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001-8.jpg

1일 차

젖 오픈 예정

 

젖이 안 나온다.

바다는 배가 고파서 울고

남편은 계속 젖 나와?” 라고 묻는다.

아직 안 나와. 곧 나올 거야.” 라고 말은 하지만

속이 타들어가는 나는 입술을 잘근 잘근 씹고 있다.

젖 잘 나오게 한다는 잉어를 고아 먹을까?

족발을 뜯을까?

젖아준비하고 있는 거지?

그냥 기다리면 되는 거지?

오 플리즈 컴 온~

 

 2 001-1.jpg

3일 차

젖이 차면

 

드디어 젖 개통!

터져 나오는 내 젖.

잉어 먹었으면 홍수 날 뻔 했다.

젖이 차니 바위처럼 무겁다.

찌릿찌릿 알싸하니 아프다.

줄줄 세서 옷이 다 젖는다.

새벽에 자다가도 일어나서 눈을 반쯤 뜨고 젖을 짠다.

 

 

3 001-3.jpg

5일 차

젖 불

 

바다가 오래 빨면 젖꼭지에 불이 난다.

따갑고 쓰라리고 미친다.

젖 불은 어떻게 끄는 거지?

못 끄나?  ㅠ 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21515/57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8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만약 둘째 아이가 생긴다면... imagefile [13] 지호엄마 2012-02-27 34327
2084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촘백이 만든 평상에 놀러 오세요. imagefile [1] 빈진향 2013-05-24 34317
208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여름 휴가 여행 전후, 아들이 달라졌어요 imagefile [4] 양선아 2013-08-14 34281
208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2% 부족한 남편의 육아 imagefile [5] 윤영희 2013-06-17 34268
208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7편] 뒤늦은 가을 소풍, 악어야! 입이라도 쩍 벌려줄래? 플리즈~ ㅠ..ㅠ imagefile [3] 지호엄마 2012-11-29 34144
2080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팬티의 유혹 imagefile 김미영 2011-05-25 34116
2079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낯선 도시와 친해지기, 대중교통, 시장, 길거리 식당, 그리고 헤매기 imagefile [1] 빈진향 2013-04-26 34115
207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내가 사는 제주도 집에 가족들이 왔다 imagefile 최형주 2019-05-27 34042
207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말괄량이 삐삐 한강서 다시 만나다 imagefile [5] 양선아 2013-09-02 34008
2076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회사, 나의 힐링 캠프! imagefile [18] 김미영 2013-03-27 33960
2075 [김연희의 태평육아] 떼다 imagefile [3] 김연희 2011-12-21 33940
2074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기 욕조를 둘러싼 신구 세대 육아 갈등 imagefile 김은형 2010-05-28 33939
2073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타만네가라, 정글 속에서 네 식구 함께 한 작은 모험 imagefile [4] 빈진향 2013-05-22 33774
2072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임신의 꽃은...쇼핑? imagefile 김은형 2010-05-22 33769
2071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커밍아웃? 햇님군의 사립초 생활기-1편 imagefile [8] 전병희 2013-12-13 33623
2070 [김연희의 태평육아] 남편이, 아니 아빠가 변했다!!! imagefile 김연희 2011-07-08 33439
2069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페낭 힐, 푸니쿨라타고 벌레잡이 식물을 보러 가다. imagefile [7] 빈진향 2013-07-17 33138
2068 [김연희의 태평육아] 엄마가 되었을 때, 엄마 노릇 실컷! imagefile 김연희 2011-08-08 33095
2067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아, 내가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 imagefile [14] 임지선 2012-07-26 32903
206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산전검사 체험기] 다운증후군 고위험군이라니, 헉! imagefile 양선아 2010-06-06 328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