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1785.JPG



엄마 곧 돌아올게

 

내일은 서울로 표현예술치료 공부를 하러 가는 날인데

바다가 자기 전에 신신당부를 한다.

엄마 내일 절대 가지 마. 절대! 절대! 가면 안돼!”

바다가 내일 아침에 일어나 내가 없다는 걸 알고 엉엉 울 것을 생각하니

마음이 쩌릿쩌릿 아파왔다.


, 어떡하지...

가긴 가야되는데...


지난 달에는 별 탈 없이 잘 헤어졌는데 최근에 어린이집을 며칠 다니면서

낯선 분위기를 경험하고 엄마랑 조금씩 떨어져야 된다는 이야기도 들으면서

불안감이 올라왔나보다.

바다가 아직 엄마와 떨어져 있는 것을 힘들어해서 어린이집은 안 다니기로 했지만 

이런 후유증이 남았다.

 

고민을 하다가 바다가 아침에 일어나서 볼 수 있는 그림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고

바다를 사랑하는 나의 마음을 잘 드러내주는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그림을 그리는 동안 미안함, 고마움, 아쉬움, 애틋함 같은 감정들이 왔다 갔다 했다.

바다를 달래는 그림을 그리면서 사실은 나를 달래고 있기도 했다.

 

언제나, 너의 손을 잡고 너의 눈을 바라보고 너의 마음에 내 마음을 포개며

사랑한다, 고맙다 말하는 엄마이고 싶은데

평소에는 왜 그렇게 많이 화를 내고 다그치는지.

 

소중한 내 아이.

소중하게 대하고 싶다.

언제나 헤어지기 전 날인 오늘처럼 내 사랑을 어떻게 느끼게 해줄까 고민하고

표현하면서 살고 싶다.

 

, 2017년은 소중한 사람을 소중하게 대하면서 살아야지.

다행이다.

고맙다.


DSC01792.JPG


하늘이가 자기 그림이 없다고 서운해할까봐 셋이 방방이를 신나게 타는 그림도 하나 그렸다.

사랑한다, 이 녀석들아!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681538/ba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78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나와 다른 사람이 소중한 이유 imagefile [2] 신순화 2017-02-07 10654
178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버지의 통지서와 엄마의 특별한 칠순 imagefile [2] 홍창욱 2017-02-06 10109
1783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3편] 설명절 나물 해결사~비빔밥,김밥 imagefile [2] 지호엄마 2017-02-06 10640
1782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배우 송강호를 마음에 새긴 이유 imagefile [4] 정은주 2017-02-06 12977
1781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가혹한 금기의 시간 imagefile [1] 박수진 2017-02-03 9961
178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막내의 '어린이' 권리 획득!! imagefile [3] 신순화 2017-02-01 10896
1779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내 마음의 고향, 할머니 imagefile 최형주 2017-01-31 6231
1778 [이승준 기자의 주양육자 성장기] 아이의 ‘오프스피드’ imagefile 이승준 2017-01-31 7432
177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아이들, 선생님께 상장을 수여하다 imagefile 정은주 2017-01-30 13789
1776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욕조의 수난 imagefile [1] 강남구 2017-01-26 10645
177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픈 부모를 돌보는 일 imagefile [6] 신순화 2017-01-25 9435
1774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입양, 국어사전이 틀렸다 imagefile [20] 정은주 2017-01-23 13734
1773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여성을 위한 나라는 없다 imagefile [10] 케이티 2017-01-22 11170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 곧 돌아올게 imagefile 최형주 2017-01-20 5980
1771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슬픔의 나르시시즘 imagefile 강남구 2017-01-19 10245
1770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너의 유머는 imagefile [7] 윤은숙 2017-01-18 12547
176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아이와 겨울 방학 생존기 imagefile 신순화 2017-01-18 6998
176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 생활교육, 쉬운 것부터 하나씩 imagefile [4] 윤영희 2017-01-16 9834
1767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지저분해서 좋은 집 imagefile [8] 안정숙 2017-01-13 19188
1766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잃어버린 타이밍 imagefile [1] 박수진 2017-01-12 8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