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만 네 살 생일을 맞은 아들.

가지고 놀다 싫증 난 장난감을 작은 상자에 넣어두었다가

오랫만에 꺼내 주었더니,

 

"아,, 그리워. 이거 내가 아기 때 가지고 놀던 거야!"

 

누나가 쓰는 말을 듣고 배웠는지, 요즘 '그립다'는 말을 자주 쓰네요.

뭐 일본인들이 워낙 '그리움'이란 정서를

일상적으로 자주 느끼고 쓰는 말이라 그렇기도 하겠지만.

작년 겨울에 입던 옷을 오랫만에 찾아내 입혀주면 그럴 때도 아주 반가워하며

그립다고 그럽니다ㅎㅎ

저도 4년을 살다보니, 이제 추억을 얘기할 때가 된 걸까요^^

완전 아기 때 기억은 뚜렷하게 말하지 못해도(이건 아마 무의식 속으로 고고씽?)

만 두 살 정도를 넘으면서 지금까지 경험한 것들은 대부분 기억하는 것 같네요.

자기가 쓰던 물건 뿐 아니라, 누나가 오랫만에 옷을 꺼내 입은 걸 보고는,

"누나 그 옷, 00기차 탈 때 입은 거지?"

그래서 식구들 모두가 깜짝 놀란 적이 있답니다.

어슴프레 기억이 나서 사진을 찾아보니, 정말 기차타고 여행갔을 때 누나가 그 옷을 입고 찍은

사진을 발견했는데, 웬지 섬뜩해지는 기분;;^^

 

그리고 또 하나,

두 돌 전후였나? 막 말을 재밌게 시작하던 때라

"넌 어디에서 왔어?" 그렇게 물으면

집안 어딘가 구석진 곳을 가르키며  "저-쪽"  그렇게 한결같이 대답하던 아이가

요즘은 어디에서 왔냐고 물으면  웃음과 짜증이 뒤섞인 말로

 

"처음부터 여기 있었어!!"

 

이 세상에 와서 4년을 살더니, 이젠 자기도 토착민?이라 스스로 인식하는지

우리 가족의 기존 멤버임을 강조하는 아들.

유년의 기억이 하나 둘 차곡차곡 쌓이는 아들만큼

이 엄마에게도 아들과 함께 한 지난 4년의 추억이 그리워지는 요즘.

아, 문득 나 자신의 젖냄새가 그리워지는 건 왜일까?  변태엄만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6588/b0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4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3세대가 함께, 좌충우돌 사과밭 여행 imagefile 윤영희 2013-11-18 16796
14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지브리의 어린이집, 에니메이션 성공보다 사원들의 복지가 우선 imagefile [8] 윤영희 2012-11-16 16736
14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스케이트장에서 생긴 일 - 세상이 아직 살만하다고 느낄 때 imagefile [1] 윤영희 2013-01-15 16665
14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회적 연대로 엄마들이 지키자 imagefile [3] 윤영희 2014-04-29 16532
13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집이 아이를 키운다 imagefile [13] 윤영희 2015-05-16 16495
13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집앞 우편함 책꽂이, 온 동네를 도서관으로 imagefile [4] 윤영희 2014-03-23 16404
13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어두운 등잔 밑…엄마들의 재발견 imagefile [6] 윤영희 2015-03-09 16375
13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지진 때 놀이터의 변신 imagefile [3] 윤영희 2016-10-23 16352
13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새해 육아내공은 걷기와 글쓰기로 단련! imagefile [7] 윤영희 2014-01-12 16156
13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육아도 연애하듯이 [7] 윤영희 2013-10-31 16114
13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숲에서 노는 아이들, 감성이 차곡차곡 imagefile [4] 윤영희 2013-11-08 16080
13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람과 `썸타는' 집 imagefile [6] 윤영희 2015-12-07 15850
13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새학기의 긴장, 먹는 것으로 풀자?! imagefile [7] 윤영희 2015-03-27 15737
13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와 함께 발렌타인데이 초콜릿 만들기 imagefile [3] 윤영희 2015-02-12 15647
12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베이비트리와 나 imagefile [4] 윤영희 2013-05-27 15576
12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10년 전 우리 가족에게서 온 편지 imagefile [5] 윤영희 2014-11-27 15505
12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행지에서 홈스테이, 살아있는 사회공부 imagefile [5] 윤영희 2014-03-31 15476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그리움'을 알아버린 만 네살^^ imagefile [1] 윤영희 2013-02-05 15330
12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밥, 된장국 만들기가 겨울방학 숙제라구?! imagefile [2] 윤영희 2015-02-10 15315
12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과학은 공부가 아닌 '생활' imagefile [5] 윤영희 2015-12-14 15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