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생일.jpg

 

내가 미역국 끓여줄께..., 내가 밥 차려줄께...,

당신은 그냥 앉아만 있어....

 

며칠 전 이런 말을 들은 후부터 마음이 붕 뜬 것처럼 들떠서 생일을 기다렸다.

내 생일은 10월 11일 일요일이었는데 드물게 휴일과 겹친 생일에 남편은

마누라 생일상을 차려주겠노라고 장담을 한 것이다.

막상 생일날 아침엔 여느 일요일처럼 모두가 늦잠을 자고 일어났고

남편은 마을조합에 급한 회의가 있어 나간 뒤였다.

애들과 간소하게 아침을 차려 먹고 있는데 남편이 들어왔다.

장을 봐 왔다며 케익과 고기를 부려 놓는 것이다.

아침은 그냥 지나갔지만 점심엔 근사한 생일상을 차려주겠다고 주방으로 들어가더니

잠시 후 덜거덕 거리는 소리가 났다.

가보니 미역국을 끓인다던 남편은 부엌 창문을 떼네어 솔로 닦고 있었다.

"야, 이 먼지 좀 봐라."

먼지와 기름때로 얼룩이 심했던 부엌 창이 맘에 걸렸던 모양이다. 

말끔히 씻어 걸레로 닦고 뒷마당으로 나가 먼지가 많이 껴 바람도 잘 통하지  않던

방충망까지 떼 내어 말끔히 닦았다.

깨끗해진 방충망과 유리창을 다시 달아놓으니 주방에 새로운 창문이 생긴것처럼

환하고 좋다. 와아, 이것만으로도 벌써 생일선물을 받은 것 같은데

남편은 나를 밀어낸다. 음식은 자기한테 맡기고 기다리란다.

 

국 끓이는거 한번도 본 적 없는데 정말 할 줄 아는 건가?

미심쩍고, 걱정도 되어서 기웃거렸지만 그때마다 남편은 자신만만했다.

 

내생일 3.jpg

 

아들도 불러 돕게 했다.

두 남자가 나를 위한 음식을 만드는 모습을 다 보게 되다니.... 이거 정말 꿈을 꾸는 것

같았다. 언제쯤 볼 수 있을까, 상상만 하던 풍경이었는데 13년만에 마흔다섯번째

생일날 보게 되다니 정말 감개무량했던 것이다.

 

잠시 후 참기름에 소고기 볶는 냄새가 근사하게 퍼졌다.

딸들은 맛있는 냄새가 난다며 펄쩍펄쩍 뛰었다.

마침내 내 앞에 놓인 미역국 한 그릇.

조심조심 떠 먹었는데 아!! 맛있다. 내가 한 것 보다 더 맛있다.

큰애 낳고 시어머님이 미역에 조선간장만 넣고 끓여주신 미역국을 삼키지 못했던

나는 그 후로 미역국을 잘 안 먹게 되어서 끓이는 솜씨도 별로였는데

내가 만든 국보다 남편 것이 더 맛있다. 이사람, 정말 재주 좋은데?

 

아이들도 맛있다며 좋아한다. 비로소 남편 얼굴에 미소가 퍼진다.

 

국을 먼저 내놓고 남편은 한우 안심을 구워 주었다. 마늘을 편으로 썰어 향을 입힌

안심 구이도 살살 녹듯이 맛있었다.

남편이 준비한 음식은 미역국과 고기뿐이었지만 나도 아이들도 정말 맛있고

행복하게 먹었다.

 

내생일 4.jpg

 

제일 늦게 식탁에 앉은 남편과 맥주 한 잔으로 건배를 했다.

도무지 표현에 서툴고 여자 마음을 몰라준다고 결혼 초에 무척이나 싸웠던 우리다.

그런 불평을 할 틈도 별로 없이 줄줄이 아이 낳고 기르는 동안 육아가 너무 힘들고

바빠서 서로를 보살피고 아껴줄 여유도 없이 그저 세 아이들 돌보느라

허덕이며 지내온 날들이다.

그렇게 애쓴 세월들도 지나고 이제 막내까지 제법 제 앞가림을 할 수 있게 되어서야

비로소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 우리 부부. 생각해보면 참 짠하다.

남편도 나도 어느덧 희끗희끗 흰머리가 내려앉게 되서야 서로를 제대로

들여다 볼 수 있게 되었으니.... 참 애쓰며 살았구나 싶었던 것이다.

 

내생일2.jpg

 

세 아이들 모두 직접 만든 편지지에 사랑 가득 담긴 글을 적어 내게 주었다.

'엄마가 없었다면 저는 존재하지 않았을 거예요'라고 쓴 윤정이의 편지나,

'엄마 조아요, 사랑해요. 대박, 짱, 최고 조아'를 쓴 이룸이나,

'자주 다투고 삐지고 티격태격해도 엄마를 사랑해요'라고 쓴 열세살 필규나,

하나같이 어찌나 고맙고 이쁜지 난 편지를 읽다가 울고 말았다.

