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아들녀석을 혼냈다. 아침 돌봄교실을 가지 않았다고 했다.

아침 돌봄교실은 학교 정규수업 시간 이전에 등교하는 아이들을 돌봐주는 프로그램이다.

왜 안 갔냐고 물었더니 요즘 돌봄교실에서 수학 문제집을 각자 풀게 하는데 시간도 오래 걸리고 여러모로 그게 싫었단다.

 

그런 이유로 돌봄교실을 건너뛰고 비밀번호 눌러 교실로 직행해 학습만화를 읽었다고 했다.

수학 문제를 풀기 싫어서 그랬다니 누굴 닮아서 그러는 건지.(음... 내가 수학을 싫어하긴 했다)

여튼 그런 중대한 스케줄상의 변화는 아빠와 상의해야 한다고, 아침 돌봄교실은 가야 한다고 못박았다.

 

녀석이 요즘 돌봄교실에서 푸는 수학 문제집은 작년에 집에서 하던 학습지 중에 풀지 않고 쌓아둔 것이다.

손바닥만한 크기에 몇쪽 안 되는 분량이다. 그런데 그게 싫다고 하니... 오늘 저녁밥을 먹으며 녀석이 돌봄교실에 흥미를 잃지 않을 '묘수'를 냈다.

 

 

456.jpg

 

 

“돌봄교실에서 바로셈 쉽게 하는 방법이 있어.”

“뭔데?”

“그 전날 집에서 바로셈 절반 정도를 먼저 해가는 거야. 그러면 돌봄교실에서 나머지 푸는 데 시간 많이 안 걸릴 거잖아. 남는 시간에 만화책 읽어도 되고.”

 

흐흐. 이건 뭐, 완전 조삼모사다. 원숭이보다 나은지 한 번 던져봤는데...

 

“그런데 전날에 그거 할 시간이 없을 거 같은데?”

“왜 없어. 태권도 다녀와서 해도 되고, 잠자기 전에 해도 되고.”

“에이, 시간 없을 거 같아. 그냥 돌봄교실에서 할래.”

 

‘그래, 니가 원숭이보다 낫구나’하고 대화를 마치려는데 녀석이 던진 한 마디.

“아빠 잔머리가 좋으시네요.”

헉.

 

“뭐라고?”

“잔머리가 좋으시다고요.”


의표를 찔렸지만 나는 평정심을 유지하며 다시 물었다.

“너 잔머리가 무슨 뜻인지 알아?”

“무슨 뜻인지는 모르는데 엄마랑 아빠가 쓰는 말 들었어.”

 

무슨 뜻인지 모른다는 녀석은 그 뜻을 정확히 알고 있었다.

나의 얕디 얕은 '음모'는 이렇게 되치기 당했다.

 

*5월21일 개인 블로그에 올린 글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김태규 기자
서른두살 차이 나는 아들과 마지못해 놀아‘주다가’ 이제는 함께 잘 놀고 있는 한겨레 미디어 전략 담당 기자. 부드럽지만 단호하고 친구 같지만 권위 있는 아빠가 되는 게 꿈이다. 3년 간의 외출을 끝내고 다시 베이비트리로 돌아왔다.
이메일 : dokbul@hani.co.kr      
블로그 : plug.hani.co.kr/dokbul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77303/1d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76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중년 아줌마, 근사한 바람끼 imagefile [5] 신순화 2015-11-13 27778
176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을 알차게 보내기 위한 7가지 제안(2) imagefile [1] 윤영희 2013-07-20 27741
176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백일의 기적, 백일의 저주 imagefile 양선아 2011-01-13 27682
176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우리 딸의 마법의 ‘남친’ imagefile 양선아 2011-04-13 27675
1761 [김연희의 태평육아] 내가 사랑한 세 명의 아웃사이더 imagefile [1] 김연희 2011-10-07 27629
176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눈높이 육아, 오버 육아 imagefile 양선아 2011-05-20 27613
1759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유치원 큰딸 보육비 ‘허걱~’…무상교육 안돼? imagefile 김미영 2010-07-19 27577
175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수유 imagefile 윤아저씨 2011-06-04 27512
»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빠 음모 되치기한 아들 imagefile [5] 김태규 2015-06-04 27492
1756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자기방어 imagefile 윤아저씨 2011-10-06 27454
1755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힘을 내요 육아빠들 imagefile [2] 송채경화 2016-09-19 27422
1754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메르스가 부른 완전범죄? imagefile [5] 김태규 2015-06-10 27335
175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모처럼 낮잠의 혹독한 대가 imagefile 신순화 2011-04-06 27333
175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너무 가까워서 더 어려운, 동네엄마 네트워크 imagefile [7] 윤영희 2013-11-13 27332
1751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이의 ‘배신’, 이럴수가! imagefile 김은형 2011-01-18 27332
175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화성에서 온 아들, 금성에서 온 딸 imagefile [1] 윤영희 2013-07-21 27322
1749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혹시나? 역시나! 엄마욕심과의 전쟁 imagefile 김은형 2010-11-11 27313
174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가고 싶은 나라, 김밥나라 imagefile 윤아저씨 2010-12-29 27295
1747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마일리지 쌓아서 다음에 또 보자” imagefile [4] 김외현 2013-12-19 27286
1746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파리 imagefile 윤아저씨 2010-12-16 27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