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 2.jpg

 

흔히 아이 키우는 엄마들의 자식 자랑에 대해 '열 손가락 깨물어 안 아픈 손가락 없다'는

말들을 한다. 자식이 여럿이라도 모두 다 사랑한다는 뜻일 것이다.

그러나 엄마들은 안다. 안 아픈 손가락은 없지만 조금 더 아픈 손가락은 있다는 것을..

내겐 둘째 윤정이가 그렇다.

 

네 살 터울인 오빠를 두고 첫 딸로 태어난 윤정이는 어려서부터 너무나 순하고

착한 딸이었다. 네살때 여동생이 태어났는데  그 어린 나이에도 오빠와

동생 챙기는 것이 알뜰하고 깊은 아이였다.

늘 생글거리고, 영특하고, 엄마를 잘 돕는 윤정이를 보며

이런 딸이라면 열명도 키우겠다고 이웃들은 입을 모으곤 했다.

오빠는 언제나 좌충우돌 고집이 셋고, 갓 태어난 여동생 돌보는 일로 늘 바쁜 엄마를 보며

윤정이는 일치감치 제 일을 스스로 알아서 하는 아이로 자랐다.

 

막내가 태어난 그 해 첫 아이는 입학을 했다. 유치원도 안 다녔던 아이를

학교에 보내놓고도 핏덩이가 있어 학교에 오가는 것도 제대로 챙겨줄 수

없었다. 그 시절 내 관심은 늘 학교에 간 첫째와 어린 막내 사이에서

춤을 추고 있었다. 그 둘 만으로도 내 여력이 모자랐다.

어린이집도 다니지 않고 늘 내 곁에 있던 네 살 둘째는 그저 고맙고,

착한 딸이라고만 여겼다. 어린 동생을 돌보는 데 네살 아이의 도움도

퍽 의지할만 해서 언니가 있어서 다행이라고, 그런 생각만 했다.

 

윤정이를 생각하면 네 살 아이가 동생이 타고 있는 유모차 옆에서 땀을

뻘뻘 흘리며 열심히 따라 걷는 모습이 제일 많이 떠오른다.

그 나이면 같이 태우는 유모차를 알아볼 수 도 있을텐데 네 살 씩이나

된 아이까지 유모차에 태우고 다닌다는 것은 내겐 상식 밖의 일이었다.

언니가 되었으니 당연히 유모차는 양보하고 힘들더라도 열심히 걷는

수 밖에는 없다고 생각했다.

그렇지만 동물원에 갔을때 아빠가 저를 위해 유모차를 하나 더 빌려서

태워 주었을때 윤정이가 얼마나 좋아했는지는 안다.

또래 친구들은 다섯살까지도 타고 다니던 유모차였다. 시내에 나가면

윤정이보다 더 큰  애도 어린 동생을 질투하고 시샘하는 것이 귀찮아서

쌍둥이용 유모차에 함께 태우고 밀고 다니는 엄마들도 많았다.

다 큰 애까지 유모차에 태워야 하냐며 혀를 끌끌 차는 동안

하루아침에 모든 것을 동생에게 양보한 둘째 아이의  마음에 차 있을

서운함은 미처 짐작하지 못했다.

그저 그 시절에 내게 네살이란 다 큰 아이처럼 여겨졌다.

막내가 네 살이 되었을때에야 비로소 그  나이가 얼마나 어리고

사랑스런 나이인지 깨닫고 가슴이 철렁했었다.

막내는 다섯살인 지금도 너무나 어리고 귀엽고 사랑스럽다.

그런 생각을 할때마다 윤정이에게 참 많이 미안하다.

 

동생이 있는 아이의 운명이란 그렇다.

막내는 언제나 어리게 느껴지고, 언니는 언제나 큰 아이처럼 보인다.

둘째도 아직 어리다고, 아직도 엄마의 품과 사랑이 더 많이 필요한

나이라고 이따금 생각하지만 바쁘고 정신없는 일상으로 들어오면

나는 다시 변함없이 둘째는 스스로 알아서 하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고 막내는 물고 빨고 하며 모든 것이 귀여워 어쩔 줄 모르는 것이다.

