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4-2.JPG



부슬비 내리는 날, 김치 배달

 

비가 부슬 부슬 내리는 날.

바다, 하늘이와 우산을 쓰고 김치 배달을 했다.

전라도 시댁에서 여기 제주도까지 맛있는 김치를 보내주셨는데

나누어 먹고 싶은 이웃 몇 분이 생각나서 두 포기씩 봉지에 담아 집을 나선 것이다.

아이들과 나는 신이 나서 “누구도 주고~”, “누구도 주고~” 하면서 배달을 시작했는데

비도 오고 힘이 드니 나중에는 바다가 지쳐서 김치 봉지를 내밀며 “엄마가 들어...” 한다.

걸어서 5분 거리도 안 되는 곳들인데 비가 오고 손에는 묵직한 김치가 들려있어서 

나도 왠지 발걸음이 무겁게 느껴졌다.

 

배달을 다 하고 와서 김치에 대한 생각을 다시 해봤다.

어머님과 아버님이 텃밭에서 배추와 무와 고추와 갓을 키워서, 뽑고 따고 손질해서, 

김치를 담구고 포장을 해서 여기까지 보내주신 거구나. 

그 긴 시간과 노동과 우리가 잘 먹을 것이라는 기대와 사랑이 이 김치에 버물어져서 온 거구나.

이 가슴 벅차는 사랑을 조금이라도 나눌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

나눌 수 있는 분들이 있어서 고마웠다.


우리 집에는 가끔 홍시로 익혀서 먹는 대봉이 한 박스, 고구마가 한 박스, 쌀이 한 가마니, 

땅콩이 한 가득, 말린 호박이 한 가득, 참기름과 들기름이 몇 병씩 배달되어온다. 

멀고 먼 전라도에서. 

그래서 그 음식들을 쌓아놓고 매일 눈으로 먹고, 입으로 먹고, 마음으로 먹는다.

큰산과 나는 “우리 참 풍요롭다.”라는 말을 자주 하며 부모님께 감사를 한다.

이렇게 사랑 받는 것을 느끼고 감사를 드린다.

 

그래서 제주도에서 아이 둘을 키우는 것이 크게 힘들거나 외롭지가 않나보다.

음식의 모습으로 우리 곁에 늘 함께하는 부모님의 사랑이 있기 때문에.

아이들도 그런 사랑을 느끼고 감사하며 맛있게 먹고 건강하게 자라는 것 같다.

 

사랑이 넘쳐흐르는 곳이 한 군데 있으면 그 주변은 메마르지 않고 

사랑과 고마움으로 늘 촉촉하게 젖어있다.

부모님이 흘러 보내주신 사랑을 나도 잘 흘러 보내고 싶다.

나의 아이들에게 뿐만 아니라 큰 세상에.


김치가 참, 달다.



+ 비 오는 날, 로즈마리 목욕! 사랑이 코 끝과 온 몸에 머문다. ^ ^


20170104-3.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684872/02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6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제주의 새벽 imagefile [2] 최형주 2016-04-29 9229
264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우리 균도, 우리 케이티 imagefile [8] 케이티 2015-03-22 9227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부슬비 내리는 날, 김치 배달 imagefile [5] 최형주 2017-01-04 9223
26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귀한 웃음 imagefile [1] 최형주 2015-09-06 9224
2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젠 평화로 가자 imagefile [2] 신순화 2018-05-02 9222
26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에게 이상적인 선생님이란 imagefile [2] 윤영희 2015-10-27 9219
25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2편] 떡국을 먹으며 새해 소망을~ imagefile [6] 지호엄마 2017-01-06 9214
25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괜찮아, 잘 자라고 있는거야.. imagefile [4] 신순화 2018-10-24 9204
257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엄마의 행복이 모두의 행복: <카트>에 <빵과 장미>를 싣고 [9] 케이티 2015-03-13 9204
25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제주도에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0-31 9196
25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날로그 육아, 시즌1끝 시즌2 시작합니다! imagefile [5] 윤영희 2016-09-28 9192
25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나의 두번째 인생을 열어준 둘째 아이 홍창욱 2014-05-21 9178
25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야.. 조금 천천히 커 줄래? imagefile [2] 신순화 2018-09-13 9173
25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먼지가 되어, 떠난다.. 우리 할매가. imagefile [18] 케이티 2014-10-06 9170
25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 그건 그냥 너의 일부야 [4] 케이티 2014-07-09 9162
25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어? 발이 닿네? imagefile [2] 최형주 2014-12-09 9149
249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커다란 나무가 필요한 이유 imagefile [2] 서이슬 2017-09-20 9137
24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퍼즐맞추기 잔혹사 imagefile [1] 홍창욱 2015-05-15 9134
24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초보 아빠 쭈쭈 물리며 오롯한 인간 된 거야? imagefile 홍창욱 2015-10-19 9115
24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부처야, 생일 축하해 imagefile [2] 최형주 2017-05-03 9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