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8934-2.JPG

 

 

한 놈은 뒤에서 목을 만지고

한 놈은 앞에서 젖을 빤다.

목을 그냥 만지는 게 아니고 손톱 끝으로 꼬집고

아기의 입에 적응하고 있는 피멍이 든 젖은 빨 때 마다 찢어질듯이 아프다.

하늘이가 태어난 이후의 잠자리 풍경이다.

화가 난다.

아파 죽겠다.

이 새끼들.

날 뜯어 먹고 사는 놈들.

그런데 내 새끼들.

이 아이들에게 지금 필요한 것 전부가 엄마다.

엄마의 몸이다.

그래서 내어준다.

이런 내어줌이 낯설고 힘들고 화가 나지만 해본다.

이런 엄마의 삶을 살아본다.

 

2015. 3. 11

 

 

+ 힘드네요... 둘째, 셋째 어떻게 키우셨어요? ^^

산후조리는 안 되고 있고 밤 수유 하면서 졸고 있지만

아침에 바다의 웃음 소리와 아기의 똘망한 눈을 보면 또 다시 힘이 나네요.

모든 엄마들, 홧팅입니다.!!! 아, 젖 아픈 건 정말이지... 정말이지!!!! 너무해... ㅜ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43779/72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45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역지사지 그래도 섭섭하다 imagefile [3] 이승준 2016-12-19 10302
34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세살의 야구 imagefile [2] 신순화 2015-08-13 10298
34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사랑은 착각과 오해를 타고... imagefile [3] 신순화 2018-05-14 10297
34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우리집만의 '윤식당' imagefile [4] 윤영희 2017-04-12 10277
34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44편] 엄마도 어렵구나 imagefile [5] 지호엄마 2015-03-12 10261
340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밀양, 우리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 (2) imagefile [2] 빈진향 2014-07-10 10254
339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지금 여기, 우리가 해야 할 일 imagefile [3] 케이티 2016-11-20 10251
33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음식은 부모가 아이에게 건네는 제2의 언어 imagefile [5] 윤영희 2016-03-24 10243
337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각.자.도.생' imagefile [2] 강남구 2018-08-19 10224
33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블랙 프라이데이, 퍼거슨, 그리고 우리 imagefile [6] 케이티 2014-12-02 10224
33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교육없이도 글쓰기 잘하는 법 imagefile [3] 윤영희 2016-08-10 10223
33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조용하고 풍요롭게 지나간 2015년 3월 23일 imagefile [11] 최형주 2015-03-27 10187
33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세상에 안 아픈 주사란 없다 imagefile [8] 케이티 2016-12-22 10186
332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장난감보다 스카치테이프 imagefile [2] 이승준 2017-01-06 10181
331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1층 할머니의 고추를 걷다 imagefile [1] 최형주 2015-08-31 10170
330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면? 심폐소생술 교육 체험기 imagefile [4] 케이티 2016-08-15 10156
32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석 달간의 동거가 끝이 났다 imagefile 홍창욱 2014-10-18 10151
328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우리 가문의 격세유전 imagefile [1] 정은주 2017-09-18 10143
327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어른책] '잘못된 몸'을 낳은 엄마의 '자격'에 관하여 imagefile [8] 서이슬 2018-07-29 10142
326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어린이 날 선물, 20년 전 나의 첫 손목시계 imagefile 안정숙 2014-05-05 10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