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저녁밥상에서 아들과의 대화.

 

"아빠, 내일 수요일은 태권도장에서 피구 해. 그런데 말을 뒤~지게 안 들으면 피구 하는 시간이 줄어들어."

 

그냥 '뒤지게'가 아니다. '뒤이~지게'란다. 구사하는 게 아주 찰지다.

 

 g.jpg

 
음... 어디서 나쁜 말을 배웠군. 친구들? 학교 형? 나는 당황하지 않고 웃으며 물었다.

 

"뒤지게라는 말을 누구한테 배웠어? 친구가 그래?"


"아니. @학년#반 선생님이 '오늘 니들 뒤~지게 말 안 듣는다' 그랬어."

 

정말? 팩트 체크 들어갔다.

 

"그런데 넌 @학년#반이 아니잖아."


"아, 급식실 갈 때 @학년#반 지나가. 그때 들었어."

 

띠용! 맞구나.

 

"그런데 '뒤지게'는 나쁜 말이야. 다음부턴 쓰지마."


"아~ 그렇구나."

 

선생님이 많이 힘드셨나 보다.

 

 

 

*5월1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김태규 기자
서른두살 차이 나는 아들과 마지못해 놀아‘주다가’ 이제는 함께 잘 놀고 있는 한겨레 미디어 전략 담당 기자. 부드럽지만 단호하고 친구 같지만 권위 있는 아빠가 되는 게 꿈이다. 3년 간의 외출을 끝내고 다시 베이비트리로 돌아왔다.
이메일 : dokbul@hani.co.kr      
블로그 : plug.hani.co.kr/dokbul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76021/0b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8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탈장이라서 다행(?)이야 [1] 케이티 2014-07-18 8374
18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7년의 사랑, 그리고 이별 imagefile [4] 신순화 2017-11-28 8365
18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 손을 부탁해^^ imagefile [1] 신순화 2018-11-21 8360
18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에게도 더 좋은 날이 오겠지 imagefile 신순화 2017-05-10 8337
181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인생2막'의 조건 imagefile 강남구 2018-04-11 8323
18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세상 부러울 것 없는 하루 imagefile [1] 홍창욱 2016-03-02 8323
17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딸아이와 바닷가 자전거 타기 imagefile [2] 홍창욱 2018-05-16 8312
17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힘들땐 '딸랑이'를 흔들어 주세요!! imagefile [2] 신순화 2018-01-23 8312
17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세월호와 함께 올라온 기억 imagefile [2] 정은주 2017-03-27 8308
17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피아노 배우기 imagefile [5] 홍창욱 2018-02-13 8296
17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아이와 겨울 방학 생존기 imagefile 신순화 2017-01-18 8276
17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린 언제나 새로운 노래를 부를 수 있어 imagefile [5] 신순화 2019-01-08 8271
173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너는 ‘그나마 나은 편’이라고?: 결혼이라는 통과의례 imagefile [4] 정아은 2017-12-14 8270
17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 육아의 `달인'의 비법 imagefile [2] 홍창욱 2017-08-23 8268
17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만 네 살, 우리는 여전히 [11] 케이티 2016-12-13 8262
»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이의 무서운 학습 능력 imagefile [2] 김태규 2015-05-31 8251
16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더 키워봐야 안다 imagefile [2] 신순화 2017-07-19 8247
16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반갑다, 겨울아!! imagefile 신순화 2018-12-14 8245
16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템플 스테이, 아빠 찾아 삼만 리 imagefile [2] 정은주 2017-05-15 8240
166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내가 외로운 이유...관계의 깊이 imagefile [2] 강남구 2017-10-10 8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