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집을 보러 다니다가

얼떨결에 새로 짓고 있는 단독주택단지를 구경하게 되었어요.

밝고 따뜻한 거실에 작고 이쁜 마당엔 저의 로망을 자극하는 그네까지.

두 남매가 저 그네를 따며 깔깔거리는 소리가 BGM으로 깔리는 상상도..

 

 

이층 방을 올라가보니 방 두개를 합쳐놓은 넓은 안방에 한쪽은 부부침실

가운데 보이는 책상 뒷쪽으로 수납장으로 두 공간으로 구분해

오른쪽으론 아이들 침대를 놓았더군요.

아직 완벽한 침실 독립이 어려운 아이들과 한 공간에 함께 하면서도

몸?은 떨어져서 잘 수 있는 아이디어가 좋더군요.

화이트와 원목은 제가 10년 넘게 살림하면서 가장 마음에 들어하는 인테리어 칼라라

더 이뻐 보였어요. 이 집은 다락방도 딸려있어 수납은 물론 아이들이 상상의 놀이공간으로

쓰기에도 좋을 거 같았어요.

 

그나저나!

이사를 가려면 일단 지금 사는 집이 먼저 팔려야 되고,

부동산 업자에게 지금 집의 상태를 보이기 위해(깨끗이 정리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적어도 수납공간이 어느정도인지 보이게끔은 해야 하니까요. 8년동안 사는 동안 안 보이는 곳은 짐이 갑북갑북^^)

저희 부부는 현실로 돌아와 집 정리를 시작했답니다.

큰아이가 어느 정도 컸다 싶을 때, 둘째를 낳는 바람에 자잘한 물건을 정리정돈할 여유가

없었고 또 물건을 잘 버리지 못하는 성격이라 꺼내놓고 보니 한숨만..

 

둘째를 낳으면 신기려고 깨끗이 빨아 넣어둔 큰아이의 신발을

이제야 발견했지 뭐예요. 안타깝게도 저 신발들은 모두 170이하 사이즈.

지금 둘째 발 사이즈는 거의 180.    아.. 짐 정리할 때마다 한없이 작아지는 저 자신을

느끼는 요즘입니다.. 북 오프에 내다 팔까봐요.

 

저의 부부의 멘탈을 가장 압박하는 문제는 역시 '돈'이지만

시작을 해 놓고 보니, 인생공부 많이 하게 되네요.

우리 가족의 앞으로의 20년을 주제로 남편과 많은 얘기를 하게 됐고

아이들을 어떻게 키우고 싶은지에 대해서도 다시 하나하나 점검하고 있어요.

집이 정해진 기간 안에 팔리지 않으면

주택으로 이사하는 것도 당분간 포기해야 하지만

이번 기회에 집안 물건 다이어트하는 기회도 되고

조금 더 깔끔해진 집에서 봄을 맞이하는 것만으로도 얻는 게 많다 하며

마음을 비우고 있지만 .. 꿈도 여전히 놓치지 않고 있습니다^^

이사든 아니든, 올 한 해도 꿈을 위해 고고씽 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5349/c0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0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 아들의 도전 imagefile [2] 윤영희 2016-07-31 9946
20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악기교육, 중학교부터 시작해도 늦지않다?! imagefile [4] 윤영희 2016-07-13 10806
20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운동 교육에 부족한 2% imagefile [3] 윤영희 2016-07-11 9394
20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교육없이도 예체능 잘하는 법 imagefile [2] 윤영희 2016-07-08 10282
19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교육없이도 공부 잘하는 법 imagefile [5] 윤영희 2016-06-28 8205
19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 생일날 받은 타인의 선물 imagefile [6] 윤영희 2016-06-17 7016
19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땅 속의 사과, 감자 캐러 가자! imagefile [2] 윤영희 2016-06-14 12757
19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새로운 시대, 새로운 육아를 imagefile [4] 윤영희 2016-06-06 8112
19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가난과 어린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들 imagefile [9] 윤영희 2016-05-31 16654
19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의 재능, 찾아도 걱정 imagefile [2] 윤영희 2016-05-24 9037
19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취미를 가진 아이, 삶에 대한 자신감이 쑥쑥! imagefile [6] 윤영희 2016-05-11 10704
19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와 평화로운 외식을 위한 식당찾기 imagefile [4] 윤영희 2016-05-06 17832
19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모가 부모에게 보내는 감동적인 편지 imagefile [6] 윤영희 2016-04-25 16054
19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태양의 후예' 속 지진이 현실이 된다면 imagefile [7] 윤영희 2016-04-20 9347
18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우리집 100년 레시피 imagefile [5] 윤영희 2016-04-10 9193
18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이 터졌다, 관계의 몸살 imagefile [4] 윤영희 2016-04-08 11537
18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부엌공동육아모임, 이렇게 만들어 보세요 imagefile [2] 윤영희 2016-04-07 8894
18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음식은 부모가 아이에게 건네는 제2의 언어 imagefile [5] 윤영희 2016-03-24 8888
18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시리즈] 요리하는 아이, 수학과 과학공부가 저절로 imagefile [2] 윤영희 2016-03-17 12058
18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부엌육아 시리즈] 채소 싫어하는 아이, 이곳으로 보내라?! imagefile [4] 윤영희 2016-03-14 12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