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의 한턱.jpg

 

목요일까지 휴가였던 남편이 드디어 출근을 한 금요일,

엿새간 이어졌던 연휴끝이라 밀린 일도 많고 지치기도 했다.

열일곱살 아들은 하루의 반나절을 잠으로 보내고 있으니 깨워도 소용없고

열세살 둘째도 라면 끓여 먹고 친구집에 놀러간다고 하니

방과후 프로그램을 들으러 학교에 간 막내와 둘이 맛난 밥도 사먹고

은행도 들리고 장도 보러 가면 좋을 것 같았다.

 

지치고 힘든데 든든하고 따뜻한 음식이 생각날때 잘 가는 곳이 있다.

친절하고 부지런한 사장님이 9년째 음식값을 올리지 않고 정성스럽게

대접해 주시는 해장국집이다.

이룸이는 뼈다귀 해장국을 나는 황태 해장국을 주문했다.

두 메뉴 다 5천원씩 이다.

 

"와, 엄마 역시 뜨끈하고 푸짐하고 맛있어요"

"그러니까.. 엄마가 시킨 황태해장국도 엄청 시원하고 맛있어"

늦잠에서 일어나 헐레벌떡 학교로 달려가느라 아침도 못 먹었던

이룸이는 정말 맛있게 먹었다. 과일로 배를 채웠던 나도 뜨끈한 국물이

정말 반가왔다.

땀나게 먹으며 우린 다음주에 있을 이룸이 생일 파티 의논을 했다.

 

막내는 본래 1월 31일이 생일인데 그 전날 오빠 학교 사람들 열댓명이 와서 하룻밤을

자고 가는 바람에 생일파티가 미뤄진것을 다음주에 하기로 했기때문이다.

"언니 친구 네명 초대 했고, 네 친구는 다섯명이지?

먹고 싶은 음식은 뭐야?"

"목살간장구이요!!"

맞다. 돼지목살을 간장과 갈이 배를 넣어 재웠다가 굽는 요리를 이룸이는 아주 좋아한다.

인원이 많은데 퍽 손이 가는 음식을 하게 생겼다.

"알았어. 목살구이하고, 봄동겉절이도 하고 샐러드도 하고, 김밥을 할까?"

"... 엄마... 고마워요. 준비하시려면 힘드실텐데..."

"아니야, 이게 엄마가 해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생일선물이잖아"

"엄마........"

이룸이는 감동한 듯 눈가가 촉촉해지더니

"엄마, 오늘 밥 값은 제가 낼께요. 세뱃돈 받은 것 중에서 만원은 밥값으로 쓸래요" 하는거다.

"아니야 무슨.. 괜찮아. 세뱃돈도 네가 받은건데 그럴 필요 없어"

"아니예요. 엄마가 이렇게 애써주시는데 제가 엄마한테 한 턱 내고 싶어요.

만원을 써도 7만원 저금할 수 있잖아요. 괜찮아요. 꼭 제가 사드리고 싶어요"

갑자기 밥 먹다가 가슴이 꼭 메일 뻔 했다.

"... 그래? 그럼 그럴까? 엄마가 이룸이한테 밥 한번 대접 받는 걸로 할까?

정말 고마워. 맛있게 잘 먹을께"

"아.. 정말 행복해요. 제가 엄마한테 밥도 사드릴 수 있어서요.

정말 잘한 일 같아요"

이룸이도 나도 마음이 행복으로 꽉 차서 맛있게 밥을 먹었다.

 

마당 있는 집으로 이사온 후부터 아이들의 생일이 돌아오면 좋아하는 친구들을 불러 밥을 해 먹였다.

그게 내가 해 줄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이었기도 하고 아이들이 정말 좋아했기

때문이다.  아이들은 배불리 먹고 1층과 2층을 오가며 늦도록 신나게 놀곤 했다.

