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웹툰육아카툰_제목.gif

 

 

 

 

 

네살 된 아들을 위해 만들어 본 반찬은 바로~

 

 

 

 

유아음식연근조림 01.jpg

 

 

유아반찬연근조림 02.jpg

 


사실 결혼 전, 친정에선 한번도 먹어본 적이 없는,
그래서 나에겐 익숙하지 않은 밑반찬~ 연근 조림.

 

그치만 얼마 전 시댁에 가보니 
부엌에 연근 조림이 있는 것이…

 

왠지 만드는 방법이 간단해보이고
또, 저장 시간도 오래갈 것 같아 보이더라.

 

 

 

베이비트리연근조림 03.jpg

 

 

 

 

그리고 이 쌀쌀한 가을, 뿌리채소가 좋다고 하여
재래시장가서 달랑 연근 하나 사와


게으르고 음식 잘 못만드는 지호엄마
‘연근 조림’에 한번 도전해 보기로 했다.

 

근데 연근이라는 것이 겉보기엔 묵직해 보이는데
막상 들어보거나 껍질을 깍아보면
안이 텅빈 것이 가볍더라.

 

한겨레베이비트리연근조림044.jpg

 

 

 

 

흙이 잔뜩 뭍어 있는 연근 껍질을 벗기고
물로 씻고 간장 넣고 조리는 것 까지는 성공했는데…

 

 

 

생생육아연근조림04.jpg

 


 

 

 

그런데… 그런데…  왜?

 

 

내가 만든 연근 조림은
색깔이 왜 이렇게 허연겨… ㅠ..ㅠ

 

 

 

 육아카툰연근조림055.jpg

 

 

 

 

육아웹툰연근조림06.jpg

 

 

 

 

 

간장을 부어도 부어도…


가스불로 계속 조려도 조려도…

 

  45개월유아연근조림077.jpg

 

 

 

 


시댁에서 맛 본 그 연근조림은
색깔도 윤기나는 진한 갈색빛에
맛도 달달하니 좋더니…

 

 

우째, 내가 만든 연근 조림은 색깔이 희끄므레한것이
맛도 이렇게 짠겨.

 

퉤퉤퉤…

 

 

 

 

 

워킹맘직장맘연근조림08.jpg


 

 

 

 

 

그치만 이왕 만든 음식은 어떡혀…
버릴 수는 없는 노릇이고


어찌 되었든 지호 밥상에 올려 주긴 했다. ^^;

 

 

 

워킹맘카툰연근조림09.jpg

 


지호야~ 미안~ 담엔 할 땐
맛이 좀 괜찮아지겠지. ㅋㅋ

 

 

그리고 연근의 효능에 대해 좀 찾아보니
이렇게 좋은 점이 많더라.

 

 

연근튀김연근조림10.jpg

 

 

                                                     근데...

 

 

           46개월남아연근조림11.jpg

 

 

 

 

 

 

 

 

 

즐거운아줌마작업링해드뱅.gif

 

 

<즐거운 아줌마> 블로그에 놀러오셔요~ ^^;

http://heihei9999.blog.me/

 

<메일 주소는요~>

heihei9999@naver.com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지호엄마
직장다니며 아기키우기 참~ 힘든 세상에서 그 짓거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신기하게 커가는 아들래미의 모습을 보며 삶의 의미를 찾고, 틈틈이 블로그 운영을 하면서 그림과 카툰을 통해 삶의 즐거움을 같이 나누고자하는 아줌마입니다. 자주 찾아 뵐께용~ 꾸벅
이메일 : heihei9999@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ihei9999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86282/60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7편] 고무장갑 속에 핀 꽃, 어쩐지 똥이 잘 뭉쳐지지 않더라~ imagefile [3] 지호엄마 2013-07-16 31039
»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6편] 쌀쌀한 가을 날씨엔 뿌리채소로 유아반찬을~ imagefile [11] 지호엄마 2012-11-01 30987
2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엄마, 엄마는 아주 천천히 늙어줘 imagefile [1] 신순화 2011-08-17 28578
21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불량식품 쥐어주는 엄마 imagefile [9] 김은형 2012-05-31 27735
20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안 해!' 라고 말할 수 있는 용기 imagefile [8] 홍창욱 2011-11-14 27431
19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1편] 다섯살 아들과 극장에 처음 가봤더니... imagefile [4] 지호엄마 2013-12-27 26890
18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30편] 2013년 베이비트리의 우~아한 송년회 후기 imagefile [7] 지호엄마 2013-12-13 25656
17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출산 육아와 귀촌, 내 인생의 한 방 imagefile [11] 안정숙 2014-03-24 25523
1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13살 아들, 죽음을 돌보다 imagefile [4] 신순화 2015-09-23 20948
15 [앙큼군과 곰팅맘의 책달리기] 짝퉁 만리장성에서 터닝메카드를 imagefile [2] 권귀순 2015-11-27 19860
14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세월호 시대, 촛불과 횃불이 거리로 나섰다 imagefile [2] 안정숙 2014-05-01 19353
13 [하어영 기자의 철딱서니 없는 육아빠] 초보 아빠, 2차는 없었다 imagefile [1] 하어영 2015-09-17 17879
12 [김명주의 하마육아] 언어천재의 탄생 [6] 김명주 2015-04-28 17820
11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야구소년-그림소녀, 소개팅 어그러진 까닭 imagefile [1] 김태규 2015-07-23 17476
10 [김명주의 하마육아] 유럽까지 1주일 1만원 imagefile [14] 김명주 2014-12-28 16996
9 [김명주의 하마육아] 이 뜨거운 순간, 곰남편은... imagefile [5] 김명주 2015-05-14 14984
8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관중도 없는 각본 없는 드라마 imagefile [6] 김태규 2015-05-29 14672
7 [송채경화 기자의 모성애 탐구생활] 객관성을 상실했다 imagefile [3] 송채경화 2016-01-04 14320
6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이런 질문하는 내가 싫다 imagefile [9] 안정숙 2017-01-03 13757
5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로이터 사진전] 65살 아빠와 35살 딸의 합작 관람기 imagefile [7] 안정숙 2016-09-21 13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