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관중도 없는 각본 없는 드라마 imagefile [6] 김태규 2015-05-29 14839
226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짬짬육아 시즌2를 시작하며 [3] 김태규 2015-05-26 9617
22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딸아, 너의 가시가 되어줄게 imagefile [4] 양선아 2015-05-21 16542
224 [김명주의 하마육아] 이 뜨거운 순간, 곰남편은... imagefile [5] 김명주 2015-05-14 15120
223 [김명주의 하마육아] 언어천재의 탄생 [6] 김명주 2015-04-28 17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