피자나 치킨을 시켜줄 수 도 있지만 그런 음식은 내가 안 좋아해서

늘 직접만든 고기요리와 나물 같은 것으로 상을 차렸다. 그런 생일을 기대하는

것도 어린날 한때라는 것을 알기에 힘들어도 열심을 냈는데

열살이 된 막내가 그런 내 수고를 알아주고, 고맙게 여기고, 제 용돈으로

따뜻한 밥 한끼 대접하고 싶은 마음을 내 주다니, 어떻게 그런 생각을 다 했을까.

언제 이렇게 속이 꽉 차게 자랐을까.. 고맙고 뿌듯해서 정말 귀한 선물을 내가 다 받은 것 같았다.

 

밥을 다 먹고 이룸이는 사장님에게 쑥쓰러운 표정으로 만원짜리 한장을 내밀었다.

"허허. 니가 돈을 내니?"

"네, 세뱃돈 받은 돈으로 엄마한테 밥 한끼 사는 거래요" 내가 설명을 하자

"하이고, 기특해라, 세상에.."

사장님은 몇번이고 칭찬하시며 식당 입구 까지 나와서 이룸이를 배웅해주셨다.

식당을 나와서도, 7만원을 은행에 들러 통장에 저금하면서도 이룸이는 뿌듯해했다.

 

마흔에 셋째를 낳아 쉰이 되기까지 내 40대의 날들은 이 아이를 기르는 일에

모두 바쳐졌다. 이제 막내는 또래중에 월등하게 키도 크고 재능도 넘치는

멋진 아이로 자라났다.

뭐든지 잘 먹고, 늘 새롭고 재미난 일을 궁리하고, 제가 계획한 일들을 하느라

하루종일 집에서도 바쁜 건강하고 이쁜 막내딸에게 처음으로 밥을 얻어 먹었다.

지난 10년을 한번에 보상받고도 남을 잊지못할 선물이다.

 

잘 커준 딸도, 이만큼 키워낸 나도 다 대견하다.

지난 세월이 몽땅 다 대견하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816897/de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16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80편] 배타미와 장모건이 결혼 했을 때(드라마www) imagefile 지호엄마 2019-07-18 1472
216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좋은 여행 imagefile 신순화 2019-06-10 2881
216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내가 사는 제주도 집에 가족들이 왔다 imagefile 최형주 2019-05-27 2372
216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일곱 아들의 편지 imagefile 신순화 2019-05-13 2733
21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자, 생각해 볼까? imagefile 신순화 2019-04-12 5844
216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알아버렸다. ‘살아 있는 맛’ imagefile 신순화 2019-04-03 5191
215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와 무슨 이야기를 나눌까? imagefile [2] 신순화 2019-03-25 4804
215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방탄 소년 VS 방탕 소년 imagefile [3] 신순화 2019-03-22 5108
215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의 반장 도전 성공기 imagefile [8] 신순화 2019-03-13 4526
2156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9편] 엄마도 봄! imagefile [9] 지호엄마 2019-03-12 4565
215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라면, 라면... 또 라면인건가!! imagefile [2] 신순화 2019-03-05 3440
215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유관순을 만나다 imagefile 신순화 2019-03-02 2816
215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세 번의 졸업식과 네 번의 입학식 imagefile [6] 윤영희 2019-02-26 3557
215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딸 아이의 그 날 imagefile [6] 신순화 2019-02-22 4587
215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모두가 선물을 받은 날 imagefile [4] 신순화 2019-02-16 3899
2150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가슴이 바람 빠진 풍선 같아 imagefile [1] 최형주 2019-02-15 4081
»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오늘은 제가 밥 사드릴께요 imagefile [2] 신순화 2019-02-08 6830
214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30인분의 비빔밥을 준비한 날 imagefile [1] 신순화 2019-02-01 6041
214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라져가는 동네 가게들에 대한 아쉬움 imagefile [3] 윤영희 2019-01-24 6386
214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이라는 남자 imagefile [2] 신순화 2019-01-18 5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