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021-2.JPG

 

 

미니 버거, 미니 파운드 케익, 집에 있던 초.

큰산, 바다, 하늘과 작은 식탁에 둘러 앉아 초를 켜고 내 생일 축하 노래를 불렀다.

선물이 없어도, 케익이 아닌 작은 빵들이어도 마음이 풍족했다.

어젯밤 내가 나에게 준 편지가 있고

남편과 두 딸이 있어 더 이상 필요한 것이 없었다.

평범하게 조용히 생일날이 저물어 간다.

좋다.

 

2015. 3. 23

 

 

+ 아, 너무 조용했어~ 생각해보니까~

선물도 미리 미리 얘기해서 챙길 걸 그랬고~

그 땐 풍요로웠는데 지나고 보니 좀 아쉽네요~ ㅋㅋ

 

둘째는 훨씬 여유롭게 키울 거라고 생각했는데 새로운 상황과 실수의 연속입니다.

열심히 넣어서 빨았던 산소계표백제에 형광증백제가 들어있었고

목욕을 거의 못 시킨 하늘이 겨드랑이에 찐득한 태지가 심하게 끼어있었고

아직 어린이집에서 낮잠을 안 자고 버티고 오는 바다가 많이 피곤했던지 열과 콧물 증세가 있습니다.

저는 회음부 수술한 부위가 덧나서 재봉합 수술을 할 수도 있을 것 같고요.

배는 계속 고픈데 먹을 건 없고, 내가 해서 먹어야 하는데 손목은 시큰거리고.

이렇습니다. 대충. ㅋㅋ

그런데 하늘이가 참 잘 먹고 잘 자고요

바다는 어린이집이 낮잠은 자기 싫지만 재미있나봐요.

아침에 어린이집 가자고 아빠 손을 잡고 끌더라고요.

큰산은 일이 재미있고 글도 마구 마구 써져서 피곤하지만 행복해하고요.

저도 이렇게 글 쓰고 그림 그리면서 행복하고요.

최근에 읽은 책에서 나의 그림자를 인정하고 받아들일 때 그 사람은 온전해지고 매력적이된다고 했는데

저의 일상도 이렇게 빛과 그림자를 가지면서 온전하고 재미있어지나봅니다.

 

아, 젖이 찡하게 도네요. 하늘이가 먹을 때가 되니.

저는 또 한바탕 젖을 물릴게요.

평화롭고 즐거운 봄 날 보내시길 바래요.

제 몫까지 긴 긴 산책도 많이 즐겨주시고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51253/89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45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엄마의 반성문 imagefile [1] 정은주 2018-09-30 10421
34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는 밤을 미친듯이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imagefile [2] 최형주 2016-01-17 10421
34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특별한 태교 이야기_레드 다이어퍼 케이티 image [6] 케이티 2014-05-06 10413
34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우리집만의 '윤식당' imagefile [4] 윤영희 2017-04-12 10410
341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잃어버린 타이밍 imagefile [1] 박수진 2017-01-12 10399
340 [김명주의 하마육아] 보험, 일단 가입은 하였소만... imagefile [4] 김명주 2015-03-02 10396
33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세살의 야구 imagefile [2] 신순화 2015-08-13 10383
338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우리 가문의 격세유전 imagefile [1] 정은주 2017-09-18 10379
33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친구가 놀러오면 독립심이 쑥쑥! imagefile [2] 신순화 2014-06-19 10367
336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역지사지 그래도 섭섭하다 imagefile [3] 이승준 2016-12-19 10355
33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4편] 엄마도 어렵구나 imagefile [5] 지호엄마 2015-03-12 10331
334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지금 여기, 우리가 해야 할 일 imagefile [3] 케이티 2016-11-20 10328
333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밀양, 우리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 (2) imagefile [2] 빈진향 2014-07-10 10324
33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자연 생활 imagefile [2] 최형주 2017-04-20 10309
33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음식은 부모가 아이에게 건네는 제2의 언어 imagefile [5] 윤영희 2016-03-24 10301
33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교육없이도 글쓰기 잘하는 법 imagefile [3] 윤영희 2016-08-10 10295
32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면? 심폐소생술 교육 체험기 imagefile [4] 케이티 2016-08-15 10275
32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이와 함께 하는 여행, 선택권 주고 욕심 줄이고 imagefile [6] 양선아 2017-10-16 10273
327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블랙 프라이데이, 퍼거슨, 그리고 우리 imagefile [6] 케이티 2014-12-02 10268
32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여긴 꼭 가야 해!! imagefile [2] 신순화 2018-07-19 10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