 

그렇게 착하고 양보 잘하고 이해심 깊던 윤정이도 동생이 크면서

짜증과 화가 폭발하는 신경질 많은 언니가 되었다.

힘세고 고집센 오빠와 언니보다 더 일찍 말문이 트이고 더 빨리

영악해진 막내 동생 사이에서 윤정이는 항상 스트레스가 많은데

언제나 제일 많이 믿고 있는 아이인 탓에 윤정이 편을 들기보다

윤정이가 조금 더 노력하고 애써주기를 바라곤 했다.

그러면서 내내 윤정이 마음에 쌓여가는 서운함과 속상함을

알아채는데 오래 서툴렀다.

 

어느날 평소처럼 이룸이를 부벼주며 안아주고 있는데

그 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윤정이가 나를 보며 말했다.

'... 나는 왜 그렇게 안 해줘요?'

'.....?  글쎄... 너는 엄마한테 이렇게 해 달라는 말을 안 해서...'

라고 말하고 보니 늘 내게 안아달라고 매달리는 동생 옆에서

언제나 조금 부러운 듯 망설이는 듯 나를 바라보던 큰 딸의

모습이 떠올랐다.

막내는 항상 저를 안으라고 조르고 매달리니까

그래서 자꾸 안아주게 되는데 그러고보니 윤정이는 그런

부탁을 하는 것도 드믈었다. 말을 안 한다고 그런 마음이 없는 것이

아닌데, 말을 안 해도 알아주기를 바라면서 서 있는 동안

나는 그저 쉼없이 내 애정을 요구하는 어린 동생의 요구에만

열려있었던 것이다.

 

그래서일까..

윤정이는 어쩌다 저만 꼬옥 안아주거나, 따로 불러 소근거리고

격려해줄때 너무나 행복해 한다. 아무것도 아닌데,

잠시라도 언니가 엄마를 차지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

막내와 늘 함께 있다보니 요구가 적은  둘째에겐

많은 신경을 쓰지 못하고 지내온 것을 생각하니

윤정이에게 너무나 너무나 미안했다.

 

핑게는 있다.

아침엔 두 아이를 각각 다른 학교에 보내는 일로 정신이 없고

방과 후엔 큰애 학교 일이며 마을 조합 일이며, 넘치는 농삿일과

밀린 살림에 늘 바쁜 탓에 둘째를 따로 배려하고 어쩌고 할

정신이 없다. 저녁을 먹고 나면 치우고 정리하고 씻기고

잠자리 준비하다가 어느새 잘 시간이다. 규칙적인 둘째는

내가 집안일을 다 정리하기도 전에 잠에 들어 버린다.

그래도 물론 엄마가 더 신경을 써야 하는게 맞다.

요즘엔 일부러 바쁜 일상 속에 아주 잠깐 씩 이라도

윤정이와 둘만 통하는 그런 순간을 만들려고 노력한다.

동생이 화장실에 있을때 꼬옥 안아주거나 일하는 내 곁에

왔을때 품어 주거나, 하고 있는 일을 슬쩍 들여다보고

격려해주거나 지나가면서 머리라도 쓰다듬어 주는 식이다.

윤정이는 이런 관심만으로도 전보다 더 행복한 표정이 된다.

참 착한 딸이다.

 

그런 윤정이가 요즘 들떠있다. 나와 눈이 마주치면 은밀한

미소를 보낸다. 이번주 토요일에 엄마와 단둘이 데이트를

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늘 엄마와 단 둘만의 시간을 보내고 싶어하는

딸을 위해 둘 만의 데이트를 하기로 했다. 항상 나와 같이 다니는

막내와, 엄마와 오랫동안 미술관이나 공연 관람 데이트를 단 둘이

즐긴 큰 아이는 빼고 둘째만 데리고 나가기로 했다.

 

윤정이의 소원.jpg

 

윤정이는 종이에 엄마랑 단 둘이 하고 싶은 일을 적어가며 즐거워 하고 있다.

