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769-2.JPG

 

 

하늘이가 다쳤다.

보송보송한 머리카락 사이로 검붉은 선이 그어졌다.

유모차가 뒤로 넘어지는 바람에 떨어져서 머리를 시멘트 바닥에 찍고 만 것이다.

잠시 큰산에게 맡기고 집에 올라온 사이 일어난 일인데

부엌 창문에서 그 장면을 목격했을 때는

큰산이 넘어진 유모차에서 찌르는 듯한 소리로 울고 있는 하늘이를 안아 올리고 있었다.

“여보!!!!!"

나는 잔뜩 찌푸린 얼굴로 큰산을 불렀다.

내가 집에 올라오기 전에 유모차에 탄 하늘이가 몸을 움직여서 위로 올라가고 있는 걸 봤지만

별 다른 조치 없이 그냥 맡기고 온 내 잘못도 있다는 걸 알았지만 무조건 화가 났다.

큰산이 아이를 살펴보고는 “어, 많이 다쳤다.” 하며 집으로 안고 올라올 때

내 마음은 쪼그라들고 있었다. 하아! 머리에 피!

“아, 정말!!!!”

큰산에 대한 원망이 점점 커져서 나의 온 몸을 채웠다.

흙을 씻어내고 지혈을 하는데 이 부드러운 살이 찢어진 고통이 나에게 전해져 신음을 하며 안고 있었다.

하늘이의 상처를 보는 것 자체가 고통스러웠다.

병원에 가니 의사 선생님이 두개골이 함몰 된 곳은 없는지 상처 주위를 엄지손가락으로 꾹 꾹 눌러봤는데 하늘이는 또 다시 크게 울었다.

다행히 크게 다친 것은 아니어서 바르는 약을 처방받아서 왔고 큰산에 대한 원망도 조금 사그라졌다.

하루에도 여러 번 하늘이의 상처를 소독하고 약을 발라주고 그 때 마다 우는 하늘이를 달래주었다.

목욕을 시킬 때 마다 물이 닿지 않게 조심하고 자면서 약이 이불에 다 닦이지 않는지

유심히 바라보며 재웠다.

아이들의 상처.

상처를 바라보는 내 마음.

참 힘들다.

나로 인한 상처는 더더욱 아프다. 몸에 생긴 상처는 물론 마음에 생긴 상처도.

인간인 이상 이 아이들도 수많은 상처를 받으며 클 텐데 그 때 마다 내가 그걸 봐야 한다는 게

정말이지 무섭다.

내 상처를 잘 들여다보는 것이 우선이겠지. 그 상처를 껴안는 것이 먼저겠지.

아이들의 상처를 잘 보기 위해 내 상처를 들여다보고 껴안을 작정까지 하게 되다니.

엄마가 강한 것은 순전히 아이가 그렇게 만들어주기 때문이구나. 아이 덕분이구나.

그래, 네들 덕 좀 보자.

네들 덕에 나는 아마 철인이 될 것 같다.

고맙다, 이 녀석들아!

 

2015. 7. 10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03734/04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4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이 온다 imagefile [2] 신순화 2018-03-28 7941
144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육아 휴직 대차대조표 imagefile [2] 박수진 2017-05-24 7940
14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마음이 베이다 imagefile [7] 신순화 2018-06-17 7936
142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투명 인간의 발견: 사회라는 그 낯선 세계 imagefile [3] 정아은 2017-12-04 7935
14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딸은 사춘기 엄마는 갱년기 imagefile [3] 윤영희 2018-06-21 7934
140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상담 받아야 할 때와 그렇지 않을 때 imagefile [2] 정은주 2017-04-24 7933
13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가장 예기치 못한 사건, 노년 imagefile [2] 정은주 2017-09-11 7919
138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높은 파도를 바라보는 아이 imagefile 강남구 2017-11-23 7911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첫 상처 imagefile [2] 최형주 2015-08-31 7884
136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가능과 불가능의 사이에서: 두 아이의 엄마 imagefile [2] 정아은 2018-01-11 7876
13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와 읽는 '김제동 헌법' imagefile [4] 신순화 2018-11-14 7872
13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육아와 살림은 부모의 양 날개로 난다 imagefile [2] 홍창욱 2017-05-07 7864
13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첫 제주 글램핑 체험기 imagefile [4] 홍창욱 2017-04-28 7859
13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빨래, 그래도 별 탈 없다 imagefile [3] 신순화 2017-10-12 7820
13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이의 동선, 어른의 시선 image [2] 정은주 2018-01-03 7796
13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해피 버스 데이 투 미 imagefile [4] 최형주 2017-03-29 7786
12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시대 흐름 역행하는 `출산주도성장' 발언 imagefile [4] 양선아 2018-09-11 7783
12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사랑이야 imagefile [2] 최형주 2016-04-08 7779
12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우리의 소중한 야성 본능 imagefile [1] 최형주 2017-02-09 7769
126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시시포스가 되어 날마다 산을 오르다: 엄마의 탄생 imagefile [1] 정아은 2017-12-28 77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