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를 빼버릴까?

 

연이틀 밤중에 깨서 아이와 전투아닌 전투를 치르다보니 아침에 든 생각이다.

사연은 이러하다. 뽀뇨는 가로로 잠을 잘 때가 많다. 자다 깨서 다시 세로로 가지런히 눕혀놓는데도

다시 가로로 잠을 자게 된다. 세로로 된 침대인데 4살 아이가 가로로 자면 함께 자는 부모도 방향을 비스듬히 누워야 한다.

그 정도 불편은 감수를 하겠는데 아이가 자다가 발에 무엇인가 닿다보니 발로 차게 되는데 임신을 한 엄마가 여간 불편한 것이 아니다.

 

아내가 자다가 뽀뇨 발에 차이게 되면 본인도 본인이거니와 혹시나 뱃속에 아이한테 영향이 있을까봐 신경이 곤두서게 된다.

 

“뽀뇨, 엄마가 발로 차지 말라 그랬지”.

 

바닥에 자고 있던 내가

 

“우리, 자리 바꿔서 자요”

 

하고 침대로 올라가는데 이 틈에 잠을 깬 뽀뇨가 울기 시작한다.

어찌어찌 침대에 자리 잡았는데 아이 발길질에 눈탱이를 맞다보니 눈에 번갯불이 번쩍.

안되겠다 싶어서

 

“뽀뇨, 발로 차지 말라고 했지”

 

하며 오른손으로 다리 쪽을 때렸는데 뽀뇨가 아팠는지 발로 차지는 않고 울기만 한다.

 

자는 밤중에 아이가 어떤가 싶어서 우선 불을 켜고 실눈을 뜨고 보는데

뽀뇨도 아빠가 무서웠는지 한참을 얼굴을 돌리고 울고 있다가 살며시 나를 쳐다 보았다.

‘발로 차는 것이 얼마나 아빠, 엄마를 아프게 하는지 직접 느끼게 해줘야 돼’라는 생각이 들다가도

아빠도 ‘사람’인지라 ‘‘펑’소리만 나게 때렸어야 되는데 너무 쎄게 때린게 아닌가‘라는 생각에 잠을 뒤척인다.

 

‘회초리를 절대 들지 않겠다’고 다짐에 다짐을 하긴 했지만

아이가 점점 성장하다보니 발길질, 주먹질, 머리카락 움켜쥐기 등등 애교와 장난을 넘어

이제 슬슬 격투기가 되어간다.

‘자기방어’를 위해 비슷한 수준으로 ‘심한 장난으로 되돌려주기’도 하지만

가끔 잠결에 당하는 발길질에는 솔직히 인내가 바닥이 된다.

 

문제는 다음날 일이 손에 잡히지 않을 정도로 기분이 다운되는데

 아이를 너무 쎄게 때린 것에 대한 죄책감과 어떻게 이 문제를 풀어야 할까하는 난감함,

아이가 아빠를 무서워하지나 않을까하는 두려움이 나를 엄습한다.

 

아이를 키우며 ‘아이들에 대한 폭력’에 부들부들 떨고 그 부모들을 비판하게 되는데

어제밤에는 아이의 다리를 내리치는 내 손마디의 힘과 근육에 나도 놀라버렸다.

순간 패닉상태로 빠지게 되었는데 아이 키우는 부모의 마음이 이런건가 하는 생각이 든다.

 

‘아이를 때리는 강도 그 이상으로 부모가 상처를 받는구나’라고.

 

아이를 다른 방에 재워야 하는 건가, 아니면 잠을 재우고 나서 일을 해야 되는 건가,

그것도 아니면 침대자체를 없애서 방안의 공간을 넓혀야 하는건가 이런 저런 생각도 해보게 된다.

괜시리 작은 아파트와 작은 침대에 사는 우리 가족의 처지때문인가 싶기도 하다.

과연 어떤 해결책이 임신한 아내와 몸부림이 심한 아이, 그리고 이를 지켜보는 아빠에게 편안한 잠을 선물해줄까?

 

오늘 아침에는 아빠 머릿속이 패닉상태라 엄마 혼자 뽀뇨를 어린이집에 배웅했다.

이따가 저녁에는 엄마 없이 아빠 혼자 뽀뇨를 맞이해야 하는데 어제 일어난 일에 대해 어떻게든 수습을 해볼 생각이다.

 

 “뽀뇨, 아빠가 어젯 밤에 세게 때려서 미안해. 뽀뇨가 편하게 잠 잘 수 있도록 아빠가 엄마랑 얘기해서 방법을 찾아볼게”

 

<무등을 태우고 걷다>

회전_무등.pn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홍창욱
세 가지 꿈 중 하나를 이루기 위해 아내를 설득, 제주에 이주한 뽀뇨아빠. 경상도 남자와 전라도 여자가 만든 작품인 뽀뇨, 하나와 알콩달콩 살면서 언젠가 가족끼리 세계여행을 하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현재 제주의 농촌 마을에서 '무릉외갓집'을 운영하며 저서로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제주, 살아보니 어때?'를 출간했다.
이메일 : pporco25@naver.com       트위터 : pponyopapa      
블로그 : http://plug.hani.co.kr/pponyopapa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5148/40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어젯밤 침대에서 일어난 격투(?) imagefile [2] 홍창욱 2013-11-06 17733
13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내 없이 살아가기1 imagefile 홍창욱 2014-02-18 17651
13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눈치구단이여, 이제 규율이 필요하다 imagefile [2] 홍창욱 2012-05-22 17532
13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다이어트 비법 imagefile 홍창욱 2012-12-17 17496
13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 베이비시터 되다 - 잘키운 이웃 아저씨, 열 아주머니 안 부럽다? imagefile [4] 홍창욱 2011-11-21 17429
13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애딸린 아빠, 장점도 있다 imagefile 홍창욱 2012-10-08 17426
13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내 인생의 세 여자 이야기 imagefile [5] 홍창욱 2012-02-28 17366
13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5일간, 병원휴가를 가다 imagefile [2] 홍창욱 2012-08-06 17350
12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문 뒤에 그려놓은 추상화를 어찌할꼬 imagefile 홍창욱 2012-05-14 17222
12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천사아빠는 밉상남편? imagefile [4] 홍창욱 2012-11-15 17215
12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타투, 아내사랑을 새기다 imagefile [4] 홍창욱 2015-11-06 17093
126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뽀뇨, 남친이 생기다 imagefile [8] 홍창욱 2012-05-29 17077
125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달래와 아이디어를 캐다 imagefile [2] 홍창욱 2012-04-30 17058
12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처음으로 매를 들다 imagefile [4] 홍창욱 2012-12-26 16990
12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의 왼손사용기 imagefile [7] 홍창욱 2015-11-29 16822
12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내 없는 일주일, 외식 외식 외식.... imagefile 홍창욱 2014-03-01 16768
12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왜 하필 왼손잡이로 태어났을까 imagefile [7] 홍창욱 2011-12-20 16726
12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내한테 배운 ‘아이 관찰하는 법’ imagefile [4] 홍창욱 2013-07-16 16641
11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엄마는 외계인? imagefile [4] 홍창욱 2012-01-09 16633
118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뽀로로, 내 동지이자 적 imagefile [4] 홍창욱 2012-04-24 165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