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807.JPG

 

 

이렇게 귀할 수가 없다.

하늘이의 웃음이.

이렇게 고마울 수가 없다.

하늘이의 웃음이.

 

마음을 열어주어 고맙다.

엄마도 온 마음을 열었단다.

우리 그 마음 잘 부비면서 살자.

 

하늘이가 웃길 간절히 바라며 바라보던 내 웃는 얼굴 밑에는

태교를 못 한 미안함과 신생아 때 많이 안아주고 교감하지 못한 미안함이 가득했다.

애착 관계에 문제가 생긴 건 아닌가.

평생 잘 안 웃는 사람이 되는 건 아닌가.

하는 걱정에 매일 밤 마음이 무거웠다.

아이들이 잠든 밤, 큰산이 일을 하고 돌아오면 첫 마디가 “하늘이가 안 웃어”였다.

바다는 참 잘 웃었는데.

그 표정과 소리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싱그러워서 매일 놀랐는데.

하늘이는 그렇지가 않아서 더욱 마음이 쓰였다.

그런데 이틀 전,

강한 눈빛 사이 사이에 보이는 하늘이의 웃음이 아주 여리게 느껴지면서

이런 생각이 들었다.

‘웃기 싫은 게 아니라 웃고 싶구나. 그런데 못 웃는 거구나.

좀 더 안전하다고 느껴지면, 좀 더 편안하다고 느껴지면 무장해제 할지도 몰라. 아니, 할 거야.’

그러는 통에 하늘이가 감기에 걸려 아팠고

나와 큰산은 하늘이를 더 많이 안아주고 들여다보고 만졌다.

그 감기가 다 나을 즈음인 2015년 8월의 마지막 날 아침,

하늘이는 좀 더 자주 좀 더 긴 웃음을 보여주었다.

분명히 전 날과는 다른 얼굴이었다.

눈물이 났다.

고맙고 미안해서 마음이 뜨거웠다.

 

참 귀한 웃음이다.

참 귀한 하늘이의 마음이다.

큰산과 바다 하늘 그리고 내가 소리 내어 넘어가면서 웃는 어느 훗날

나는 하늘이가 마음을 열기 시작한 2015년 8월의 마지막 날을 기억하며

또 다시 뜨거워지는 마음을 부둥켜안을 것 같다.

옆에서 웃고 있는 하늘이도 꼭- 안아주어야지!

아...!

 

2015. 9. 5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05363/47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2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와 읽는 '김제동 헌법' imagefile [4] 신순화 2018-11-14 9890
22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네 손이 내 손 만큼 커질거라니! imagefile [2] 최형주 2015-05-08 9890
22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내와 빵 터진 둘째어록 imagefile [2] 홍창욱 2018-02-20 9887
22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들에게 많이 미안한 날 imagefile [2] 윤영희 2014-12-06 9873
22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육아도 연애와 매 한가지. 울고 싶을 때가 한 두 번이 아니다 imagefile [2] 홍창욱 2017-03-19 9849
22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한 살 마음은 고슴도치 마음 imagefile [4] 신순화 2017-04-13 9841
21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에게 이상적인 선생님이란 imagefile [2] 윤영희 2015-10-27 9829
21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무심하게도 여름이 간다 imagefile 홍창욱 2014-08-22 9810
21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부슬비 내리는 날, 김치 배달 imagefile [5] 최형주 2017-01-04 9803
21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 발이 닿네? imagefile [2] 최형주 2014-12-09 9794
21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짜증과 예술사이 imagefile [4] 신순화 2017-09-10 9792
21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제주도에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0-31 9790
21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세상 모든 아기들에게 책 꾸러미를! imagefile [2] 케이티 2014-11-19 9770
21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분노의 호미질이 가르쳐 준 것들 imagefile [6] 신순화 2017-07-25 9769
21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수학꼴찌, 초등 2년 내 딸을 위하여 imagefile [6] 홍창욱 2018-03-25 9764
210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거짓말 거짓말 imagefile [2] 정은주 2017-04-10 9764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귀한 웃음 imagefile [1] 최형주 2015-09-06 9752
20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노키즈존? 아이들이 자유로운 서귀포 공연장 imagefile [2] 홍창욱 2018-06-17 9749
20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멋을 알아가고 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4-11-05 9743
20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서울 살이 끝 집 imagefile [4] 최형주 2015-11-12 97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