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0.JPG


다섯 살 막내가 요즘 글쓰기 연습에 한창이다.

조기교육을 비판하는 엄마인 내가 겨우 다섯 살 된 아이에게 글 쓰는 훈련을 시킬 리 없다. 

막내의 노력은 순전히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언니 때문이다. 

입학을 앞둔 둘째는 요즘 받아쓰기 연습을 하고 있다. 물론 본인이 원해서다. 

오빠나 엄마에게 책을 한 권 주고 그 책에 나오는 단어들을 불러달라고 부탁한다. 

그리고 받아쓰기 공책에다 열심히 단어를 적는다. 

틀린 단어는 다시 책을 들여다보며 깨우친다. 

이런 일들이 둘째에겐 퍽 즐거운 모양이다.


어릴 때부터 뭐든지 언니가 하는 일은 저도 해야 직성이 풀리는 막내는 

요즘 입학을 앞둔 언니가 부러워 배가 아프다. 

책가방도 부럽고 어른들에게 받는 입학 선물도 부럽고 무엇보다 

3월부터 학교에 다닌다는 사실이 배가 아파 죽을 지경이다.

언니가 발레를 하면 저도 발레를 하고, 언니가 그림을 그리면 저도 같이 

그리고, 언니가 책을 읽으면 저도 책을 펼치던 따라쟁이 막내는 

언니가 학교에 가는 것만큼은 제가 똑같이 할 수 없다는 사실이 세상에서 제일 억울하고 분하다. 

그래서 학교 갈 준비를 하는 언니와 뭐든 똑같이 하려고 애쓰며 

저도 학교에 가겠다고 떼를 쓰고 있다. 덕분에 글쓰기 까지 도전 하게 된 것이다.

당연히 받아쓰기는 할 수 없으므로 제가 좋아하는 그림책을 펴 놓고 그 책에 나오는 단어들을 

공책에 똑같이 따라 쓰고 있다.

다 쓰면 어른들에게 읽어달라고 하고 제가 쓴 것이 맞으면 아주 흐믓해 한다.

첫째인 아들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연습 삼아 글쓰기를 해보자는 

내 말을 단칼에 거절 했었다. 학교에 들어가면 다 배우는데 왜 미리 해야 하냐는 것이었다. 

첫 아이를 학교에 보내며 설레는 마음으로 조금이나마 학습을 미리 준비시키고 싶었던

내 소박한 바램은 여지없이 무너졌다. 그런 첫 아이를 늘 살얼음 밟는 마음으로 지켜보며 

키웠던 내게 일곱 살 때 저 혼자 글을 깨치고, 스스로 글쓰기 연습까지 하는 둘째딸은 

신통하기 그지없다. 


첫아이와는 사뭇 다르게 커 주는 딸을 지켜보는 마음은 늘 고맙고 기특한데 

요즘엔 언니보다 더 악착스러운 막내딸 때문에 가끔 당황스럽기까지 하다.


왜 나만 키가 제일 작아? 왜 나만 책을 못 읽어? 왜 나만 글씨를 못 쓸까? 

왜 나만 언니라고 불러야 돼? 왜 나는 학교를 갈 수 없는데? 왜 나만!!!


막내가 매일 내게 쏟아 놓는 말들이다. 

하루가 지났으니 이제 저도 다섯 살이 넘었다고 우기면서 학교에 입학시켜 달라고 

눈물을 떨구곤 한다. 그 덕에 네 살 때 벌써 제 이름을 똑 바로 쓸 줄 알게 되었고, 

다섯 살엔 그림책을 보고 글씨를 쓰고 있다. 

이러다 정말 우리 가문을 빚낼 영재 한 명 탄생하는 게 아닐까 싶을 정도다. 

늘 저보다 우월하게 느껴지는 오빠와 언니를 둔 막내의 운명이랄까, 

막내딸이 언니를 따라 잡으려는 눈물겨운 노력이 때론 안쓰럽고 때론 너무나 사랑스럽다.


언니 때문에 열심히 공부중인 막내야.. 

너는 너 자체로도 이미 엄마 아빠에겐 너무나 큰 기쁨이란다. 

언니가 입학하면 하루 반나절은 우리 둘 뿐인데 엄마는 오히려 그날을 설레며 기다리고 있으니 

조금만, 조금만 천천히 느긋하게 자라주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8842/47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 정치교육은 투표장에서부터.. imagefile [13] 신순화 2014-06-05 10241
20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 길에 우리의 시간이 새겨 있었네.. imagefile [2] 신순화 2014-05-28 9545
20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연애 금하는 학교, 아들아 너는 해라 imagefile [10] 신순화 2014-05-21 12904
20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부모 보낸 자식, 자식 앞세운 부모 imagefile [3] 신순화 2014-05-12 18328
20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 남자친구가 놀러 온 날 imagefile [7] 신순화 2014-05-08 25864
20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호 슬픔과 분노, 세월 가도 잊지 말자 imagefile [3] 신순화 2014-04-30 12983
20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살아남은 자의 책임을 생각하다 imagefile [5] 신순화 2014-04-23 41569
20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프다, 아프다, 다 아프다 imagefile [4] 신순화 2014-04-16 16898
20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저 침묵하는 남편, 부부는 무엇으로 사나 imagefile [6] 신순화 2014-04-09 28992
20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한 지붕 두 섬, 부부는 말이 없었다 imagefile [8] 신순화 2014-04-01 14611
20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가 이름 지은 '밭'이 생겼어요! imagefile [6] 신순화 2014-03-18 8584
19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남편과 말다툼 뒤 아들의 말 한마디 imagefile [20] 신순화 2014-03-12 19499
19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덜렁이 엄마의 좌충우돌 새학기 imagefile [2] 신순화 2014-03-05 9834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언니 때문에 막내는 열공 중 imagefile 신순화 2014-02-26 15475
19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500원짜리 가방 들고 둘째는 학교에 간다네!! imagefile [2] 신순화 2014-02-26 9199
19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눈 내린 그곳에 아버님 혼자 계셨다 imagefile [3] 신순화 2014-02-18 21911
19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이 집 나갔다, 얼쑤 신난다!! imagefile [10] 신순화 2014-02-11 20019
19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연휴 마지막 날, 우리만의 힐링타임 imagefile [2] 신순화 2014-02-05 12638
19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설맞이 대작전 시작!! imagefile [4] 신순화 2014-01-28 22332
19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눈이 오면 열리는 우리집 썰매장! imagefile [8] 신순화 2014-01-21 13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