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4.jpg

모유 수유 24일 차

섬세한 신

 

임신을 하고

젖이 점점 처지더라.

 

왜 이러지?’ 했는데

바다에게 젖을 줘보니

처진 젖이

바다가 먹기에

높이가 딱 맞다.

 

젖 주는 높이까지

미리 조절해주는

, 섬세한 신이시여!

 

 

 

  18-3.jpg

모유 수유 25일 차

덩치 값

 

젖의 양은

젖의 크기에

비례하지 않는구나.

 

젖이 정말 작은 내 친구는

젖이 철철 넘치게 나오고

젖이 정말 큰 우리 엄마는

젖이 잘 안 나왔단다.

 

덩치에 맞게

젖이 많이 나오는

나의 젖이 고맙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1533/53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925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연휴 imagefile 윤아저씨 2011-06-15 34430
1924 [김명주의 하마육아] 유럽까지 1주일 1만원 imagefile [14] 김명주 2014-12-28 34417
» [최형주의 젖 이야기] 덩치 값 해주어서 고마워! imagefile [12] 최형주 2013-10-04 34248
1922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2화. 음식물 탈수기 imagefile [1] 팔랑팔랑 2013-08-14 34198
192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해치’와 우리집 세 아이 imagefile [1] 신순화 2011-10-11 34154
192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래, 나는 엄마니까! imagefile 신순화 2010-11-09 34143
1919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돈돈돈! 아, 전부 돈이로구나 imagefile [17] 임지선 2012-04-18 34128
191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결혼 뒤에도 야동, 마늘 먹어야 되나 imagefile [1] 홍창욱 2015-01-15 34068
1917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이제 나는 젖소, 젖 떼라니 싫소 imagefile [6] 임지선 2013-01-18 34061
191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애 볼래, 일 할래? ....... 일 할래!!!!! imagefile 신순화 2011-06-22 34045
1915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주 특별한 `아기 제작 공정' imagefile 김은형 2010-06-11 34042
1914 [김연희의 태평육아] 베이비푸어의 역습 imagefile [6] 김연희 2011-11-24 34039
191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 친정 엄마도 놀 줄 아는 여자였다 imagefile [6] 양선아 2013-08-05 34036
191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52편] 초등초등엄마가 되어보니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6-04-18 34023
1911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자장가 imagefile 윤아저씨 2011-06-23 33960
191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왕관 imagefile 윤아저씨 2011-01-19 33957
190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개미떼와 물 난리, 그 집에선 무슨 일이? imagefile 신순화 2011-07-06 33940
1908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빠와 함께 마라톤을 imagefile 김태규 2011-10-04 33667
1907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입맛 저렴한 ‘기레기’, 백주부에 빠졌다 imagefile [4] 김태규 2015-07-17 33498
190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미안해 딸, 네 마음 몰라줘서(2) imagefile [2] 양선아 2012-05-14 33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