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9329-3.JPG

 

 

큰산이 두 시간 정도 아이들을 봐준다고 내 시간을 가지란다.

오~ 리얼리?

나는 보려고 마음먹고 있던 영화가 들어있는 컴퓨터를 가방에 급히 때려 넣고

남방 한 장 걸치고는 바로 집을 나섰다.

집 앞 카페에 가서 앉았다.

아, 이런 세상이 있었지! 후우~!

컴퓨터를 꺼내 영화를 본다.

나를 위해 준비된 향기로운 차를 홀짝이며 편안하게.

빨리 보려고 점프시켜 넘기지 않고 그냥.

영화 음악이 카페 음악 때문에 잘 안 들린다.

주저 없이 카페 종업원에게 가서

“저기, 지금 제가 굉장히 오래간만에 자유 시간을 누리고 있거든요.

영화를 봐야 되는데 소리가 잘 안 들리네요. 음악 좀 꺼주실래요?“

하고 말하는 상상을 잠깐 하다가 영화를 계속 본다.

좋다.

진작 이랬어야했어.

진작.

 

2015. 5. 29

 

+

이 날 카페에서 본 영화는 ‘스틸 엘리스’.

여자 주인공의 연기가 살 떨리게 좋았고 셋째 딸 리디아의 캐릭터가 참 맘에 들더군요.

나에게 지금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다시 발견하고 집으로 왔어요.

하루 두 시간, 내 시간을 갖는 것.

아이들이 아닌 나를 생각하는 것.

짧아서 더 짙은 시간.

오예!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76095/50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6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판 깔아주니, 아빠도 아이처럼 imagefile [2] 양선아 2018-07-31 9608
16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의 첫 감기 imagefile [1] 최형주 2015-08-31 9601
16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대봉님, 어여 익으소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1-28 9601
16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싸워도 괜찮아 imagefile [1] 신순화 2018-08-13 9581
16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세월호와 함께 올라온 기억 imagefile [2] 정은주 2017-03-27 9571
16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청와대에서 온 손님 imagefile [4] 홍창욱 2017-06-18 9568
15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돌을 좋아하는 딸들에게 image [1] 신순화 2017-12-20 9565
158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KT)와의 첫 만남 [3] 케이티 2014-04-05 9555
15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이 온다 imagefile [2] 신순화 2018-03-28 9542
15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를 안고 벤치에 누워 낮잠을 imagefile [10] 최형주 2016-02-22 9540
155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엄마도 쉬고 싶다 imagefile [2] 박수진 2017-03-24 9532
15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들을 바라보며 사부작 사부작 imagefile [2] 최형주 2015-12-05 9519
15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과 함께 하는 선거 imagefile [2] 신순화 2016-04-15 9517
15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달콤 달콤, 아들과의 데이트 imagefile [2] 신순화 2018-08-31 9516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를 위한 두 시간. 진작 이럴 걸! imagefile [2] 최형주 2015-05-31 9498
150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아픈 아이의 엄마로 살며 '나'를 잃지않기 imagefile [11] 케이티 2014-11-24 9488
14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마당 미용실 imagefile [4] 신순화 2018-08-20 9487
148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 [아이책] 누구에게나 있는 것 imagefile [4] 서이슬 2017-10-16 9483
14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빨래, 그래도 별 탈 없다 imagefile [3] 신순화 2017-10-12 9476
14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KT), 예쁘고도 잔혹한 그 이름과의 대면 [6] 케이티 2014-04-13 94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