눈물을 글썽이는 나를 가운데 두고 아이들은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주고

촛불을 대신 꺼 주었다.

 

힘들다, 힘들다, 이젠 엄마 좀 그만 불러, 너희들끼리 좀 해, 하며

신경질 부리고 불평해대며 무던히 원망하던 날들도 많았는데

그래도 이렇게 이쁘게 자라서 여전히 엄마를 너무나 사랑해주고 있다는 것이

새삼 너무 고맙고 사무쳐서 눈물이 솟고 말았다.

남편도 나이가 든 것인지 요즘 나에게 정말 참 잘한다. 사랑한다는 말도

그 어느 때보다도 많이 듣고 있다.

짧은 연애, 거의 없다시피 했던 신혼, 그리고 육아, 육아, 육아의 날들 동안

우린 변변한 애정 표현도 못하며 애들만 보고 살아왔다.

그래도 참 잘 커준 아이들이 있고, 이젠 서로를 보듬으며 지난 세월들을

돌아볼 수 있다는 것이 믿겨지지 않아서, 그냥 너무 감사해서

눈물이 좀처럼 마르지 않았다.

 

나를 기쁘게 해주기 위해 애쓰는 남편과 엄마에 대한 변함없는 사랑을

표현해 주는 아이들이 있는데 세상에 더 부러운 것이 없다.

이건 너무 근사하고 행복한 생일이 아닌가..

잘 지나가준 세월이 고맙고, 잘 커준 아이들이 고맙고, 잘 견뎌준

우리 두 사람이 고맙고, 다 고마워서 가슴이 뻐근할정도로 행복했다.

 

남편은 생일상을 말끔히 치우고 설거지를 해 주었다.

저녁 차리는 것도 도와주었고 하루 종일 이런 저런 집안일을 쉴 새 없이

해서 나를 감동시켰다.

마음은 늘 있었을 텐데 상황이 안 되고 여유가 없어 표현하지 못했던

애정을 남편은 요즘 제대로 나에게 쏟고 있는 중이다.

 

고맙다. 이 사람.

일찍 결혼해서 일찍 아이를 키운 부부라면 오히려 갱년기네 하며 서로에게

시들해질 중년의 나이에 우린 비로소 서로 살피고 아끼고 있으니

늦게 결혼해서 늦은 육아를 한 보람이 있구나 싶을 정도다.

 

행복하게 행복하게 생일이 지나갔다.

이번 생일은 한 10년쯤 뿌듯하게 추억할 만 하겠다.

왠지 앞으로의 날들이 더 기대되는 기분이랄까.

오래 애써왔던 많은 것들이 한꺼번에 내게 와르르 굴러오는 것 같다.

아..., 참 좋구나.

 

행복하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15146/8b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9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0년 걸려 성공한 혼자 머리감기!! imagefile [2] 신순화 2016-01-13 15529
28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웃고 운 가족 상장 수여식 imagefile [3] 신순화 2016-01-04 13821
28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들의 겨울 imagefile [2] 신순화 2015-12-29 7466
28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6년을 관통하다 imagefile [4] 신순화 2015-12-24 12489
28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줌마, 철없는 아이 되다 imagefile [3] 신순화 2015-12-03 18607
28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밭에서부터 시작하는 김장 imagefile [4] 신순화 2015-11-27 8110
28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삭발 미수, 그리고 또 다른 음모 imagefile [2] 신순화 2015-11-20 17240
28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중년 아줌마, 근사한 바람끼 imagefile [5] 신순화 2015-11-13 22368
28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언니가 있어 참 좋다!! imagefile [2] 신순화 2015-11-06 10643
28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시의 향기 흐르는 집마당 imagefile [5] 신순화 2015-10-30 13118
28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싸우면서 정 들었구나, 아들과 나... imagefile [2] 신순화 2015-10-21 11329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결혼 13년 만에 받은 생일상 imagefile [8] 신순화 2015-10-15 10980
27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는 오늘 내 행복을 당당하게 요청하노라!! imagefile [11] 신순화 2015-10-08 11986
27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따라 달라지는 명절 풍경들 imagefile [1] 신순화 2015-10-02 8067
27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3살 아들, 죽음을 돌보다 imagefile [4] 신순화 2015-09-23 20887
27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무서운 밤, 마법의 주문 imagefile [4] 신순화 2015-09-18 9796
27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벼락치기 독서를 하는 이유, 그것을 알려주마!! imagefile [5] 신순화 2015-09-10 9627
27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한 달에 한 번 마을 잔치, 좋구나 좋아!! imagefile [6] 신순화 2015-09-02 10327
27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아이들의 바다 imagefile [7] 신순화 2015-08-25 10561
27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며느리도 자란다 imagefile [6] 신순화 2015-08-18 80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