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0323.JPG

 

‘아끈다랑쉬오름’을 올라가는 큰산과 바다가 보인다. 선명하게.

나는 잠든 하늘이를 안고 그들이 속한 제주의 따뜻한 풍경을 보고 있었다.

 

2015. 11. 28

 

+

다랑쉬오름 바로 옆에 ‘작은 다랑쉬오름’이라는 뜻의 ‘아끈다랑쉬오름’이 아기처럼 하나 붙어있어요.

억새로 가득한 주변과 크고 넓은 하늘이 있고

멀리서도 올라가는 길과 올라가는 사람이 선명하게 보이는 풍경이 있고요.

바다와 큰산이 손을 잡고 올라가는 모습을

하늘이를 안고 멀리서 보고 있는데

아름다운 자연의 효과인지 정말 아름다워 보이더라고요.

괜히 찡하고.

하늘이를 얼른 카시트에 앉히고 차 안에서 풍경을 바라보며 숨죽여 그렸습니다.

하늘이가 깨는 것이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일이거든요.

그런 고요의 시간,

내 느낌을 담은 그림을 사부작 사부작 그리는 시간이 저에게 큰 힘이 되는 걸

요즘 더 깊이 느끼고 있어요.

이렇게 그림을 그릴 수 있다는 것에 감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25322/92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8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평범한 날'이 가장 '빛나는 날'이다 imagefile [4] 신순화 2017-04-04 9162
18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앗! 이 소리는? imagefile 최형주 2015-01-09 9158
18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아픈 아이의 엄마로 살며 '나'를 잃지않기 imagefile [11] 케이티 2014-11-24 9157
182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엄마도 쉬고 싶다 imagefile [2] 박수진 2017-03-24 9154
18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딸은 사춘기 엄마는 갱년기 imagefile [3] 윤영희 2018-06-21 9149
18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시대 흐름 역행하는 `출산주도성장' 발언 imagefile [4] 양선아 2018-09-11 9134
17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나를 위한 두 시간. 진작 이럴 걸! imagefile [2] 최형주 2015-05-31 9121
17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대봉님, 어여 익으소서~! imagefile [2] 최형주 2014-11-28 9100
17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1편] Memory Christmas! 세월호 9명을 기억하며~ imagefile [2] 지호엄마 2016-12-24 9078
17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과 함께 하는 선거 imagefile [2] 신순화 2016-04-15 9076
17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전업육아 엄마에서 학생 엄마로 [4] 케이티 2015-09-03 9064
17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더 키워봐야 안다 imagefile [2] 신순화 2017-07-19 9059
17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하늘이를 안고 벤치에 누워 낮잠을 imagefile [10] 최형주 2016-02-22 9056
17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KT), 예쁘고도 잔혹한 그 이름과의 대면 [6] 케이티 2014-04-13 9046
17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새들의 육아일기 imagefile [1] 윤영희 2015-06-23 9045
170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춤과 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4-10-23 9041
16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게로 온 책상 imagefile [1] 신순화 2017-05-12 9033
16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학교 가는 길 imagefile 신순화 2017-06-28 9027
16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무심하게도 여름이 간다 imagefile 홍창욱 2014-08-22 9016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그들을 바라보며 사부작 사부작 imagefile [2] 최형주 2015-12-05 9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