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 살’은 유아들에겐 레전드처럼 느껴지는 연령이다. 형님이라는 말 앞에 ‘다섯 살’이라는 말이 붙어야 자연스러울 정도로. 이제 해가 바뀌고 녀석도 다섯 살이 되었다. 그리고 1년을 다닌 어린이집에서 승급을 하게 되었다.

 

수료식.jpg 지난주 금요일, 어린이집에서는 수료식이 열렸다. 녀석은 꽃잎반(만2세) 과정을 무사히 마치고 이제 풀잎반(만3~5세)으로 옮기게 된다. 아빠로서 수료식에 참석은 못했지만 여느 졸업식과 마찬가지로 아이들에게 수료증이 수여됐고, 송사와 답사도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빛나는 졸업장을 타신 언니께~” 대신에 ‘형님반에 간다네’라는 희망찬 노래가 울려퍼졌다고 한 다. 

 

“내가 처음 꽃잎반에 들어왔을 때에는 나는 아직 어리고 모르는 것 많았네 이젠 한살 더 먹어서 몸도 많이 자라고 생각들도 자라서 형님반에 간다네.”

 

수료식을 마친 녀석은 집에 와서도 이 노래를 흥얼거렸다. 단순하고 쉬운 멜로디에 녀석의 상황을 정확하게 표현한 가사라, 어린이집 선생님들이 만든 작품으로 알았지만, 검색을 해보니 육아계에서는 유명한 수료식 노래였다.

 

새해 들어 다섯 살이 되고서 녀석은 유난히 ‘호칭’에 신경을 썼다. “다섯 살 형아!”라고 부르면 녀석은 “아~니. 형아가 아니고 형님이야”라고 바로잡았다. 칭찬을 한다며 “성윤이는 어떻게 그런 걸 잘 해?”라고 물으면 답은 언제나 쿨하게 하나였다. “형님이라서 그래.”

 

1년간의 꽃잎반 과정을 수료하고 이제 ‘형님반’에 간다니 녀석은 정말 자타가 공인하는 ‘형님’이 되는 기분일 거다. 어린이집 데려다놓고 애가 적응 못할까봐 마음 졸였던 게 1년 전이었는데, 이제는 형님처럼 의젓해진 녀석의 모습에 마음이 놓인다. 1년 동안 성윤이를 돌봐주셨던 선생님들께서는 수료식을 맞아 편지를 써주셨다.

 

“성윤이를 처음 보았던 날이 떠오르는구나. 긴장된 모습에 미끄럼틀을 무서워하던 친구였는데... 요즘에는 부쩍 자라서 미끄럼틀도 잘 타고 매운 김치도 용기 내어 먹으려고 시도하는 친구 성윤이... 형님이 되면 매운 김치도 잘 먹는 성윤이가 되면 좋겠구나. 선생님은 멋진 성윤이를 믿어!! 파이팅!!”

 

성윤이가 멋진 형님이 될 수 있도록 잘 돌봐주신 선생님들께도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

앞으로 녀석은 열흘 동안의 통합보육을 거쳐 3월부터 형님반(풀잎반)에 들어가게 된다. ‘몸도 많이 자라고 생각도 자란’ 녀석의 형님반 생활이 벌써부터 기대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김태규 기자
서른두살 차이 나는 아들과 마지못해 놀아‘주다가’ 이제는 함께 잘 놀고 있는 한겨레 미디어 전략 담당 기자. 부드럽지만 단호하고 친구 같지만 권위 있는 아빠가 되는 게 꿈이다. 3년 간의 외출을 끝내고 다시 베이비트리로 돌아왔다.
이메일 : dokbul@hani.co.kr      
블로그 : plug.hani.co.kr/dokbul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51241/03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3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4편] 공주와 왕자에 대한 잘못된 인식~ imagefile [4] 지호엄마 2013-05-03 42145
9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3편] 엄마! 북한이 뭐야? imagefile [4] 지호엄마 2013-04-17 38982
91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2편] 결국~~~다 가버렸네~ㅠ.ㅠ imagefile [3] 지호엄마 2013-03-15 38937
9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19편] 엄마의 선택, 아~ 발도르프여!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2-12-27 38461
8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8편] 이 아줌마가 내년 대통령께 바라는 점~ imagefile [3] 지호엄마 2012-12-17 32436
88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7편] 뒤늦은 가을 소풍, 악어야! 입이라도 쩍 벌려줄래? 플리즈~ ㅠ..ㅠ imagefile [3] 지호엄마 2012-11-29 34443
8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6편] 쌀쌀한 가을 날씨엔 뿌리채소로 유아반찬을~ imagefile [11] 지호엄마 2012-11-01 31877
86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그날 외출 뒤, 사회불만세력이 되다 imagefile [14] 김외현 2012-10-18 20443
8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5편] 아~추석 명절에 변신 로봇이 된 까닭은 imagefile [3] 지호엄마 2012-09-28 38248
8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3편] 지호엄마, 한국 축구가 얄밉다~ 쳇! imagefile [6] 지호엄마 2012-08-13 41870
83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아, 내가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 imagefile [14] 임지선 2012-07-26 33029
82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2편] 누가 감히 내 아들한테 소릴 질러!!! imagefile [8] 지호엄마 2012-06-26 38640
81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불량식품 쥐어주는 엄마 imagefile [9] 김은형 2012-05-31 28380
80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1편] 솔로몬, 네 이놈! 네 죄를 네가 알렷다~ imagefile [14] 지호엄마 2012-05-17 42512
7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0편] 어버이날 선물~ 잉잉~ 아들 낳은게 죄인가요? imagefile [10] 지호엄마 2012-05-09 47159
78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돈돈돈! 아, 전부 돈이로구나 imagefile [17] 임지선 2012-04-18 25806
7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8편] 4.11 총선, 누굴 거지 새낀 줄 아시나요~? imagefile [17] 지호엄마 2012-04-06 47759
7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나...... 좋아하는 사람 생겼어요!' imagefile [11] 신순화 2012-04-03 96165
7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발목 부상, 남편의 역지사지 정신 훈련 기회 imagefile [10] 양선아 2012-02-21 32649
»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형님반에 간다네 imagefile [7] 김태규 2012-02-20 29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