슬쩍 보았더니 서점에 가서 책 사고, 제가 좋아하는 식당에 가서 밥을 먹고

맛난 간식을 사 먹는 등의 일정이 써 있다. 대단할건 없지만 오랜만에 엄마를 저 혼자

차지할 수 있는 시간이 특별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진작에 해 줘야 하는데 그동안 농삿일이며 집안일이 너무 많아서 주말엔 남편도

나도 그럴 여유가 없었다. 그래도 핑게다. 이번주엔 다른건 다 제쳐두고라도

윤정이과 단 둘이 데이트를 즐기는 일에 최선을 다 해야지.

 

윤정이처럼 믿음이 가고 잘 하는 아이는 오히려 부모의 관심이 덜 가기 쉽다.

잘 하니까, 챙기지 않아도 알아서 잘 하니까 그냥 두는 것이다. 어쩌면 부모에게

인정받고 싶고 관심받고 싶어서 더 많이 애쓰는 것인데 잘 하니까, 워낙

의젓하니까.. 하며 신경을 덜 쓰는 동안 그런 아이들의 마음엔 더 많은 서운함과

속상함이 쌓이기 마련이다.

아이가 셋이라면 가운데 끼어 있는 아이가 그러기 쉽다.

나이보다 일찍 철이 들고 의젓하다해도 역시 부모의 애정과 관심이 늘 고픈

아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아이는 작은 무심함에도 상처를 받지만 조금의 관심으로도 금방 웃음을 찾는

존재다. 이제 입학해서 한 학기를 마쳐가는 둘째에게 남편도 나도

더 많은 애정과 손길을 기울여 줘야지... 다짐한다.

 

둘째야... 누구보다 엄마를 사랑하고 엄마를 원하는 네게

앞으로는 좀 더 자주 자주 엄마를 선물할께.

좀 더 자주 엄마에게 조르고 부탁해도 괜찮단다.

혼자 잘 하려고 너무 애쓰지 말고, 너무 참지도 말고,

너무 양보하지도 말고, 네 자신을 누구보다 아끼고 사랑하며

네 마음속의 이야기를 가장 크게 들어주며 살아가렴.

고맙고.... 정말 정말 사랑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97035/28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3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몽정 이어 여드름, 12살 아들 호들갑 imagefile [2] 신순화 2014-10-23 25644
22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수수밭의 비밀... 막내는 이제야 알았다!! imagefile [2] 신순화 2014-10-15 8474
22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문학엔 '죄와 벌' , 우리집엔 '개와 벌'!! imagefile [4] 신순화 2014-10-07 10573
22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놀이와 웃음이 있는 작은 학교 운동회 imagefile [2] 신순화 2014-10-03 10984
22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걷자, 걷자. 한 눈 팔며 걷자! imagefile 신순화 2014-09-25 11808
2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두근두근 열 두살 아들의 몽정기 imagefile [9] 신순화 2014-09-19 32068
22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지방마다 집집마다 참말 다른 명절 풍경 imagefile 신순화 2014-09-11 12122
22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가 주는 행복, 마음껏 누려~~ imagefile [6] 신순화 2014-09-04 9465
22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스마트폰과 게임을 원하는 아들과의 한 판! imagefile [4] 신순화 2014-08-28 10907
22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끝내 실패한 낡은 소파 버리기 imagefile [9] 신순화 2014-08-21 30623
22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문명의 야만, 야만의 문명 imagefile 신순화 2014-08-13 11365
21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드디어 큰아들이 돈 맛을 알아버렸다! imagefile 신순화 2014-08-08 13802
21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휴가, 시댁, 그리고 제사 imagefile 신순화 2014-07-31 8731
21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호 100일, 마르지 않는 눈물 imagefile 신순화 2014-07-25 8540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둘째야.. 너에게 엄마를 선물할께.. imagefile [1] 신순화 2014-07-18 10844
21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잼'이 있어 재미있는 여자 imagefile [4] 신순화 2014-07-10 11553
21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어느날 갑자기 상남자 냄새 풀풀 imagefile [4] 신순화 2014-07-02 14805
21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모두 잠든 깊은 밤, 나홀로 은밀하게 imagefile [6] 신순화 2014-06-25 13846
21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친구가 놀러오면 독립심이 쑥쑥! imagefile [2] 신순화 2014-06-19 8087
21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김치독립'이 진정한 어른!! imagefile [4] 신순화 2014-06-12 8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