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49a949955dce7acfac429b9e48a95d.요즘 부쩍 이 칼럼에 자주 등장한 우리 이모 이야기로 또 시작한다.



얼마 전 집에 놀러왔다가 유난히 징징거리는 아이를 보고 이모가 한마디 한다. “애 하는 게 꼭 동생 보는 애 같네” 무슨 근거가 있는 건지 모르겠지만 어른들에 따르면 동생이 생길 때 아이가 심하게 보챈다고 한다. 초능력으로 엄마 몸 속의 생명의 존재를 알아채는 건지, 아니면 엄마가 부쩍 힘들어서 이전만큼 안아주지도 보살펴주지도 못하니까 아이가 투정을 부리는 건지 아무튼 그렇다.



처음 이모가 그 말을 했을 때는 콧방귀도 뀌지 않았건만 세번 정도 반복되자 갑자기 마음이 불안해지기 시작했다. 설마~ 설마... 설마??? 아직 수유 중이긴 했지만 출근하면서 재울 때만 젖을 물리는 정도라 그런지 지난 1월 말 ‘홍양’이 다시 찾아오셨는데 2월이 끝난 이 시점까지 별다른 소식이 없었다.



그럼 혹시 둘째가? 라고 생각하는 순간,



너무나 뜻밖에도 눈 앞이 캄캄했다. 이렇게 눈 앞이 캄캄할 줄은 정말 몰랐다. 전에 쓴 칼럼에서 둘째, 셋째 가진 사람들이 부러워죽겠다고 고백했던 나인데,  세살만 젊었어도 둘째 가졌을 거라고 떠들고 다닌 나인데,  기쁨과 근심이 교차하면 모를까, 어째 이렇게 근심만 쓰나미처럼 몰려오는 것인가 말이다.



정말 둘째를 가졌으면 어떡하지? 지금 인이 하나에 엄마와 언니가 매달려도 둘다 허덕이고 있는데 과연 둘째까지 봐줄 수 있을까? 입주 도우미를 구해야 하나? 아이가 둘이면 차라리 내가 직장을 그만 두고 육아에 매달리는 게 낫지 않을까? 직장을 그만 두면 대출금은 언제 다 갚지? 서울로 다시 이사를 가야 하나? 질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이 와중에 그래도 아이가 둘은 있어야지라고 외치던 식구들마저 등을 돌렸다. 언니는 “둘은 감당 못한다”고 선언했고, 엄마 역시 “너 힘들어서 여기서는 출근 못한다, 서울로 다시 이사 나가야지” 라는 말로 감당 못한다는 표현을 우회했다. 압권은 두달 전까지만 해도 둘째를 낳자고 했던 남편.  남편은 “정말 가졌으면 낳을 거야?”라는 말로 나를 놀라게 했다. “미친 거야?” 내가 버럭하자 남편은 우물쭈물 대답했다. “아니, 나는 자기가 너무 걱정하니까, 그냥 의견을 물어본 거라구...” 



 생각해 보면 참 웃기는 노릇이었다. 결혼하고 5년 넘게 생리만 시작하면 마음이 우울해지는 나날이었는데 아이 낳은 지 불과 1년 여 만에 애타게 생리를 기다리게 될 줄이야... 아이가 사랑스럽긴 하지만 나도, 엄마도, 아이 아빠도 그만큼 육아에 지쳤다는 말이었다. 예전에 양선아 기자가 둘째를 가지기 위한 준비라는 칼럼을 썼지만 둘째를 갖는다는 건 막연히 ‘아이는 둘은 있어야’라는 생각만으로 할 수 있는 건 아니었다.



며칠 뒤.. . 홍양이 찾아왔다.  시원섭섭 했냐구? 아니~ 안도했을 뿐이다. 그리고 이제 겸허히 받아들이게 됐다. 둘째는 남의 떡이라 더 부러웠을 뿐이었다고.  괜히 둘째에 대한 아쉬움으로 입맛 다시지 말고 하나나 잘 키우자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김은형 기자
투명하게 비칠 정도로 얇은 팔랑귀를 가지고 있는 주말섹션 팀장. 아이 키우는 데도 이말 저말에 혹해 ‘줏대 없는 극성엄마가 되지 않을까’, 우리 나이로 서른아홉이라는 ‘꽉 찬’ 나이에 아이를 낳아 나중에 학부모 회의라도 가서 할머니가 오셨냐는 소리라도 듣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앞서는 엄마이다. 그래서 아이의 자존심 유지를 위해(!) 아이에게 들어갈 교육비를 땡겨(?) 미리미리 피부 관리를 받는 게 낫지 않을까 목하 고민 중. 아이에게 좋은 것을 먹여주고 입혀주기 위해 정작 우는 아이는 내버려 두고 인터넷질 하는 늙다리 초보엄마다.
이메일 : dmsgud@hani.co.kr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8953/95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905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옥상 텃밭, 사랑을 쌈싸먹다 imagefile [6] 양선아 2015-09-18 25001
190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남편 애정행각 눈앞에서 보는 느낌일까 imagefile 양선아 2010-12-10 24986
1903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서울에서 쿠알라룸푸르, 35도의 차이. imagefile [8] 빈진향 2013-04-23 24972
190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사랑의 자궁 포대기, 다 큰 아이도 어부바 imagefile [5] 양선아 2014-01-06 24929
190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너무 가까워서 더 어려운, 동네엄마 네트워크 imagefile [7] 윤영희 2013-11-13 24909
190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 아이 태교, 나는 이렇게 했다 imagefile 신순화 2010-08-23 24882
189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2013 일본 엄마들의 일과 육아 imagefile [5] 윤영희 2013-07-08 24837
189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연휴 imagefile 윤아저씨 2011-06-15 24741
1897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이 위해서’라는 엄마의 착각 imagefile 김은형 2010-10-20 24739
1896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카오스의 손 imagefile 윤아저씨 2011-07-28 24708
»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둘째가? 설마~설마…설마??? imagefile 김은형 2011-03-16 24685
189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하나 더 낳으라고요??? imagefile 신순화 2011-07-27 24672
1893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울보공주의 눈물보 imagefile 윤아저씨 2010-10-08 24647
1892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혼돈 imagefile 윤아저씨 2011-04-22 24633
189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일본 학교 단체 여행, 1박2일 위해 1달 준비 imagefile [11] 윤영희 2014-05-23 24630
1890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미안 ㅋㅋ imagefile 윤아저씨 2011-03-17 24579
188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가 되어 ‘엄마’를 다시 만나다 imagefile 신순화 2010-07-12 24579
1888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일곱 살 아루, 여행의 길동무, 인생의 스승! imagefile [1] 빈진향 2013-07-12 24536
1887 [사진찍는 엄마의 길 위의 생각] 말레이시아 국민 여행지, 카메런 하일랜드(Cameron highlands)를 가다 imagefile 빈진향 2013-05-31 24527
188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이들끼리 전철에 모험 싣고 고고씽! imagefile 신순화 2010-11-30 244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