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jpg

 

모유 수유 67일 차

짠 젖

 

아침에

바다에게 젖을 물리면서 말했다.

 

바다야, 오늘은 젖이 좀 짤 거야.

어제 반찬들이 짰거든.

        요즘 아빠가 요리해.”

 

옆에서 설거지를 하고 있던 남편이

내 말을 듣고 말했다.

 

“여보.”

 

“응?”

 

“맨밥만 먹을래?”

 

“아니, 아니야~

바다야, 들었지?

요즘 아빠 살림하느라 힘들다.

그냥 먹자.”

 

 

 

 

75.jpg

 

 모유 수유 75일 차

'젖 주는 자'로서의 위생

 

그저 지친다.

 

땀도 많이 나고

머리카락도 금방 기름이 돌지만

        씻고 싶다는 생각이 안 든다.

씻는 거고 뭐고 다 귀찮다.

 

그래도 씻어야지 하는

음이 생기는 건

   오로지

   '젖 주는 자'로서의 위생을

    관리해야 한다는 생각 때문이다. 

 

'밥 주는 자'라면

손 씻고 손으로 차려주면 되지만

     '젖 주는 자'는

    품에 안고 살을 물려야 하니 말이다.

 

내가 '젖 주는 자'가 아니었다면

        지금쯤 어떤 모습이 되었을까?

      

      상상하지 말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1872/f2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685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기의 ‘패륜적인 등 센서’ imagefile 김은형 2010-06-04 21867
1684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42개월 인생의 불타는 장난감 연대기 imagefile [2] 김은형 2013-08-08 21842
168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시계를 보지 않는 자유, 느린 휴가 imagefile 양선아 2010-07-30 21823
1682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코딱지 떼려다 코딱지 붙였다 imagefile 윤아저씨 2011-01-13 21812
1681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아이의 첫 경험, 엄마의 욕심이었나...(1) imagefile [6] 양선아 2013-04-15 21801
1680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육아책-아이, 누가 잘못인가 imagefile 김은형 2010-08-24 21791
167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딸네 집은 편하게 오세요. imagefile [11] 신순화 2013-04-23 21760
167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2013년 우리 가족 시상식 imagefile [4] 윤영희 2013-12-30 21757
1677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핸드크림보다 첫 딸 imagefile [6] 윤영희 2013-12-02 21717
167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직장맘과 동행해주는 든든한 전업맘 imagefile [14] 양선아 2012-03-21 21716
167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열 살 아들과 엎치락 뒤치락 제대로 몸싸움 imagefile [20] 신순화 2012-01-29 21693
1674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뿡뿡 imagefile 윤아저씨 2010-08-26 21678
1673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유치원 큰딸 보육비 ‘허걱~’…무상교육 안돼? imagefile 김미영 2010-07-19 21671
167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노릇, 천 번 만 번 가슴이 쿵! imagefile 신순화 2011-03-29 21655
167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큰아들’의 남편되기 선언, 금연! imagefile 신순화 2010-10-26 21654
167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과 나는 '만화'로 통한다!! imagefile [3] 신순화 2012-11-28 21641
»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주는 자'로서의 위생 imagefile [2] 최형주 2013-12-26 21601
166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초등학교 6년 동안 쓰는 책가방 imagefile [3] 윤영희 2015-03-25 21586
1667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들 낳으면 기죽는 세상 imagefile 김은형 2010-05-17 21569
166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제주에서 아이키우며 살아가기 imagefile 홍창욱 2012-02-06 21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