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6ae90742115104a64ec900fdcd23ef.이른 아침. 기운 넘치는 1과1/2살의 아이는 우리집 ‘금아구역’인 공부방으로 쪼르르 걸어간다. 이곳이 금아구역인 이유는 창고처럼 책부터 옷가지까지 온갖 짐이 먼지와 함께 잔뜩 쌓여있는데다 엄마아빠가  이따금 열어놓는 노트북 컴퓨터같은  전자기기들로 가득하기 때문이다.


컴퓨터에 ‘환장’하는 아이 덕에 작업만 마치면 노트북 컴퓨터를 가방 안에 꽁꽁 싸놓는게 기본규칙인데  전날 밤 늦게야 작업을 끝내는 바람에 깜빡했다. 아니나 다를까~ 아이가 전광석화처럼 노트북 앞으로 달려간다. 다행히 컴퓨터가 켜져 있지는 않았다.


“컴퓨터가 아직 코 자고 있네, 맘마먹고 이따가 컴퓨터 잠 깨면 다시 만나러 올까?” 아빠가 아이를 밖으로 데려오기 위해 말했다. 아기는 아빠를 잠시 빤히 쳐다보더니  검지 손가락으로 노트북의 전원 버튼을 꾹 눌렀다. 노트북 화면에 불이 들어오자 아이는 만면에 흐뭇한 표정을 가득 머금었다. 그러니까 잠시 아빠를 보던 아이의 표정은 ‘지금 뭐라고 하는 거임? 날 바보로 아는 거임?’ 바로 이런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다.


물론 나도 한때는 안티 스마트 기기를 주장하는 엄마였다.  어린 아기에게 스마트폰을 쥐어주다니 미친 거 아냐? 아기 앞에서 컴퓨터를 켜다니 육아를 포기했군!  아이에게 티브이를 보여주다니 바보를 만들기로 작정했나?  혀를 차고 한숨을 내쉬곤 했다. 내 아이를 키우기 전까지는 말이다 .

현재 스코어,  아이패드는 출근한 엄마를 대신하는 우리집 놀이선생이 됐고,  스마트폰은 식당에서 아이의 난동을 잠재울 수 있는 마법의 주문이 되었으며, 노트북 컴퓨터는 블록놀이보다 흥미진진한 아이의 장난감이 됐다. 두 돌이 되기 전에는 절대 보여주지 않으리라 마음먹었던 티브이는 뭐랄까, 아이 일상의 배경화면이 됐다고나 할까?  또다시 현실에서 발생하는 육아 이론과 실전의 괴리다.


지금도 죄책감이 없는 건 아니다. 아이가 보여달라는 대로 스마트폰에서 아이패드로,  노트북으로 옮겨다니며 뽀로로 동영상이나 유아용 어플리케이션 등을 보여주는 아이 아빠에게 '생각나면' 버럭하곤 한다. 하지만 나 역시 아이가 울고불고 떼를 쓰면 어느새 핸드폰을 슬그머니 쥐어준다. 그러면서 티브이나 스마트폰을 보여주면 안된다는 전문가들의 조언을 볼 때마다 마음이 불안하다.


하지만 전문가들에게 항변을 하고 싶기도 하다.  최근 배철수의 목소리로 나오는 광고 흉내를 내자면 이것(스마트 기기)은 일하는 엄마들에게 변덕스럽지 않은 베이비시터이고, 이것은  하루종일 육아로 지친 엄마들에게 잠시간의 안식이다. 그러니 전문가여러분,  ‘절대로’ ‘반드시’라는 표현을 쓰면서 스마트 기기를 금지하는 조언은 좀 삼가, 아니 톤다운 해주시길 부탁드린다.  아이에게 창창한 미래가 있듯이 엄마에게도 잠시 동안 육아노동으로부터 해방될 ‘인권’은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김은형 기자
투명하게 비칠 정도로 얇은 팔랑귀를 가지고 있는 주말섹션 팀장. 아이 키우는 데도 이말 저말에 혹해 ‘줏대 없는 극성엄마가 되지 않을까’, 우리 나이로 서른아홉이라는 ‘꽉 찬’ 나이에 아이를 낳아 나중에 학부모 회의라도 가서 할머니가 오셨냐는 소리라도 듣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앞서는 엄마이다. 그래서 아이의 자존심 유지를 위해(!) 아이에게 들어갈 교육비를 땡겨(?) 미리미리 피부 관리를 받는 게 낫지 않을까 목하 고민 중. 아이에게 좋은 것을 먹여주고 입혀주기 위해 정작 우는 아이는 내버려 두고 인터넷질 하는 늙다리 초보엄마다.
이메일 : dmsgud@hani.co.kr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0143/d0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885 [김외현 기자의 21세기 신남성] 싸울 땐 ‘손 잡고 마주앉아’ 싸우자 imagefile [2] 김외현 2013-05-09 32811
1884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결혼전 딸기여행, 결혼후 딸기체험 imagefile [7] 양선아 2013-03-27 32722
1883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방콕' 남편 본성을 찾습니다 imagefile [11] 양선아 2012-09-04 32664
188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가난한 유학생 가족, 미국에서 출산/육아하기 [2] 케이티 2014-05-23 32610
1881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을 부여잡고 imagefile [6] 최형주 2014-01-17 32513
188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달거리, 너 정말 반갑구나.. imagefile [9] 신순화 2013-05-30 32508
1879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엄마, 어디 가요?" 묻고 묻고 또 묻고 imagefile 양선아 2010-07-08 32476
1878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나중에 자식에게 양육비 소송 안하려면 imagefile 김미영 2010-12-01 32436
187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전생에 나라를 구한 남편의 밥상 imagefile [4] 홍창욱 2014-01-17 32409
187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오빠와 동생 사이, 둘째의 반란! imagefile 신순화 2011-10-04 32355
1875 [박태우 기자의 아빠도 자란다] 눈물 콧물 수면교육, 5일만의 기적 imagefile [4] 박태우 2014-07-08 32335
1874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내가 어린이집에 보내지 않는 이유 imagefile [22] 김은형 2012-09-06 32295
»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너를 키운 건 8할이 스마트폰~’ imagefile 김은형 2011-07-05 32270
1872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여름방학을 알차게 보내기위한 7가지제안(1) imagefile [1] 윤영희 2013-07-18 32250
187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바느질 하는 아들 imagefile [9] 신순화 2013-12-24 32244
187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집, 사람을 바꾸다! imagefile [6] 신순화 2012-05-21 32215
1869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뭐든지 언니처럼, 동생의 집착 imagefile 김미영 2011-04-15 32185
1868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딸바보 imagefile 윤아저씨 2011-05-28 32169
1867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저 침묵하는 남편, 부부는 무엇으로 사나 imagefile [6] 신순화 2014-04-09 32136
1866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이 위해서’라는 엄마의 착각 imagefile 김은형 2010-10-20 32121