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0.jpg

 

모유 수유 230일 차

젖 안 물리고 재우기

 

바다를 재우는

가장 빠르고 쉬운 방법이

젖을 물리는 것이었다.

 

그런데

(생후 8개월이 되어서

이가 나고 몸집이 커지니)


치아와 적정 몸무게 유지가

걱정이 되어서

젖을 물리지 않고

재워야겠다고 생각했다.

 

졸린데도 젖을 안 주자

바다는 맹렬히 울면서

젖을 찾아 헤매기 시작했고

울음은 점점 더 거세어져갔다.


도저히 안 되겠다 싶어

바다를 안고 나가 걸었는데

몇 발자국 안 가서 

깊이 잠이 들었다.

 

그 날 이후로

낮에도 밤에도 졸려하면

젖을 찾기 전에

안고 나가서 재웠다.

 

몸이 천근만근인데

내 옷을 입고

바다 옷까지 입혀야 하고

 

(잠 드는데 방해가 될 만한

낮의 햇빛과 밤의 조명,

시끌벅적한 소리를 피해

이리저리 걸어다니는 것이)

너무나 힘들었다.

 

그래도 나갔다.

 

그렇게 며칠을 하다가

바다가 몹시 피곤해 하던

어느 날,

혼자 손가락을 빨며

누워서 잠이 드는 모습을

입을 벌리고 바라봤다.

 

젖을 안 물리고 재우는 것이

너무나 어려운 숙제 같았고

안고 나가서 재우는 날이

끝없이 계속될 것만 같아

두려웠는데

 

바다는 생각보다 빨리

적응을 하고 따라와 주었다.

 

생각보다 쉽구나.

생각보다.

휴우...

 

 

250.jpg

 

 

모유 수유 250일 차

사랑의 상징

 

내 아기의 

수 만 번의 입술과

수 만 번의 손길이 닿은 

나의 젖.

 

이만한 사랑의 상징이 또 있을까.

 

오래토록

이 감각을 기억하고 싶어서

젖을 줄 때마다 가만히 느껴본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9612/65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0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세상에 안 아픈 주사란 없다 imagefile [8] 케이티 2016-12-22 10505
30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음식은 부모가 아이에게 건네는 제2의 언어 imagefile [5] 윤영희 2016-03-24 10502
30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블랙 프라이데이, 퍼거슨, 그리고 우리 imagefile [6] 케이티 2014-12-02 10487
302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엄마면서 아빠이고 학생 imagefile [6] 강남구 2017-09-01 10471
301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어린이 날 선물, 20년 전 나의 첫 손목시계 imagefile 안정숙 2014-05-05 10464
30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날 뜯어 먹고 사는 놈들 imagefile [10] 최형주 2015-03-12 10461
299 [최형주의 젖 이야기] 번갈아가며 젖 imagefile [9] 최형주 2014-05-22 10446
29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들과 함께 자고 싶어하는 아빠 imagefile [2] 홍창욱 2018-01-24 10444
29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들의 겨울 imagefile [2] 신순화 2015-12-29 10443
29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 추첨 선발, 아이의 꿈이 이뤄졌다 imagefile [3] 윤영희 2014-08-01 10440
295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유예’는 언제까지? imagefile [2] 박수진 2017-04-18 10437
29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행육아, 엄마가 달라졌어요 imagefile [2] 윤영희 2016-08-31 10424
29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7주 남편 없는 하늘 아래 imagefile [2] 케이티 2015-06-01 10423
292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장난감보다 스카치테이프 imagefile [2] 이승준 2017-01-06 10420
29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남편이 말했다. "머리를 길러야겠어." imagefile [4] 최형주 2015-04-30 10419
29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 손을 부탁해^^ imagefile [1] 신순화 2018-11-21 10418
»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안 물리고 재우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4-30 10417
288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시시포스가 되어 날마다 산을 오르다: 엄마의 탄생 imagefile [1] 정아은 2017-12-28 10413
28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7년의 사랑, 그리고 이별 imagefile [4] 신순화 2017-11-28 10385
286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너는 ‘그나마 나은 편’이라고?: 결혼이라는 통과의례 imagefile [4] 정아은 2017-12-14 10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