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5434.JPG


“얘들아~ 오늘 누구 생일잔치에 갈거야.”

“누구?”

“누구냐면, 이름이 부처이고 이렇게 생겼어.”

 

석가모니의 이미지를 본 아이들은 깜짝 놀라면서도 웃고 난리가 났다.

밑에 집에 사는 세아네와 같이 절에 가기로 한 오늘은 석가탄신일.

 

우리는 아빠 다리를 하고 앉아

부처의 길고 얇게 뜬 눈과

살짝 웃는 입과

손바닥이 하늘로 향하게 놓인 왼 손과

손바닥이 땅으로 향하게 놓인 오른 손을 흉내냈다.

 

“이 부처가 뭐라고 말할 거 같아?”

“어서 오너라... 오늘은 나의 생일이시다... 하하하...”

“어서 와, 나는 부처야. 키키키키”

 

목소리를 이리저리 바꾸며 부처 놀이를 하는데

문득 실제 부처의 목소리가 어땠을까 궁금해진다.

어떤 육성으로 어떤 말을 해서

세상의 많은 사람들을 깨어나게 했을까.

 

우리가 흉내 낸 부처를 그림으로 그려보기로 했다.

내가 하나 그리자 너도 나도 그려달라고 하길래

형태만 그려주고 각자 꾸미기를 했다.

 

화장도 시켜주고,

목걸이, 귀걸이, 팔찌도 걸어주고,

옷도 예쁘고 꾸며주었다.

마지막으로 부처에게 전하는 생일 축하한다는 말을 위에 써달라고 해서

“부처야, 생일 축하해.” 라고 써주었다.

 

부처의 생일 잔치에 갈 준비는 이제 다 된 것 같다.

 

“자, 얘들아. 이제 가볼까? 오늘 누구 생일이라고?”

“부추~~~~~!!!!!”

 

하하하하하하하하.

부처를 부추라고 말하는 아이들이 너무 귀엽고 재미있다.

 

기억하고 기릴 부처가 계셔서 고맙고

함께 그 분의 생일 잔치에 갈 이웃이 있어서 고맙고

이 날을 이렇게 유쾌하게 웃으며 보낼 수 있게 해준 아이들이 있어서 고맙다.

 

온 나라 사람들이 오래도록 기억하고 기념일을 축하할 깨어난 리더를

현시대에서도 만날 수 있길 가슴 깊이 염원하며 오늘을 보낸다.

 

 DSC05385.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21501/f6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865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에릭 칼을 좋아하세요? imagefile [3] 윤영희 2017-05-18 6527
186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아이와 함께 보는 '빨간 머리 앤' imagefile [8] 신순화 2017-05-17 7827
1863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잠들기 직전의 노래 imagefile [4] 안정숙 2017-05-17 8508
186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67편] 미세먼지 많은 날엔 이런 음식이! imagefile [5] 지호엄마 2017-05-16 6046
186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넜다 imagefile [6] 홍창욱 2017-05-15 13205
1860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특별한 사람을 만드는 평범한 시간 imagefile [6] 강남구 2017-05-15 8241
1859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템플 스테이, 아빠 찾아 삼만 리 imagefile [2] 정은주 2017-05-15 6476
185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게로 온 책상 imagefile [1] 신순화 2017-05-12 6512
1857 [박수진 기자의 둘째엄마의 대차대조표] 두 아이를 키운다는 것 imagefile 박수진 2017-05-12 4414
185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우리에게도 더 좋은 날이 오겠지 imagefile 신순화 2017-05-10 6963
1855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다엘, 천 생리대를 만들다 imagefile [2] 정은주 2017-05-09 14527
185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육아와 살림은 부모의 양 날개로 난다 imagefile [2] 홍창욱 2017-05-07 6326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부처야, 생일 축하해 imagefile [2] 최형주 2017-05-03 6876
1852 [박진현의 평등 육아 일기] 사랑고생 [4] hyunbaro 2017-05-02 4396
1851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세상 속으로 등 떠밀기 imagefile [1] 정은주 2017-05-01 5986
185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재외국민 엄마의 제19대 대통령선거 참가기 imagefile [3] 윤영희 2017-04-28 8625
184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첫 제주 글램핑 체험기 imagefile [4] 홍창욱 2017-04-28 6424
184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픈 세 아이와 보낸 8일간의 보고서 imagefile [8] 신순화 2017-04-26 7802
1847 [정은주의 가슴으로 키우는 아이] 상담 받아야 할 때와 그렇지 않을 때 imagefile [2] 정은주 2017-04-24 6256
1846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독박 육아 끝장낼 엄마 정치(2) imagefile [4] 양선아 2017-04-24 9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